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8.25 (금)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2017 대한민국 드론 정책포럼

2017 대한민국 드론 정책포럼 

2017 대한민국 드론정책포럼에 참석한 정세균 국회의장이 축사를 하고 있다



오영태 교통안전공단 이사장(사진 왼쪽 네번째부터), 윤영일 국회의원, 임종성 국회의원,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정세균 국회의장, 조정식 국토교통위원장, 민홍철 국회의원, 윤관석 국회의원, 이학재 국회의원, 안호영 국회의원, 함진규 국회의원, 최경환 국회의원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드론 시연하고 있는 정세균 국회의장


교통안전공단은 조정식 국토교통위원장과 국토교통부가 주최하고 교통안전공단, 한국드론산업협회, 한국교통연구원, 한국ITS학회가 공동 주관한 '2017 대한민국 드론 정책포럼'24일 서울 영등포 국회의사당에서 성황리에 종료됐다고 밝혔다
이번 포럼에는 국회, 공공기관, 제작업체, 대학 등 50여 개 기관 1000여 명이 참여했다. 오전 세션에는 드론 시연과 참가자 체험이 이뤄졌다
드론레이싱협회 선수들이 펼치는 드론 레이싱을 시작으로 응급환자 수색 및 응급물품 배송, 기상 및 미세먼지 관측, 3D 조감도 생성, 해양 인명구조 등 드론활용 사례가 소개됐으며 정세균 국회의장과 조정식 국토교통위원장이 드론 시연에 나서기도 했다. 이들은 드론산업이 치열한 국제경쟁과 시장 확대가 예상되는 만큼 국회와 정부 차원의 적극적인 투자와 지원이 동반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오후에는 드론산업 활성화를 위한 전략과 법률 등 제도개선을 위한 학술토론이 이어졌다.
토론회에서는 김용석 교통안전공단 항공교통안전처장이 드론 산업발전에 따른 비가시권 자격 도입의 필요성과 등록제도 개선 방안에 대해 발표했다

이날 포럼에서는 이외에도 드론산업 활성화를 위한 제도개선 방안과 국내 기업 경쟁력 확보를 위한 지원 등에 대한 활발한 토론이 진행됐는데 토론자들은 드론산업 활성화를 위해 무엇보다 정부와 국회의 적극적인 지원이 필요함을 강조했다
조정식 국회 국토교통위원장은 "드론산업은 4차산업 핵심부문으로 새로운 일자리 창출과 국가 경쟁력 향상과 직결되는 만큼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이번 포럼을 계기로 드론산업 활성화를 위한 제도개선과 연구개발을 적극 추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강창봉 항공안전기술원 안전연구실장은 지난 7월 국토교통부의 항공안전법 개정에 따라 이뤄진 '야간 및 비가시권 비행과 관련한 특별승인제'의 세부 운영방안에 대해 발표했다. 국토부는 최근 상용목적의 야간 및 가시권 밖 비행수요가 증가함에 따라 관련 하위법령 및 안전기준 수립을 통해 드론산업 발전을 지원할 계획이다



국토부, 통영·여수 등 남해안 관광활성화 투자유치 설명회 개최 (데일리뉴스,시사매거진CEO) 남해안 관광활성화와 해양경관루트 조성을 위한 투자유치 설명회가 열린다. 국토교통부는 25일(금) 14시 서울 신라호텔(중구 소재) 라이락홀에서 ‘남해안 관광활성화를 위한 투자유치 설명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국토교통부가 주최하고 국토연구원과 (사)한국관광개발연구원이 주관하는 투자유치 설명회는 투자회사, 자산운영사, 개인사업자 등 민간투자 희망자를 대상으로 남해안권 8개* 지자체에서 발굴한 민자(투자)유치 대상지를 소개할 예정이다. * 8개 지자체: 통영시, 거제시, 남해군, 하동군, 여수시, 순천시, 고흥군, 광양시 이번 투자유치 설명회는 현재 국토교통부와 남해안권 지자체가 공동 추진하고 있는 남해안 광역관광활성화를 위한 지역계획 수립방안의 일환으로 수려한 경관과 문화·역사·특화자원을 보유한 남해안권의 지역발전·투자여건과 정책방향 등 현장감 있는 정보를 제공하고 해양관광진흥지구 도입 등 각종 정책과 지원제도를 홍보하기 위해 마련된다. 8개 지자체의 12개 민자유치 대상지는 남해안 관광의 주축인 해안경관루트에 위치한 오션뷰 명소로서 대부분 공유지인 만큼 개발이 용이해 해안의 아름다움과 감성을 극대화시키는 문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