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6.13 (화)

  • -동두천 26.0℃
  • -강릉 24.2℃
  • 구름많음서울 25.2℃
  • 구름많음대전 25.4℃
  • 구름조금대구 25.8℃
  • 맑음울산 22.1℃
  • 맑음광주 26.3℃
  • 맑음부산 21.0℃
  • -고창 25.5℃
  • 구름많음제주 19.9℃
  • -강화 21.8℃
  • -보은 25.2℃
  • -금산 25.1℃
  • -강진군 23.9℃
  • -경주시 26.0℃
  • -거제 23.7℃

사회일반

세월호 추가 수습자 없이 객실 1차 수색 17일까지 마친다

수습본부는 지난 4월 18일부터 세월호 객실부인 3∼5층을 44개 구역으로 나눠 수색을 시작, 13일 오전 현재 이 중 37곳의 1차 수색을 마쳤다.


수습본부는 지난 4월 18일부터 세월호 객실부인 3∼5층을 44개 구역으로 나눠 수색을 시작, 13일 오전 현재 이 중 37곳의 1차 수색을 마쳤다.

단원고 학생 객실이 있던 4층은 수색이 끝났으며 일반인 객실과 식당 등이 있는 3층과 교사·승무원 객실, 조타실이 있던 5층도 오는 17일까지 1차 수색을 완료하게 된다.

가급적 선체를 보존하기 위해 구멍이나 절단 범위는 최소화할 방침이나 신속한 미수습자 수색작업을 위해서는 적재된 대형 화물차 등을 꺼내기 위한 공간 확보가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세월호에는 승용차와 승합차 124대, 화물차 52대, 특수차 9대 등 차량만 185대가 실렸고, 컨테이너 105개, 대리석, 소파 등 69가지의 화물이 실린 것으로 조사됐다.

하지만 인양 과정에서 무게를 측정한 결과 진흙을 포함한 세월호의 화물 무게가 3천t이 넘는 것으로 추산돼 화물칸 조사가 추가로 필요한 상황이다.

지난 4월 18일 선체 수색을 시작한 이후 미수습자 9명 중 4명의 유골 일부만 수습됐으며 5명의 흔적은 아직 찾지 못했다.

3명은 세월호 내부를 수색하는 과정에서 유골 대부분이 나왔고 1명은 침몰 해역 수색 과정에서 유골 한 점이 발견됐다.

현재 신원이 확인되지 않는 미수습자는 단원고 남현철군, 박영인군, 양승진 교사와 일반 승객 권재근씨·혁규군 부자 등 5명이다.   



[文 대통령 첫 시정연설] 실업 방치 땐 국가재난" 추경 호소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추가경정예산 편성을 위한 국회 시정연설에서 고용절벽의 끝으로 내몰린 청년·저소득층의 암담한 고용 현실을 구체적으로 들어가며 추경의 불가피성을 역설히며 국회의 협조를 요청했다. 문 대통령은 추경안에 대해 "국민들의 삶이 조금이라도 나아진다면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해야 한다. 그게 정부고, 그게 국가라는 판단으로 편성한 예산"이라며 "현재의 실업대란을 이대로 방치하면 국가재난 수준의 경제위기로 다가올 우려가 있다. 호미로 막을 일을 가래로 막아야 할지 모른다"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심각한 ‘고용 절벽’에 대한 해법은 “좋은 일자리를 늘리는 것입니다”라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 추경으로 약 11만 개의 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전망하면서 "단 1원의 예산도 일자리와 연결되게 만들겠다는 각오"라며 "정부는 국회가 추경을 확정하는 대로 바로 집행이 이뤄질 수 있도록 사전 준비에 만전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문 대통령은 약 11조2000억원 규모인 일자리 추경의 필요성을 역설하고 추가로 반영된 예산을 어디에, 어떻게 쓰려고 하는지를 기획재정부의 실무자 수준으로 자세하게 설명했다. 문 대통령이 언급한 예산 항목의 순서를 살펴보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