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01 (수)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금융부동산

'카뱅 공습'에 놀란 은행들…신용대출 금리 '뚝'

카뱅 출범 두달…금융시장 커지는 '메기효과'



인터넷전문은행 케이뱅크(K뱅크)와 카카오뱅크의 등장으로 금융산업의 판도가 확 바뀌고 있다. 시중은행들은 앞다퉈 대출 금리와 수수료를 낮췄다. 중금리 대출시장에선 개인 간(P2P) 대출 업체들이, 해외송금 시장에선 핀테크(금융기술) 업체들이 기존 금융회사들과 경쟁에 나서면서 소비자 금융산업의 판이 급변하고 있다는 게 금융권의 평가다.

 

은행 신용대출 금리 인하 경쟁


카뱅·케뱅 돌풍은 당장 기존 은행의 금리를 낮추는 효과를 불러왔다. 전국은행연합회에따르면 국민은행의 개인 일반신용대출 평균금리(8월 기준)는 연 2.71%로 지난 7월(연4.36%)보다 1.65%포인트 낮아졌다. 최저 연 1%대 금리의 경찰공무원 대출이 포함된 걸감안해도 상당히 낮은 수준이다. 신용대출 평균금리가 연 3.54%인 카카오뱅크와 경쟁하기 위해 금리를 낮춘 것이다.  


우리은행도 지난 7월 연 3.10%였던 신용등급 1~2등급 대출 금리를 연 3.04%로 낮췄다. 이 역시 카카오뱅크 대응책이다.마이너스통장 대출을 보면 시중은행의 금리 인하 현상은 더 뚜렷하게 나타난다. 카카오뱅크가 지난 7월 영업개시 이후 신용등급 1~2등급인 소비자에게 연 3.10%(8월 평균)의 낮은 금리로 대출을 해주자 은행들도 맞대응에 나섰다.  

 

국민은행은 카카오뱅크 출범 이전인 지난 6월 연 4.58%이던 마이너스통장 대출금리를 8월에 연 3.89%로 낮췄으며, 같은 기간 신한은행도 연 3.52%에서 연 3.46%로 금리를 내렸다.




카뱅보다 더 편하게 간편대출  

 

경쟁은행들의 모바일 플랫폼도 일제히 바뀌고 있다. 시중은행들은 카뱅 출범 이후 백화점식으로 메뉴를 나열하던 스마트폰 뱅킹 앱(응용프로그램) 대신 간결하고 직관적인 화면으로 구성된 모바일 뱅킹 앱을 속속 선보였다. 공인인증서나 보안카드 사용도 줄이는추세다. 국민은행은 지난 7월 모바일 뱅킹 서비스 ‘리브’를 인터넷전문은행의 앱에 버금갈 정도로 간소화했다. 신한은행도 내년 초 새로운 트렌드를 반영한 모바일 뱅킹 앱을 내놓기 위한 작업에 착수했다. IBM의 인공지능(AI) 왓슨의 한글화를 총괄한 장현기 박사를디지털전략본부장으로 영입하기도 했다.  

 

소액 간편대출 서비스도 속속 등장했다. K뱅크가 슬림K·미니K 대출, 카카오뱅크가 ‘비상금 대출’이라는 이름으로 간편대출 상품을 내놓자 시중은행들도 비슷한 상품을 경쟁적으로 선보였다. 신용카드 현금서비스나 카드론을 사용하는 고객층을 겨냥한 상품이다. 신한은행이 최근 선보인 ‘포켓론’이 대표적이다. 이 상품은 S뱅크 또는 써니뱅크를 이용해신청할 수 있는 24시간 소액 대출이다. 국민은행은 모바일 뱅킹 플랫폼 ‘리브’를 통해 소액 신용대출 서비스를 내놨다. 일정 조건을 갖추면 중도상환수수료 없이 최대 300만원까지 빌려주는 간편대출이다.



‘숙의 민주주의’를 숙의할 순 없을까 신고리 5·6호기 공론화위원회의 권고안이 발표됐다. 지난 10월 20일 공론화위는 1개월 간의 숙의 과정과 2박 3일의 합숙토론을 통한 4차 시민참여단 조사 결과를 공개했다. 최종 59.5%가 건설 재개, 40.5%가 건설 중단 의견을 냈다. 이에 따라 공론화위는 ‘건설 재개’ 권고를 내렸다. 정부는 “결과에 따라 신고리 5·6호기 건설을 조속히 재개하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또한 문재인 대통령은 “공약을 지지해 주신 국민께서도 공론화위 권고를 존중하고 대승적으로 수용해 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말하며 “탈원전을 비롯한 에너지 전환 정책을 차질 없이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공약으로 내건 신고리 5·6호기의 폐기는 포기하지만 탈원전 방침에는 변화가 없다는 것이다 정부나 각 이해 기관들은 대체로 결과를 인정했지만 일부 단체들은 여전히 반대가 거세다. 또한 정부가 ‘숙의 민주주의’라는 이름으로 공론화를 통해 정책 결정을 한 데 대해서는 “국가·정부가 결정할 문제를 떠넘긴다.”는 비판과 합리적 절차에 의한 시민 의견 수렴을 통한 ‘숙의 민주주의’ 실험이라는 긍정적 반응으로 양분됐다. 공론화 과정을 긍정적으로 바라보는 사람들은 문재인 정부가 첨예하게 대립하는 정치

시민혈세 90억 원 낭비된 유명무실한 자전거주차장 (데일리뉴스,시사매거진CEO) 서울시의회 교통위원회 성중기 의원(자유한국당, 강남1)은 시민혈세 90억원이 낭비된 18개 자치구에 위치한 자전거주차장의 현실에 대해 지적하고 개선을 촉구했다. 서울시는 자전거이용활성화에 관한 조례에 따라 각 지자체의 자전거이용을 장려하기 위해 25개 자치구 중 18개 자치구에 유·무료 자전거 주차장을 총 90억 원의 비용을 들여 설치했다. 도시교통본부에서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자전거 주차장은 연 평균 75%에 달하는 사용률을 보이며 2호신 신도림역 주차장이 가장 높은 97%, 잠실역 주차장이 가장 낮은 26%로 집계되었으며 장기주차비율은 0.5%밖에 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성중기의원이 자전거 주차장 중 가장 사용률이 높은 2호선 신도림역 2번 출입구 자전거주차장을 불시현장방문 한 바, 도시교통본부에서 제출한 자료와는 전혀 다른 처참한 자전거주차장의 현실을 확인했다. 실제 성중기의원이 방문한 신도림역2번출입구 자전거주차장의 경우, 거치되어있는 자전거중 절반에 가까운 자전거들이 안장 및 손잡이 등에 수북한 먼지와 타이어펑크, 여기저기에 처진 거미줄로 실제 사용되고 있지 않은 자전거임을 쉽게 확인 할 수 있었다

‘숙의 민주주의’를 숙의할 순 없을까 신고리 5·6호기 공론화위원회의 권고안이 발표됐다. 지난 10월 20일 공론화위는 1개월 간의 숙의 과정과 2박 3일의 합숙토론을 통한 4차 시민참여단 조사 결과를 공개했다. 최종 59.5%가 건설 재개, 40.5%가 건설 중단 의견을 냈다. 이에 따라 공론화위는 ‘건설 재개’ 권고를 내렸다. 정부는 “결과에 따라 신고리 5·6호기 건설을 조속히 재개하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또한 문재인 대통령은 “공약을 지지해 주신 국민께서도 공론화위 권고를 존중하고 대승적으로 수용해 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말하며 “탈원전을 비롯한 에너지 전환 정책을 차질 없이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공약으로 내건 신고리 5·6호기의 폐기는 포기하지만 탈원전 방침에는 변화가 없다는 것이다 정부나 각 이해 기관들은 대체로 결과를 인정했지만 일부 단체들은 여전히 반대가 거세다. 또한 정부가 ‘숙의 민주주의’라는 이름으로 공론화를 통해 정책 결정을 한 데 대해서는 “국가·정부가 결정할 문제를 떠넘긴다.”는 비판과 합리적 절차에 의한 시민 의견 수렴을 통한 ‘숙의 민주주의’ 실험이라는 긍정적 반응으로 양분됐다. 공론화 과정을 긍정적으로 바라보는 사람들은 문재인 정부가 첨예하게 대립하는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