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6.19 (월)

  • -동두천 20.9℃
  • -강릉 23.1℃
  • 박무서울 21.7℃
  • 맑음대전 21.9℃
  • 맑음대구 24.8℃
  • 박무울산 23.4℃
  • 구름조금광주 22.3℃
  • 맑음부산 22.9℃
  • -고창 21.1℃
  • 구름조금제주 24.0℃
  • -강화 19.9℃
  • -보은 20.7℃
  • -금산 20.2℃
  • -강진군 19.6℃
  • -경주시 23.5℃
  • -거제 24.2℃

삼성SDS, 인도네시아 물류BPO 사업 공략 가속


(데일리뉴스,시사매거진CEO) 삼성SDS가 인도네시아 코린도(Korindo)그룹과 글로벌 통합물류 운영에서 전략적 협약식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코린도 그룹은 인도네시아에 진출한 대표적인 한국인 투자기업으로 자원 및 제지사업을 비롯 중공업, 물류, 화학 등 30여개 계열사를 보유한 종합 개발회사다.

삼성SDS는 이번 전략적 협약을 통해 해외 현지 물류실행력을 보완하고 대외 매출을 확대할 계획이며 코린도 그룹은 삼성SDS의 물류플랫폼인 첼로(Cello) 기반의 물류 고도화를 추진하여 국제운송 경쟁력을 확보할 예정이다.

양사는 물류부문에서 사업 협력모델을 만들고 향후 합작회사(Joint Venture)로 발전시킬 계획이다.

코린도 그룹 박인철 부회장은 “이번 전략적 협업을 통해 양사가 갖고 있는 장점을 결합하면 시너지가 많을 것이다”며 “사업협력을 더욱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고 밝혔다.

삼성SDS 김형태 SL사업부장(부사장)도 “해외 현지 물류실행력을 더욱 강화하고 대외고객을 확보하는 계기가 될 것이다”며 “지속성장을 위해 대외사업을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삼성SDS는 이에 앞서 인도네시아 니켈 체굴 권을 가진 아딧야(Aditya)社와 5년간 1,500억원규모(연 300억원 규모)의 물류 BPO(Business Process Outsourcing) 사업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인도네시아는 팜 오일(세계 1위), 주석(매장량 기준 세계2위), 니켈/금(세계 6위) 등 막대한 자원부국으로 삼성SDS는 아딧야(Aditya)社와의 계약으로 전자/부품 등 컨테니어선 중심에서 세계 물류의 50%를 차지하는 화물전용선(벌크선)의 시장까지 확대하고 있다.

한편 삼성SDS는 아시아 시장 확대를 위해 지난해 태국 통관전문 물류기업인 아큐텍(Acutech)社, 베트남 항공화물터미널 업체 알스(ALS)社와 합작회사를 각각 설립한 데 이어 지난 5월에는 중국 Kerry社와도 JV설립에 합의함으로써글로벌 시장확대를 지속 추진하고 있다.


문 대통령 “남북철도 연결될때 새 육상·해상 실크로드 완성” 문재인 대통령은 16일 “남과 북이 철도로 연결될 때 새로운 육상·해상 실크로드의 완전한 완성이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제주 국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아시아인프라투자은행(AIIB) 제2차 연차총회에서 “고대시대 실크로드가 열리니 동서가 연결되고 시장이 열리고 문화를 서로 나누었다. 아시아 대륙 극동 쪽 종착역에 한반도가 있다. 끊겨진 경의선 철도가 치유되지 않은 한반도의 현실”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특히 “무엇보다 한반도의 평화가 아시아의 안정과 통합에 기여하게 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이날 AIIB 연차총회 개막식은 문 대통령이 취임 후 처음 참석하는 국제행사다. 문 대통령은 인프라 투자가 지향해야 할 방향으로 세가지를 제시했다. 먼저 “인프라 투자는 지속가능 성장에 기여해야 한다”며 “그동안 인프라 투자는 각국의 경제성장에 기여해왔지만, 그 과정에서 자연 환경을 훼손하기도 했다”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환경을 훼손하는 개발은 미래에 더 큰 비용으로 돌아오기 마련”이라며 “환경문제는 당사국은 물론 주변국에도 영향을 미친다. 따라서 친환경적 개발, 국가 간 협력이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다행히 최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