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8.08 (화)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교육

김상곤 부총리, 시국선언 교사 선처 요청 의견서 제출


(데일리뉴스,시사매거진CEO) 교육부는 세월호 참사 및 국정교과서 시국선언에 참여한 교사들에 대해 선처를 요청하는 의견서를 8월 7일(월) 검찰청과 법원에 제출하였다고 밝혔다.

세월호 시국선언 관련 의견서 주요 내용이다.

세월호 참사는 우리 사회 공동체 모두의 아픔이자, 우리의 민낯을 다시금 돌아보게 만들었으며, 이제 우리 사회의 교육은 세월호 참사에 대한 반성과 성창의 토대 위에서 새로운 미래를 위한 국가적 희망을 제시해야 한다.

교사로서, 스승으로서 '세월호의 아픔'을 함께 공감하고 아파한 것에 대하여 그돋안의 갈등과 매립을 넘어 '소통과 통합' 그리고 '화해와 미래'의 측면에서 선처하여 주시기 바란다.

국정교과서 시국선언 관련 의견서 주요 내용이다.

지난 ‘한국사교과서 국정화 정책’은 국민적 이해와 동의를 충분히 얻지 못한 채 급하게 추진되면서 시대착오적이고 퇴행적이라는 비판을 받았고, 결국 국민과 시대의 엄중한 저항 앞에서 폐지되었다.

교육자적 양심과 소신에 근거한 ‘한국사교과서 국정화 정책’ 관련 발언과 행동들에 대하여 국민의 아픔과 학생의 미래를 따뜻하게 품는 정책과 행정을 펼쳐 달라는 국민적 당부로 받아들여 선처하여 주시기 바란다.

교육부는 이번 의견서 제출을 통해, 부총리 취임사(2017년7월5일)에서 표명한 바와 같이 수년간 지속되어 왔던 대립과 갈등을 해소하고 존중과 협력의 새 시대를 열어가길 기대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