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21 (수)

  • 흐림동두천 4.3℃
  • 흐림강릉 7.0℃
  • 흐림서울 4.6℃
  • 흐림대전 3.7℃
  • 흐림대구 9.7℃
  • 흐림울산 10.7℃
  • 연무광주 7.3℃
  • 흐림부산 10.8℃
  • 흐림고창 5.4℃
  • 흐림제주 14.0℃
  • 구름많음강화 3.6℃
  • 흐림보은 3.1℃
  • 흐림금산 3.5℃
  • 흐림강진군 10.6℃
  • 흐림경주시 9.6℃
  • 흐림거제 11.5℃
기상청 제공

고풍스런 한옥서 펼치는 겨울음악회

고풍스런 한옥서 펼치는 겨울음악회
광산구, 장덕동 근대한옥서 11일 음악회 개최


광주 광산구(구청장 민형배)가 장덕동 근대한옥(등록문화재 제146호)에서 오는 11일 한옥음악회를 개최한다. 디엠씨아트컴퍼니 주관으로 오후 2시 시작하는 음악회 주제는 ‘야호(夜好)! 달빛아래-겨울’이다.


더드림앙상블 연주와 더드림싱어즈 목소리가 한옥음악회를 채운다.


1부에서는 더드림앙상블이 ▲하얀 연인들 ▲White christmas ▲Amazing Grace ▲할아버지의 시계 ▲포르나카베자(여인의 향기 ost) 등을 연주한다.


2부는 더드림싱어즈가 펼치는 팝페라 공연이다. ▲My way ▲꿈길에서 ▲You raise me up ▲넬라판타지아 등을 선보인다.


음악회 시작전 배우 노희설이 출연하는 연극 ‘시간 속으路 여행’을 상연한다. 뒤를 이어 극단 도깨비의 전래동화인형극 ‘도깨비 방망이’도 무대에 오른다.


한편 부대행사로 마련한 전통 와당 만들기는 현장에서 접수하며 체험비(5000원)를 받는다. 부대행사를 제외한 공연 일체는 무료다.


자세한 내용은 월봉서원 홈페이지(www.wolbong.org), 광산구 문화예술과(062-960-3827), 디엠씨아트컴퍼니(070-4238-8385)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반도 통일을 대하는 중국의 자세?
“중국은 이미 대북제재 이행을 완화하기 시작한 것으로 보이며, 미국의 최대 압박 작전을 약화하고 있다. (…) 중국이 올해 봄까지는 대북제재 이행을 강화했지만, 미국과 북한, 한국 사이의 외교적 해빙 이후 대북제재 이행을 완화했다.” 이는 미국 의회의 자문기구인 ‘미·중 경제안보검토위원회(UCESRC)’의 연례보고서에 나온 내용이다. 만약 이 보고서의 보고 내용이 맞다면, 현재 북한과 중국은 전례 없는 유착관계에 있으며 이 둘의 동맹이 결국에는 북한으로 하여금 미국에 대항할 수 있는 힘을 길러주고 있다고 볼 수도 있다. 중국과 북한, 복잡한 관계 이 보고서는 현재 다양한 근거를 들어 중국이 북한에 대해 제재를 완화하고 있다고 말하고 있다. 우선 ▲북한 노동자들이 중국 동북지방의 일자리로 돌아가고 있다는 점 ▲북·중 국경지대에서 경제 활동과 관광이 활성화하고 있다는 점 ▲중국과 북한이 경제 개발을 논의하기 위해 고위 당국자 간 교류를 하고 있다는 점을 들고 있다. 특히 주목해야 할 부분은 중국이 북한의 ‘경제 발전’을 공식적으로 논의하고 있다는 점이다. 이는 중국이 향후 남북통일 시대를 대비하고 있다는 사실을 미루어 짐작할 수가 있다. 하지만 보고서는 이러한

박영선 의원, “신남북경협, 중소기업의 참여확대와 제도화 필요 ” 주장
박영선 민주당 의원(구로을, 4선)이 대표의원으로 있는 한국적제3의길과 생각연구소 공동주최로 ‘남북경협:중소기업 참여확대와 상생발전’ 세미나를 개최한다. 박영선 의원은 세미나를 준비한 배경에 대해 “신남북경협이 만약 대기업과 재벌중심으로 진행되면 그 효과는 제한적일 것이고 장기적으로 한반도 신경제공동체에도 부정적 영향을 미칠 것”이기 때문에 “건강하고 지속가능한 한반도 신경제공동체의 토대를 마련하기 위해 중소기업의 남북경협 참여를 제도적으로 확대하는 것이 필요”하여 그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서라고 말했다. 이번 세미나에서는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의 남북경협 참여 확대와 제도화를 모색하기 위한 방안으로 과거의 중소기업 개별진출에서 공동진출 공동플랫폼 구성방안에 대한 대안이 제시될 예정입니다. 세미나는 조봉현(IBK경제연구소 부소장)의 ‘중소기업의 신남북경협 참여방안’, 조성찬(토지+자유연구소 북중연구센터장)의 ‘북의 토지제도 변화와 시장 동향’, 박세범(주식회사 헤니 대표)의 ‘북한 황폐산림녹화 제안서’ 발표와 패널토론으로 진행된다. 조봉현 부소장은 남북경협에 대한 중소기업의 의향과 참여구상, 추진 과제 등에 관해 발표한다. 조 부소장은 중소기업의 50%가

HRW가 말하는 북한의 인권은 어디까지인가. 상상이상으로 심각한 성폭력 실태
국제인권단체인 휴먼라이츠워치(이하 HRW)가 북한의 성폭력 실태를 폭로했다. HRW는 지난 1일 서울 광화문 프레스센터에서 보고서 발간 기자간담회를 주최해 북한의 성폭력 실상을 공개했다. 이 보고서엔 지난 2015년 1월을 기점으로 2018년 7월까지 탈북민 106명을 대상으로 인터뷰후 피해사례를 종합해 작성한 문서다. HRW가 지목한 대표적인 성폭력 가해자는 북한 당의 고위관리를 비롯한 구금시설의 감시원과 심문관, 보안원(경찰)과 보위성(비밀경찰) 요원, 검사, 군인등으로 주로 높은 위치의 인물들이며 대다수의 피해자들은 구금 시설에 갇혀있거나 생계유지를 위해 장사를 하다가 피해를 본 것으로 분석됐다. HRW 사무총장인 케네스 로스는 북한의 성폭력은 누구나 다 알고 있지만 아무런 대응조차 못하며 묵인할 뿐이며, 북한여성들이 법적인 대응조차 불가능한 실정임을 주장했다. 북한에서 이런 성폭력, 성범죄가 만연하는 이유로 북한내 여성들이 성차별을 받고 있으며, 국제적인 기준의 여성법이 마련되지 않음을 꼽았다. 또한 정부 관리들이 권리를 이용한 성폭행을 일삼는다는 점 또한 북한 정부의 대응이 부족하다는 점도 지적된다. 이 보고서 발표에 따른 북한의 경우 예민하게 반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