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12 (월)

  • -동두천 -12.4℃
  • -강릉 -7.8℃
  • 맑음서울 -9.1℃
  • 맑음대전 -9.3℃
  • 맑음대구 -6.8℃
  • 맑음울산 -5.5℃
  • 구름많음광주 -5.5℃
  • 맑음부산 -3.5℃
  • -고창 -6.3℃
  • 흐림제주 1.6℃
  • -강화 -11.3℃
  • -보은 -16.2℃
  • -금산 -13.4℃
  • -강진군 -3.0℃
  • -경주시 -6.3℃
  • -거제 -2.5℃
기상청 제공

경제

최저임금 해결사 일자리 안정자금 신청을


전라남도가 지난 1월부터 시행해온 ‘일자리 안정자금’ 사업의 성공을 위해 유관기관, 시군과 함께 전방위적 홍보를 펼치고 있다.

전라남도지사 권한대행 이재영 행정부지사는 8일 박홍률 목포시장, 김광근 목포세무서장, 박승택 광주지방고용노동청 목포지청장, 명록이 근로복지공단 목포지사장, 김병용 국민연금공단 목포지사장, 김용진 국민건강보험공단 목포지사장, 권욱 도의회 부의장 등과 함께 목포역 인근 세무사 사무실과 상가를 방문해 ‘일자리 안정자금’을 홍보하고 목포역에서 캠페인을 벌였다.

‘일자리 안정자금’은 올해 최저 임금이 시간급 7천530원으로 지난해보다 16.4% 인상됨에 따라 정부가 지향하는 소득 주도 성장의 선순환 효과가 본격화되기 전 경영상의 어려움에 처할 수 있는 소상공인과 영세 중소기업의 경영 부담을 완화하기 위한 제도이다.

사업주의 경영상 어려움으로 인한 인력 감축을 막아 노동자가 안정적으로 근무하는 여건을 만들기 위한 것으로 사업주와 노동자가 함께 윈-윈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정부는 올해 2조 9천708억 원을 확보, 30인 미만 근로자를 고용한 사업주가 월 보수 190만 원 미만(비과세 초과근로수당 포함 시 210만 원)으로 근로자를 고용하고 있으면 1인당 월 13만 원을 지원합니다. 공통주택 경비·청소원은 30인 이상 기업도 가능하다.

임금 지원 외에 사회보험료도 지원합니다. 신규 가입 시 고용보험료는 5인 미만 사업장의 경우 90%(5~10인 미만의 경우 80%)를, 건강보험료는 50%를 경감하고, 세액 공제 혜택도 부여합니다. 세액 공제를 포함해 기업주가 부담하는 월 보험료는 근로자 당 월 13만 8천 원에서 1만 7천 원으로 약 12만 원이 줄고, 근로자가 부담하는 보험료도 약 10만 원이 줄어든다.

김병주 전라남도 일자리정책실장은 “사업주와 근로자가 일자리 안정자금을 적극 활용하길 바란다”며 “근로복지공단 등 사회보험 3공단, 읍면동 주민센터 등과 협업을 강화하고, 특히 사업주의 회계와 일자리 안정자금 신청을 대행하는 세무사와 회계사를 대상으로 집중 홍보해 대상자들이 모두 혜택을 받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낙연 총리 북 고위급대표단 오찬 이낙연 총리는 11일 11시50분쯤 서울 광장도 워커힐호텔 애스톤하우스에 마련된 환담장에서 김영남 위원장, 김여정 제1부부장, 최휘 국가체육지도위원장, 리선권 외교위원회 위원 등 북측 고위급대표단을 반갑게 맞고 약 10분 가량 환담을 나누었다. 환담에는 우리측 조명균 통일부장관, 도종환 문체부장관이 함께 했다. 이 자리에서 이낙연 총리는 북측 대표단에 편하게 주무셨는지 안부를 물었고, 김영남 위원장은 환대해주어 고맙다고 답했다. 김영남 위원장은 또 어제 관람한 남북 아이스하키 단일팀 경기에 대해 언급하면서 ‘승부가 문제가 아니라 우리 민족의 슬기와 용맹을 보여주었습니다. 어제 경기를 시간가는 줄 모르고 관람했습니다’고 평가했다. 총리는 ‘남북단일팀으로 감동을 보여주신 선수들께 감사드리며, 어제의 감동을 이어나가야 할 책임감도 느낍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양측 참석자들은 오찬장으로 이동했다. 이낙연 총리의 오찬사에 대해 김영남 위원장은 답사를 통해 ‘존경하는 총리께서 따뜻이 맞이해 주고 동족의 정으로 오찬을 베풀어 주신데 사의를 표하며 참석한 분들께 뜨거운 인사를 드리는 바입니다’라고 말했다. 김영남 위원장은 ‘평창 올림픽 대회가 성대하게 개막되었습니다. 다시

최저임금 해결사 일자리 안정자금 신청을 전라남도가 지난 1월부터 시행해온 ‘일자리 안정자금’ 사업의 성공을 위해 유관기관, 시군과 함께 전방위적 홍보를 펼치고 있다. 전라남도지사 권한대행 이재영 행정부지사는 8일 박홍률 목포시장, 김광근 목포세무서장, 박승택 광주지방고용노동청 목포지청장, 명록이 근로복지공단 목포지사장, 김병용 국민연금공단 목포지사장, 김용진 국민건강보험공단 목포지사장, 권욱 도의회 부의장 등과 함께 목포역 인근 세무사 사무실과 상가를 방문해 ‘일자리 안정자금’을 홍보하고 목포역에서 캠페인을 벌였다. ‘일자리 안정자금’은 올해 최저 임금이 시간급 7천530원으로 지난해보다 16.4% 인상됨에 따라 정부가 지향하는 소득 주도 성장의 선순환 효과가 본격화되기 전 경영상의 어려움에 처할 수 있는 소상공인과 영세 중소기업의 경영 부담을 완화하기 위한 제도이다. 사업주의 경영상 어려움으로 인한 인력 감축을 막아 노동자가 안정적으로 근무하는 여건을 만들기 위한 것으로 사업주와 노동자가 함께 윈-윈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정부는 올해 2조 9천708억 원을 확보, 30인 미만 근로자를 고용한 사업주가 월 보수 190만 원 미만(비과세 초과근로수당 포함 시 210만 원)으로 근로자를 고용하고 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