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5.25 (목)

  • -동두천 14.4℃
  • -강릉 18.8℃
  • 맑음서울 17.0℃
  • 박무대전 15.4℃
  • 박무대구 18.2℃
  • 박무울산 15.3℃
  • 박무광주 17.4℃
  • 박무부산 18.2℃
  • -고창 13.5℃
  • 구름조금제주 18.2℃
  • -강화 15.8℃
  • -보은 12.5℃
  • -금산 12.5℃
  • -강진군 15.5℃
  • -경주시 14.8℃
  • -거제 18.0℃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이슈






노화종양세포가 암 전이 촉진 아주대 의료진 최초증명
박태준, 김장희 아주대 의대 교수팀은 갑상선 유두암에 존재하는 노화 종양 세포가 갑상선암 세포 이동과 전이를 촉진한다는 사실을 실험으로 증명했다고 24일 밝혔다. 노화종양세포는 암에 존재하는 종양세포 중 더 이상 증식하지 않고 분비물을 내는 세포다. 암에서 발견된 노화종양세포 역할은 거의 알려지지 않았다. 연구팀은 침윤성 갑상선암에서 노화 소견을 보이는 종양세포가 다수 존재하는 것을 발견했다. 노화종양세포는 종양 침윤 부위에 특히 많았다. 수술로 절제한 갑상선암 조직에는 처음 발병했던 곳 외에도 림프간, 림프절 전이 부위에 노화종양세포가 다량 존재했다. 연구팀은 쥐 실험을 통해 노화종양세포가 갑상선암 세포 이동을 촉진하고 암세포 침윤을 이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박태준, 김장희 교수는 “암에 존재하는 노화종양세포가 다양한 노화 관련 분비표현형 발현을 통해 암 진행에 관여할 수 있다는 것을 갑상선암을 이용해 최초로 규명했다”고 설명했다. 노화종양세포, 노화관련 분비표현형을 타깃으로 하는 새로운 항암 치료 필요성, 신약 개발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했다. 연구 성과는 국제학술지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즈'에 실렸다. 두 교수는 교육부, 한국연구재단의 이공학개인기초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