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12 (화)

  • 구름조금동두천 -0.6℃
  • 구름조금강릉 1.5℃
  • 구름조금서울 0.7℃
  • 흐림대전 2.6℃
  • 구름많음대구 4.3℃
  • 흐림울산 4.2℃
  • 구름많음광주 3.2℃
  • 구름많음부산 4.9℃
  • 흐림고창 2.2℃
  • 흐림제주 7.3℃
  • 구름조금강화 0.0℃
  • 흐림보은 0.7℃
  • 흐림금산 1.1℃
  • 흐림강진군 4.7℃
  • 흐림경주시 2.5℃
  • 흐림거제 4.0℃
기상청 제공

오피니언

태안꽃축제, 러시아 사할린에 화훼관광산업 진출



태안꽃축제, 러시아 사할린에 화훼관광산업 진출 교두보 마련!


강항식 대표이사, 코제먀코 사할린 주지사와 공식석상


태안꽃축제 추진위원회(이하 추진위) 강항식 대표이사 및 임직원은 지난 2일 오후4시(현지시각)
러시아 유즈노사할린스크 청사에서 올렌 코제먀코 사할린 주지사, 나드사딘 사할린 시장,
경제부장관, 농림부장관, 등이 참석한 가운데 화훼관광분야에 대해 심도 있는 자리를 가졌다.

이날 자리에는 당초 추진위 측의 일정에는 없었으나 사할린 주지사의 요청으로 공식석상이 마련됐으며
화훼로 이어지는 일자리 창출, 경제의 파급력, 삶의 질적 수준 향상 등 각종 질문들이 쏟아진 가운데
예상보다 높은 관심에 추진위 측도 놀라움을 표했다.


지역 발전과 번영을 위해 두 도시가 지닌 경험과 기술, 인적‧물적 자원에 따른 교류가 주요 내용으로
오고 갔다. 사할린 주 화훼산업에 태안꽃축제가 갖고 있는 경험과 선진기술 노하우 전수, 축제구성과
이벤트 등 문화컨텐츠 제공. 이에 사할린 주는 적극적인 행정적 지원을 해줄 수 있다는 방향성을
제시했다.

나드사딘 사할린 시장은 “사할린이 러시아에서도 변방에 위치해 있지만 섬으로 이루어진 지역이고
볼거리, 먹거리가 많아 관광산업을 활성화시키고자 도시의 경관사업을 생각하게 되었다”며, 첫 번째 일환으로 태안꽃축제가 갖고 있는 장점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사할린에 정착시키고 화훼산업 및 융‧복합 일자리 창출도 가능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고 전했다.


현재 러시아 사할린에서는 장미가 크게 주를 이루고 이 외의 화훼류들은 네덜란드에서 다수 수입하고 있는 실정이라고 한다. 이는 러시아의 극동 기후가 많은 제약이 따르는데 여기에 그치지 않고 다른
화훼 종류를 다뤄보고 싶다고 전했으며, 특히 이 곳 사할린 지역에는 한인동포가 다수 거주하고
대한민국과의 역사적, 지리적, 경제적 측면에서도 상생 및 상호발전을 위해서라도 이번 계기로 좋은
방향으로 나아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추진위 측 강항식 대표이사도 당초 러시아 사할린 방문 목적은 GSP(Golden Seed Project) 국가 연구
사업 이였지만 러시아 측의 적극적인 플랜에 GSP와 연계하여 사할린 지역에서 백합을 연구‧분석 할 수 있게 지원 및 투자를 요청했고, 나아가 러시아가 6차산업이 활성화 될 수 있는 초석 다지기에 적극 도울 수 있도록 피력했다고 전했다.

이에 코제먀코 사할린 주지사는 “화훼관광산업에 큰 관심을 갖고 있으며, 정부와 업계가 손잡고
태안과 사할린이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 할 수 있는 발전방안을 모색할 수 있게 되어 기쁘다”고
전했으며 앞으로의 행보가 한층 탄력을 받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강항식 대표이사는 내년 2018년 4월 태안 세계튤립축제에 공식초청을 요청했으며, 사할린 주지사는
금일 참석한 시장을 포함해 경제부장관, 농림부장관 등 담당 공무원 및 업계 관계자를 대동하여
꼭 참석하겠다고 전했다. 공식석상을 마친 추진위는 다음날 GSP 국가 연구 사업차 사할린 주 최대규모의 국영농장 ‘그린하우스’를 방문해 빅트로 대표주와 화훼산업 교류 및 후속사업 발굴, 공동연구
추진을 위해 의견을 나눴으며, 오후에는 사할린 한인 동포들을 초대하여 별도의 석찬을 끝으로 모든
일정을 마쳤다.
 





북한에도 부는 건강제일의 바람 지압기와 건강식품이 인기몰이
어느나라에도 가장 큰 관심거리로 꼽는건 바로 건강일 것이다. 이는 북한도 예외가 아니란걸 보여주듯 북한에서도 건강을 중요시하고 있다는걸 알 수 있다. 데일리NK측이 밝힌 사실로는 북한의 주민들은 건강과 체력을 챙기기 위해 지압을 많이 활용하는 편이며, 그동안 지압기를 활용해 건강을 챙기고 있었던 주민들의 생활이 안정기에 접어들면서 건강의료기기와 함께 건강식품이 인기를 끌고 있다는 것이다. 한국에선 여러 부위에 사용할 수 있고 다양한 재질로 만들어지는 지압기와 지압상품이 있는것에 비해 북한은 단 한종류만의 지압기만 유통되며 북한 주민들 사이에선 발 안마기로 불린다. 북한의 지압기는 발 모양이 그려진 판에 발의 혈이 위치한 곳곳에 지압을 할 수 있는 작은 나무 봉들이 고정되어 있어 그 모양에 맞춰 고정된 봉들 마다 지압하는 위치가 인체에 어느 부분에 영향을 미치는지에 대한 내용이 적혀져 있어 100세 시대라 불리는 현대사회인만큼 건강은 그만큼 큰 요소로 자리잡았음을 알 수 있다. 지압기 외에도 건강식품에도 큰 관심을 보이고 있는데 북한의 건강식품은 우리들이 흔히 알고 먹는 보편적으로 나오는 캡슐형태 또는 정제된 알약들과 다르게 자연산 약초와 한약의 재료로 활용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