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26 (목)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금융부동산

한남3재정비촉진구역 주택재개발정비사업 건축심의 통과


(데일리뉴스,시사매거진CEO) 서울시는 2017년 10월 24일 제29차 건축위원회를 개최하여 용산구 한남동 686번지일대 한남3재정비촉진구역 주택재개발정비사업의 건축계획안을 최종 통과시켰다고 밝혔다.

한남3구역은 2015년 5월 건축위원회 심의결과, 한남재정비촉진지구 전체 계획과의 정합성을 재검토하라는 주문에 따라 2015년 6월부터 2016년 9월까지 공공건축가 7인의 자문을 받고, 2017년 6월 재정비촉진계획 변경 결정을 거쳐 2017년 9월 12일 건축위원회 상정되어 조건부(보고)의결되고, 금번 조건을 반영하여 건축위원회 상정되었다.

남산과 한강을 잇는 서울을 대표하는 경관거점으로 기존 지형과 길을 최대한 보전하고, 한강변의 경관과 남산 조망의 시민 공유를 위해 해발 90m이하의 스카이라인과 통경축을 확보하였다.

공공건축가들은 자연·역사·사람의 풍경을 남기고자 기존의 길을 최대한 보존하고, 도시조직을 재현하려는 계획을 세웠으며, 일례로 한남3구역의 능선길인 우사단로는 기존 옛길의 선형과 가로 풍경을 살리는 방향으로 계획되어 이 지역의 명소로 거듭날 예정이다.

금회 심의를 통과한 건축계획안은 공동주택 195개동(테라스하우스 포함), 총 5,816세대로 조합원 및 일반분양 4,940세대(부분임대 192세대 포함)와 임대주택 876세대로 계획하였으며, 도로, 주차장, 어린이공원 등의 공공 기반시설을 조성하여 기부채납한다.

대지 고저차를 이용한 데크 주차 진입을 계획하였고, 전체 주차장을 데크 및 지하로 계획하여 지상은 보행자 위주의 친환경공간으로 조성하였으며, 공원 및 녹지는 분산배치하고 공공보행통로와 단지 내 보행동선을 연계하여 공원가는 길을 조성하였다.

지역 주민 및 외국인을 위한 부분임대가 계획되었으며, 지역주민이 함께 공유할 수 있는 커뮤니티시설을 마련하여 열린 단지를 조성할 예정이다.

전체 세대수(5,816세대) 중 3,014세대(51.82%)를 전용 59㎡이하의 소형주택으로 공급하고, 추가로 조합 및 일반분양분에 부분임대세대를 192세대(3.30%) 공급함으로써 1~3인 가구 거주가 많은 주변 지역성을 반영했다

금번 서울시 건축위원회 심의에서는 최종적으로 “올림픽대로에서 보이는 일부 주동의 입면디자인 특화, 우사단로에 오픈스페이스 추가 확보, 준공시까지 설계개념이 유지되도록 공공건축가 자문관리 등” 내용을 반영하는 것을 조건으로 한남3재정비촉진구역 주택재개발정비사업 건축계획안을 통과시켰다.

세종시의회 세종시 행정수도 개헌헌법 촉구 결의안 채택 (데일리뉴스,시사매거진CEO) 세종특별자치시의회(의장 고준일)는 25일 10시 제45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정준이 의원이 대표발의한 ‘세종특별자치시 행정수도 개헌헌법 촉구 결의안’을 채택하였다. 이날 본회의에서 정준이 의원은 세종특별자치시는 착공 10년, 市 출범 5년만에 40개 중앙행정기관, 15개 국책연구기관이 이전하였고, 당초 10만명 이었던 시민이 28만명으로 급증하는 등 도시가 빠르게 발전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전히 청와대 국회의 세종특별자치시 미이전 등으로 인해 국가행정의 비효율성을 초래하고 있어, 안정적인 국정운영과 국가균형발전 및 지방분권 실현을 위해서는 세종특별자치시의 행정수도 완성이 반드시 이루어져야 한다.” 고 목소리를 높혔다. 이 자리에서 고준일 의장을 비롯한 세종시의회 의원들은 한 목소리로 당초 행정수도 세종특별자치시의 설치 계획과 목표에 부합하는 국가균형발전과 국가경쟁력 강화를 위해 세종특별자치시가 대한민국의 행정수도임을 명문화하여 줄 것을 강력히 촉구하며 세종시의회 차원에서 강력하게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본 안건은 25일 세종시의회 제45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채택된 후, 국회와 정부 등으로 이송될 예


서울시 수돗물평가위원회, 서울 수돗물의 과제를 진단한다 (데일리뉴스,시사매거진CEO) 서울시 수돗물평가위원회가 10월 26일(목) 오후 2시 한국프레스센터 20층에서 수돗물 신뢰 회복을 위한 민관 거버넌스 체제 강화, 취수부담금의 합리적 개선방안 등 시민 실생활과 밀접한 주제로 심포지엄을 개최한다. 서울시수돗물평가위원회는 수도법에 의거 수질전문가, 시민·환경단체, 시의원, 언론인 등 15명으로 구성되어 있는 민간거버넌스 단체이며, 서울상수도에 대한 자문기관으로서 시민을 대표하여 서울시 수돗물의 수질 및 상수도 관리에 대한 자문을 실시하고 있다. 이번 심포지엄에서는 서울수돗물 관련하여 시민 실생활과 밀접한 4개 주제에 대해 시민단체와 전문가 등이 그동안 수돗물평가위원회에서 연구 조사한 결과를 시민, 여성·환경단체, 상수도 관련 종사자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발표하고 토론이 이어진다. 먼저 환경운동연합 염형철 사무총장은 '수돗물의 불편한 진실?'이란 제목의 발표를 통해 수돗물에 대한 불신 배경과 그로 인한 정수기 및 생수 시장의 급성장, 얼음정수기 니켈 오염피해 및 세균득실 먹는샘물 등 부작용에 대해 설명한다. 이어 인류 건강을 획기적으로 개선해 현대의학의 업적 1위로 평가받는 수돗물의 신뢰 회복을 위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