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15 (금)

  • 흐림동두천 -2.6℃
  • 구름많음강릉 -0.6℃
  • 흐림서울 -0.7℃
  • 흐림대전 0.9℃
  • 흐림대구 1.6℃
  • 구름많음울산 1.3℃
  • 흐림광주 0.7℃
  • 구름조금부산 4.0℃
  • 흐림고창 -3.2℃
  • 연무제주 5.1℃
  • 흐림강화 -1.8℃
  • 흐림보은 -1.4℃
  • 흐림금산 -1.6℃
  • 구름많음강진군 -3.0℃
  • 구름많음경주시 -2.1℃
  • 구름많음거제 3.0℃
기상청 제공

기본분류

[영상] 우리나라 유일의 천요 도예가족이 빚는 천백광 도자기


문희상 “한반도에 평화가 찾아와도 한미동맹 중요”
문희상 국회의장이 12일(현지시각) 미국 국회를 방문해 낸시 펠로시(Nancy Pelosi) 하원의장을 만났다. 문 의장은 펠로시 의장과 면담을 갖고 “2차 북미정상회담이 성공하기를 바란다”며 덕담을 건넸다. 덧붙여 “전달하고 싶은 메시지는 한미동맹이 강화되어야 한다는 것”이라고도 전했다. 이는 방위분담금 증액 요구로 흔들리는 한미 관계를 공고히 하자는 뜻으로 풀이된다. 아울러 “한미동맹 없이는 한반도 평화, 안정, 번영을 이룰 수 없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이어 문 의장은 “과거 미군의 희생이 있었기에 오늘날의 대한민국이 될 수 있었다”며 미국을 칭송하는 듯한 발언을 했다. 또한 “한반도의 평화를 위해 한미동맹은 강화되어야 한다”며 한미동맹의 중요성을 거듭 강조했다. 이날 국회에서 배포한 보도자료 1/2페이지 분량에 ‘한미동맹’이라는 단어만 6번이 들어갔다. 이에 따라, 한 국가의 국회의장이 정도를 넘어서 조금 과도한 것이 아니냔 지적도 나왔다. 문 의장은 “한반도 평화체제가 구축된 후에도 한미동맹은 필요하다”며 끝없이 한미동맹 중요성을 설파했다. 이날 면담에는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등이 동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