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27 (토)

  • -동두천 -19.8℃
  • -강릉 -9.1℃
  • 맑음서울 -15.9℃
  • 박무대전 -15.6℃
  • 구름조금대구 -13.1℃
  • 맑음울산 -9.7℃
  • 맑음광주 -10.9℃
  • 맑음부산 -7.3℃
  • -고창 -13.7℃
  • 구름많음제주 -1.4℃
  • -강화 -17.2℃
  • -보은 -18.0℃
  • -금산 -17.1℃
  • -강진군 -9.7℃
  • -경주시 -9.7℃
  • -거제 -6.7℃
기상청 제공

정치일반

문 대통령 “청년 일자리 부진” 각 부처 미온적 대처 이례적 경고

1.jpg

                                                      청와대사진기자단


문 대통령은 25일 청와대에서 열린 청년일자리점검회의에서 "청년실업 문제가 국가 재난 수준이라고 할 만큼 매우 시급한 상황임을 여러 번 강조해 왔다"며 "그런데 정부 각 부처에 그런 의지가 제대로 전달됐는지, 각 부처가 그 의지를 공유하고 있는지 의문"이라고 정부부처 관계자들을 질책했다.

 

문 대통령은 “청년 일자리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그런 요술 방망이는 없다”며 “몇십명, 몇백명, 몇천명씩 일자리를 늘릴 수 있는 대책들을 모아나가는 것만이 해법”이라고 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홈런 한 방보다는 1루타를 여러 개 쌓아가겠다는 접근”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청년 일자리 문제 해결을 위한 특단의 대책 후보로 청년 창업 지원의 획기적 확대, 해외 일자리 발굴, 대학 진학 연령과 대입 방법의 다원화 등이 거론됐다.


회의에는 기획재정부 고용노동부 교육부 등 관련 8개 부처와 대통령 직속 4차산업혁명위원회와 국민경제자문회의가 총출동했다. 내각을 앞에 두고 문 대통령이 공개적으로 경고한 것은 정부 출범 8개월이 넘도록 일자리 정책이 제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문 대통령은 "각 부처에 여전히 '일자리는 민간이 만드는 것이다' '시장에 맡겨야 한다'는 식의 고정관념이 많이 남아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각 부처가 청년 일자리 문제 해결에 정책의 최우선순위를 두고 있는 것으로 보이지 않는다"며 "각 부처가 가진 고정관념이 청년 일자리 대책을 더 과감하게 구상하고, 추진하는 것을 가로막고 있는 게 아닌지 돌아볼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외국도 청년실업 문제 해결을 위해 적극적으로 나선 사례가 많이 있다"며 유럽연합(EU)의 청년보장제도, 일본·독일의 청년고용지원금제도, 영국의 청년뉴딜정책 등 청년 지원 프로그램을 열거했다. 문 대통령은 "청년 일자리 문제는 단시일 내 해결하기 어려울 것"이라며 다음 달 마련될 각 부처 일자리 계획에 회의 내용을 충실히 반영하라고 지시했다.

기획재정부, 고용노동부, 교육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중소벤처기업부, 산업통상자원부, 공정거래위원회 등으로 구성된 관계부처 태스크포스(TF)는 이와 관련, 다음달까지 구체적 대책을 보고할 계획이다.


문 대통령 “청년 일자리 부진” 각 부처 미온적 대처 이례적 경고 청와대사진기자단 문 대통령은 25일 청와대에서 열린 청년일자리점검회의에서 "청년실업 문제가 국가 재난 수준이라고 할 만큼 매우 시급한 상황임을 여러 번 강조해 왔다"며 "그런데 정부 각 부처에 그런 의지가 제대로 전달됐는지, 각 부처가 그 의지를 공유하고 있는지 의문"이라고 정부부처 관계자들을 질책했다. 문 대통령은 “청년 일자리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그런 요술 방망이는 없다”며 “몇십명, 몇백명, 몇천명씩 일자리를 늘릴 수 있는 대책들을 모아나가는 것만이 해법”이라고 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홈런 한 방보다는 1루타를 여러 개 쌓아가겠다는 접근”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청년 일자리 문제 해결을 위한 특단의 대책 후보로 청년 창업 지원의 획기적 확대, 해외 일자리 발굴, 대학 진학 연령과 대입 방법의 다원화 등이 거론됐다. 회의에는 기획재정부 고용노동부 교육부 등 관련 8개 부처와 대통령 직속 4차산업혁명위원회와 국민경제자문회의가 총출동했다. 내각을 앞에 두고 문 대통령이 공개적으로 경고한 것은 정부 출범 8개월이 넘도록 일자리 정책이 제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문 대통령은 "각 부처에 여전히 '일자리는 민간이 만드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