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07 (목)

  • -동두천 3.7℃
  • -강릉 6.4℃
  • 맑음서울 3.2℃
  • 구름많음대전 5.7℃
  • 구름많음대구 7.2℃
  • 구름많음울산 7.8℃
  • 광주 5.3℃
  • 구름많음부산 9.2℃
  • -고창 6.7℃
  • 구름많음제주 11.5℃
  • -강화 2.2℃
  • -보은 4.8℃
  • -금산 5.1℃
  • -강진군 8.8℃
  • -경주시 7.6℃
  • -거제 10.9℃

문화일반

춘향가로 만나는 초기 창극의 원형, 다시 무대 오른다

안숙선 명창, 김정옥 연출의 국립국악원 작은창극 <그네를 탄 춘향>,


지난 5월 초연했던 국립국악원의 ‘작은창극’ 시리즈 네 번째 작품 <그네를 탄 춘향>이 오는 12월 8일(금)부터 10일(일)까지 국립국악원 풍류사랑방 무대에 다시 오른다.

초기 창극의 형식을 구현했던 이번 공연은 대한민국 1세대 연출가인 연극계의 거장 김정옥 연출가와 대한민국 판소리를 대표하는 안숙선 명창이 만나 화제를 불러일으킨 바 있다.

이번 작품은 국립국악원에서 2013년부터 선보이고 있는 판소리 다섯 바탕을 초기창극의 무대로 복원해 선보이는 ‘작은창극’ 시리즈의 네 번째 작품으로, 올해는 판소리 ‘춘향가’를 중심으로 선보인다.

지난 5월에는 231석 규모의 우면당에서 보다 많은 관객을 만났지만, 이번 12월 재공연에서는 130석 규모의 작은 공연장에서 선보인다. 초기 창극 원형의 모습을 더욱 깊이 재현하고 관객들에게 더 가까이 창극 본연의 멋을 전할 예정이다.

무대 디자인 역시 객석과 무대 규모에 맞추어 새롭게 이루어 질 예정이다. 풍류사랑방 극장 구조를 최대한 살려 상반기 공연에 비해 열린 구조를 만들 계획이다.

당당한 여성으로 되살아난 춘향, 판소리 본래의 멋은 그대로 살리고 음악적 완성도는 높였다

이번 공연의 연출을 맡은 김정옥 연출가는 1964년 극단 '민중극장' 대표와 1966년 극단 '자유'의 예술감독을 역임했고, 예술문화대상(1989년), 대한민국예술원상(1993년), 은관문화훈장(1998년)을 받았으며 2011년에는 35대 대한민국예술원 회장을 역임하는 등 한국 연극계의 산증인이자 전설로 불린다.

춘향전의 배경, 남원이 고향인 안숙선 명창 역시 한국을 대표하는 명창으로, 그동안 수차례 창극 ‘춘향’ 무대에 오르며 ‘원조 춘향’ 으로 많은 관객들의 사랑을 받았다. 최근에는 남원 춘향제전위원장도 맡고 있어 춘향 알리기에 앞장서고 있다.

이 두 거장들의 만남으로 제작되는 이번 작품에서는 소리의 완성도와 함께 춘향의 강인한 면모가 드러나는 극적 구성이 주목된다.

판소리에는 1964년, 최초의 국가중요무형문화재 판소리 <춘향가>의 보유자이자 국창(國唱)의 칭호를 얻었던 故만정(晩汀) 김소희(1917-1995)선생의 소리를 살려 구성했다. 실제 만정 선생의 제자이기도 한 안숙선 명창은 스승의 탄생 100주년을 기념해 우아함을 추구했던 여창 판소리의 진면목을 들려줄 예정이다.

한편 김정옥 연출의 ‘춘향’에는 당당하고 강인한 여성의 이미지를 부각시켜 눈길을 끈다. 변학도의 청을 거절한 춘향은 스스로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고향을 떠나 새로운 삶의 길을 잠시 떠나며 여성으로서의 주체성을 찾는다.

“사내들의 노리개나 소유물이 되지 않을 것이야”, “여인의 수절이나 횡재를 꿈꾸는 흥부의 인내가 이제는 미덕도, 선행도 아니라는 것을 떳떳하게 불러 놀아야 할 때…” 등의 대사를 통해 춘향의 당차고 강인한 면모를 부각시켰다. 답답한 현실을 박차고 하늘로 오르는 ‘그네를 탄 춘향’을 제목으로 설정한 이유도 여기에 있다.


오는 12월 공연의 춘향과 이몽룡 역에는 지난 5월 호흡을 맞췄던 이서희와 박수범이 각각 맡았다. 이서희는 전국완산국악대제전에서 대상을 수상한 바 있으며, 박수범은 다큐영화 ‘소리아이’의 주연이자 제42회 전주대사습 판소리 장원 출신이다.

한편, 극의 분위기를 책임졌던 방자 역(役)에는 국립남도국악원의 연기파 소리꾼 강길원이, 변학도 역(役)에는 전천후 소리꾼 김용화를 새로 캐스팅 했다.

국립국악원 민속악단의 중견 명창 염경애는 작품에 대한 새로운 해석과 기대로 월매 역(役)을 소화할 예정이다. 국립국악원 민속악단 신입 단원 천주미 역시 이방 역(役)으로 작품에 동행한다.

또한 국립국악원 민속악단 김영길 악장을 비롯한 연주자들의 수준 높은 연주와 한지로 만든 공연 의상은 풍류사랑방 공연에서도 다시 감상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