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7.27 (목)

  • -동두천 28.2℃
  • -강릉 27.2℃
  • 흐림서울 29.6℃
  • 맑음대전 32.4℃
  • 맑음대구 31.8℃
  • 맑음울산 28.8℃
  • 맑음광주 33.9℃
  • 맑음부산 29.1℃
  • -고창 32.7℃
  • 구름많음제주 29.4℃
  • -강화 28.1℃
  • -보은 31.2℃
  • -금산 31.6℃
  • -강진군 30.5℃
  • -경주시 31.7℃
  • -거제 31.3℃

지역

인천시, 맞벌이 부부를 위한 꿀팁! 아이돌봄 서비스


(데일리뉴스,시사매거진CEO) 인천광역시는 부모의 맞벌이 등의 사유로 양육공백이 발생한 가정으로 찾아가 아동을 돌봐주는 아이 돌봄 서비스를 다양한 형태로 운영하고 있다며 시민의 관심과 이용을 당부했다.

아이돌봄 서비스 이용대상은 만 3개월 이상 만 12세 이하의 아동을 둔 맞벌이 부부로 만 12세 이하 아동에 시간단위 돌봄을 제공하는 시간제와 만 36개월 이하 영아를 종일 돌보는 영아 종일제로 구분하여 운영된다.

아동이 수족구병 등 법정 전염성 질병이나 유행성 질병에 걸려 유치원이나 학교에 갈 수 없는 경우 가정에서 보호할 수 있도록 하는 질병 감염 아동 특별 지원 서비스도 있다.

아이돌봄 서비스 이용요금은 시간당 6천500원이며, 가구소득 수준에 따라 저소득 가정은 비용의 최대 75%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인천시는 지난해에 2,647가구 199천건의 아이돌봄 서비스를 제공했으며, 올해도 2천여 가정에 10만건의 서비스를 제공했다.

시 관계자는 "여성의 경제 활동 참여 확대와 사회 구조의 변화로 매년 아이 돌봄 서비스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부모들의 양육 부담을 줄이고 아이 키우기 좋은 환경을 조성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인천시는 아이돌봄 전문인력 배출을 위해 아이돌보미 양성교육과정을 실시하여 지난 21일에도 61명의 전문 인력을 배출했다. 현재 998명의 아이돌보미가 등록되어 활동하고 있으며, 경력단절 중장년층 여성의 일자리 확대와 아이돌봄 서비스 이용자의 불편 해소를 위해 아이돌보미를 1,500여 명까지 확대해 양성할 계획이다

아이돌봄 전문인력은 영유아 및 아동, 학동기 아동의 발달부터 안전한 돌봄, 응급조치, 정서 및 신체 놀이 등 30과목의 수업 및 10시간의 실습 후 아이돌보미로 활동하게 된다.

인천시 아이돌봄 서비스의 이용을 원하는 경우, 가까운 건강가정지원센터(☎1577-2514)에서 신청이 가능하다. 정부 지원을 받고자 하는 가정은 주민자치센터를 통해 소득 판정 후 연간 480시간 범위 내에서 소득수준에 따라 이용료를 지원받을 수 있다.


2017 세법개정 당정협의 더불어민주당과 정부는 27일 국회에서 세법개정안을 위한 당정협의를 열고 이같은 내용을 세법개정안에 포함시키기로 합의했다. 김태년 민주당 정책위의장은 이날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진행된 '2017년 세법개정 당정협의'를 마친 뒤 이같은 결과를 발표했다. 김 의장은 "당과 정부는 저성장과 양극화가 고착화되는 어려운 상황에서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하고 서민과 중산층, 영세 자영업자의 세 부담을 완화하는 방안으로 세법개정안을 심도있게 논의했다"고 설명했다. 소득재분배 개선을 위한 방안으로 고소득층의 세 부담을 강화하되 서민중산층과 영세자영업자에 대한 지원을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구체적으로 일감 몰아주기 등에 대한 과세는 강화하는 반면 근로장려금 지원 금액은 인상하고, 영세 음식업자의 부가가치세·의제 매입세는 공제를 확대할 방침이다. 김 의장은 "당은 지난해 '2016 세법개정안'(발표를) 통해 대기업, 고소득자에 대한 세부담 우선, 중산층ㆍ서민ㆍ자영업자에 대한 세부담 경감방안을 마련한 바가 있다"며 "정부가 문재인 대통령과 우리당의 철학과 기조를 이해하고 성실히 이행한다는 기조에서 (이번 당정협의에) 만족한다. 당정 간 원활 협의 이뤄지고 있음

국민권익위-LH, 서민 주거안정·이주대책자 보호방안 모색 (데일리뉴스,시사매거진CEO) 국민권익위원회(이하 국민권익위)와 한국토지주택공사(이하 LH공사)가 서민 주거안정과 이주대책자보호에 나섰다고 밝혔다. 국민권익위와 LH공사는 지난 19일 정부세종청사에서 고충민원 수용률 제고 및 국민권익보호 강화를 위한 ‘고충민원 전략회의’를 개최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날 회의에서는 최근 3년간 국민권익위가 LH공사에 시정권고나 의견표명 한 민원 중 LH공사가 수용하지 않은 ‘이주대책자 선정 요구’ 등 23건에 대해 불수용 이유와 타당성을 검토하고 빈발 민원사례 공유 및 민원예방 대책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다. 이번 회의를 통해 LH공사는 ‘임대주택 계속 거주 요청’ 등 3건의 고충민원에 대해 추가로 수용키로 하고 ‘잔여지 매수청구’ 등 예산이 수반되는 7건의 민원에 대해서는 적극적으로 재검토하기로 했다. ‘임대주택 갱신 요구 민원’ 6건은 LH공사가 지속적으로 모니터링 해서 입주신청 시기가 도래하면 입주자에게 안내하는 등 대체적 해결 방안을 모색하기로 했다. 또한 LH공사는 국민권익위에 제기되는 LH공사 관련 고충민원이 대부분 사회적 약자가 제기한다는 점을 고려해 앞으로 처분 시 법적 요건 판단 외에 민원인의 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