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6.12 (월)

  • -동두천 28.6℃
  • -강릉 19.3℃
  • 구름많음서울 27.8℃
  • 흐림대전 26.4℃
  • 구름많음대구 22.8℃
  • 구름많음울산 18.7℃
  • 구름조금광주 26.4℃
  • 흐림부산 20.1℃
  • -고창 25.7℃
  • 흐림제주 20.2℃
  • -강화 24.0℃
  • -보은 24.4℃
  • -금산 25.4℃
  • -강진군 22.2℃
  • -경주시 21.8℃
  • -거제 19.9℃

경제

서천군청사이전지 토지거래허가구역 지정


(데일리뉴스,시사매거진CEO) 충남도는 서천군 청사이전 계획에 따라 지가상승과 투기우려가 있는 조성예정지와 주변지역에 대해 토지거래계약허가구역으로 지정했다고 밝혔다.

대상지역은 서천읍 군사·화금리 (구)서천역과 (신)역사 주변 0.7㎢ 550필지로, 지정기간은 지난 8일부터 2019년 6월 7일까지 2년간이다.

토지거래계약 허가구역은 ‘부동산 거래신고 등에 관에 관한 법률’에 근거해 토지의 투기적 거래가 성행하거나 지가가 급격히 상승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지정·운영하는 제도다.

도는 지난달 31일 도시계획위원회 심의를 거쳐 지난 7일 토지거래계약허가구역 지정사항을 충남도 공보에 공고했다.

이에 따라 해당 지역에서 일정면적 이상 토지를 거래하고자 하는 자는 토지의 실수요성, 이용목적의 적절성, 면적의 적절성 등 서천군수 토지거래허가를 받아야 한다.

토지거래계약허가를 받은 자는 토지의 용도에 따라 2년 내지 5년간 허가 받은 목적대로 이용해야 하며, 이 기간에는 매매가 제한된다.

허가를 받지 아니하고 토지거래계약을 체결하거나 부정한 방법으로 허가를 받은 경우에는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개별공시지가의 30%에 상당하는 벌금을 받게 된다.


2017 국방발전 정책·창업 아이디어 공모전 개최 (데일리뉴스,시사매거진CEO) 국방부와 미래창조과학부(이하 미래부)는 국방 분야에 관심 있는 국민과 장병을 대상으로 국방발전을 위한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발굴하고자 ‘2017 국방발전 정책·창업 아이디어 공모전’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국방부와 미래부는 ‘국가경제 및 국방 발전의 공동가치 창출’을 위해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하고 있으며, 올해에도 지난해와 같이 양 부처가 함께 공모전을 개최하게 되었다. 국방부는 △전략·전술, △국방경영, △민·군 협업 등 3가지 주제로 국방정책 발전을 위한 아이디어 공모전을, 미래부는 무기체계를 포함한 국방운영 및 병영생활 전반에 활용할 수 있는 창업 아이디어 공모전을 각각 주관하여 실시한다. 공모전에는 국방에 관심 있는 일반 국민이나 국군장병 등은 누구나 개인 또는 팀(2~5인)을 구성하여 참여할 수 있으며, 분야별 예선을 통해 ‘국방정책 아이디어 분야’와 ‘국방관련 창업분야’ 각 6개 팀을 본선 진출 팀으로 선정한다. 본선 진출팀에게는 국방정책 및 창업 관련 전문가를 멘토로 지원하여 멘토링(창업교육 등)을 통한 보다 완성도 높은 아이디어로 발전시킬 예정이다. 예선 접수기간은 8월 1일부터 8월 31일까지이며 본선은


경남도 농업기술원, 농업회계 전문가 양성교육 열어 (데일리뉴스,시사매거진CEO) 경상남도농업기술원은 농업경영체의 과학적인 경영과 분석을 통하여 농가소득을 높이는 ‘농업회계 전문가 양성 교육’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는 농업회계를 처음 접하는 교육생을 위한 기초과정으로 농업회계의 필요성을 이해하고, 회계기록을 위한 기초지식을 습득한 후 농업회계 프로그램 실습을 진행한다. 이번 교육은 12일과 13일, 오후 1시부터 도 농업기술원 경영정보분석실에서 도내 시·군을 나눠서 진행하고 있다. 교육 첫 날인 12일은 도와 의령, 하동군 담당공무원 및 농업인 등 35명이 참석했으며, 둘째 날인 13일은 진주, 사천, 양산시와 고성군에서 35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농업인이 경영기록을 잘 하지 않는 이유를 분석한 결과, 농사일로 기록할 시간이 부족하고 기록방법이 어려운 점이 그동안 문제가 되었다. 이번에 농촌진흥청에서 개발한 간단하게 기록할 수 있고 쉽게 사용할 수 있는 방법을 도입하게 되어 교육을 실시하게 되었다. 농업경영자가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농업분야에도 회계가 필요하며, 정확한 기록에 의해 수입과 지출을 파악할 수 있어야 하고, 전문가에 의한 경영분석과 진단이 이어져야 하는데, 이 역할을 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