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14 (화)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경제

‘국토교통 융·복합 포럼’…자율주행차·스마트시티 등 재조명


(데일리뉴스,시사매거진CEO)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가 주최하고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이 주관하는 ‘4차 산업혁명 대응 국토교통 융·복합 포럼’이 11월 14일(화) 서울 더 케이(The-K) 호텔에서 개최된다.

세계가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빅데이터(Big data) 등에 기반을 둔 지능정보화 사회로 급속하게 발전하며 경제, 사회 전반에 걸쳐 혁신적인 변화가 예상되고 있다.

특히, 스마트시티, 자율주행차, 드론 등 다양한 분야의 정보와 기술이 어우러져 구현되는 국토교통 기술은 그 특성상 국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4차 산업혁명을 구현하는 노력이 중요하다.

이에, 국토부는 4차 산업혁명이 가져올 미래사회 모습을 조망하고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들과 국토교통이 나아갈 방향을 모색하기 위한 소통의 장(場)으로서 이번 포럼을 기획했다.

이번 행사에는 국토교통 관계자들은 물론, 전자부품연구원, 한국전자통신연구원, 한국직업능력개발원 등 다양한 분야의 관계자 350여 명이 참여하여 활발한 논의를 이어갈 예정이다.

‘Smart beyond Digital’이라는 주제로 개최되는 이번 포럼은 ① 4차 산업혁명 시대 교통정책 변화, ② 4차 산업혁명 시대, 어떻게 대응할 것인가? 라는 2개의 주제발표를 시작으로 다른 분야 기술발전이 국토교통 분야에 접목되어 일어날 변화를 예측하고 논의할 수 있는 4개 분과의 토론이 진행된다.

공간정보와 자율주행차에 무인화·자동화 기술의 적용, 빅데이터·사물인터넷에 기반을 둔 초연결사회, 사회학적 관점에서의 스마트시티 등 다양한 관점에서 국토교통을 재조명하는 시간으로 구성하였다.

이번 행사를 통해 융·복합 기술 플랫폼으로서의 국토교통의 역할을 재확인하고, 여러 분야 간 전문가들이 칸막이를 허물고 미래에 대한 발전적 논의가 이루어질 것으로 기대된다.

국토교통부 맹성규 차관은 개막식 축사를 통해 “4차 산업혁명 시대 경쟁력은 유연함과 연결에서 나온다.”라며, “이번 포럼이 다양한 분야의 정보와 기술이 어우러져 혁신적 아이디어를 싹 틔우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라고 밝혔다.


중소기업 해외 진출·청년 일자리 늘리기 나선다 (데일리뉴스,시사매거진CEO)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14일(화) 오전 해외건설협회 대회의실에서 중소기업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정부의 해외 진출 지원 제도를 설명하는 ‘해외 진출 지원 설명회’를 개최한다. 올해 들어 두 번째로 진행되는 이번 설명회에서는 우수한 기술력을 갖추고 있지만 경험과 정보 부족, 구인난으로 해외 진출에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에게 정부의 다양한 지원 제도를 소개할 계획이다. 계약·분쟁 등의 전문가가 기업을 직접 방문하여 진행하는 전문가 파견 컨설팅 제도를 소개하고, 해외 진출에 소요되는 시장조사 비용을 지원해주는 시장 개척자금 지원 사업에 대해서도 안내할 예정이다. 또한, ‘해외 건설 현장훈련(OJT) 지원 사업’을 적극적으로 홍보하여 기업의 구인난 해소와 청년층 일자리 창출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고자 한다. 뿐만 아니라 전문가 파견 컨설팅 제도를 통해 해외공사 수주에 성공한 중소기업이 직접 성공담을 발표할 예정으로 해외 진출을 꿈꾸는 기업은 이번 설명회를 통해 많은 정보를 얻을 수 있을 전망이다. 국토교통부 해외건설정책과장은 “오늘 발표한 우수사례와 같이 국토부의 지원사업을 통해 해외에 진출하는 기업이 늘어나길 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