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6 (일)

  • 흐림동두천 2.1℃
  • 맑음강릉 7.7℃
  • 맑음서울 4.2℃
  • 구름조금대전 2.9℃
  • 맑음대구 5.2℃
  • 맑음울산 7.0℃
  • 맑음광주 3.9℃
  • 맑음부산 7.7℃
  • 맑음고창 3.2℃
  • 맑음제주 9.9℃
  • 구름많음강화 3.1℃
  • 구름많음보은 -0.2℃
  • 구름조금금산 -0.3℃
  • 맑음강진군 5.0℃
  • 맑음경주시 6.2℃
  • 맑음거제 7.2℃
기상청 제공



배너





글로벌파트너십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코로나19/속보

더보기



배너

文대통령 개각 단행···김현미 물러나고, 추미애 남았다
문재인 대통령이 4일 국토교통부를 포함한 4개 부처에 대한 개각을 단행했다. 이에 따라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물러나게 됐다. 그러나 최근 논란의 중심에 있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유임됐다. 정만호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이 4개 부처에 대한 개각을 단행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행안부 장관에는 전해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여가부 장관에는 정영애 한국여성재단 이사가, 보건복지부 장관에는 권덕철 한국보건산업진흥원 원장이, 국토부 장관에는 변창흠 한국토지주택공사 사장이 각각 후보자로 지명됐다.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강경화 장관과 함께 현재까지 남아있는 문재인 정부 내각의 원년 멤버였다. 약 3년 5개월여간 국토부 장관을 하면서 최장수 장관으로 기록됐다. 한편, 이번 개각을 두고 추미애 장관 등도 장관직에서 물러나게 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국민의힘 배준영 대변인은 개각 발표 이후 “국민이 그토록 교체를 원했던 추미애 장관, 강경화 장관, 홍남기 부총리는 이번 개각에서 빠졌다”며 “김현미 장관의 교체도 너무 늦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아직도 정신을 못 차린 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