2020.10.27 (화)

  • 맑음동두천 17.0℃
  • 맑음강릉 21.5℃
  • 연무서울 17.6℃
  • 연무대전 18.5℃
  • 연무대구 18.7℃
  • 맑음울산 19.6℃
  • 구름많음광주 ℃
  • 맑음부산 21.8℃
  • 구름많음고창 18.9℃
  • 구름많음제주 18.9℃
  • 맑음강화 17.5℃
  • 맑음보은 14.7℃
  • 맑음금산 18.0℃
  • 구름조금강진군 20.0℃
  • 맑음경주시 19.4℃
  • 맑음거제 19.4℃
기상청 제공



배너





글로벌파트너십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코로나19/속보

더보기



배너

정세균, ‘조두순 출소’ 앞두고 “피해자·주민 안심하도록 대비해야”
아동 성범죄를 저지른 조두순의 출소를 40여일 앞둔 가운데, 정세균 국무총리가 27일 “법무부·경찰 등 관계부처와 지자체는 피해자와 지역주민들이 안심하고 살 수 있도록 가용한 모든 수단을 활용해 철저히 준비해주시기 바란다”고 지시했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주재한 국무총리에서 “12년 전 온 국민을 경악하게 만든 아동 성범죄자가 40여일 후면 사회로 나오게 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조두순은 출소를 앞두고 고향인 안산으로 돌아간다고 해 지역주민들의 불안을 유발했다. 정 총리는 “지역주민들의 걱정이 크다”며 “무엇보다 피해자와 그 가족이 아직도 가해자를 두려워하며 고통받는다는 사실에 안타까운 심정”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재범 위험성이 현저히 높은 성범죄자를 더 빈틈없이 관리하기 위한 법적 근거 마련과 보호관찰인력의 증원도 필요하다”며 “조속한 입법과 예산 통과에 국회의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드린다”고 했다. 또한 피해자에 대한 지나친 관심은 자제해 달라고 당부했다. 정 총리는 “피해자와 그 가족에 대한 지나친 관심과 접촉은 지난 12년간 그분들이 힘겹게 이겨 낸 삶을 해칠 수 있다”며 “따뜻하게 응원하되, 과도한 관심으로 자칫 또 다른 아픔을 겪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