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12 (월)

  • -동두천 -12.4℃
  • -강릉 -7.8℃
  • 맑음서울 -9.1℃
  • 맑음대전 -9.3℃
  • 맑음대구 -6.8℃
  • 맑음울산 -5.5℃
  • 구름많음광주 -5.5℃
  • 맑음부산 -3.5℃
  • -고창 -6.3℃
  • 흐림제주 1.6℃
  • -강화 -11.3℃
  • -보은 -16.2℃
  • -금산 -13.4℃
  • -강진군 -3.0℃
  • -경주시 -6.3℃
  • -거제 -2.5℃
기상청 제공

북한

이낙연 총리 북 고위급대표단 오찬



이낙연 총리는 11일 11시50분쯤 서울 광장도 워커힐호텔 애스톤하우스에 마련된 환담장에서 김영남 위원장, 김여정 제1부부장, 최휘 국가체육지도위원장, 리선권 외교위원회 위원 등 북측 고위급대표단을 반갑게 맞고 약 10분 가량 환담을 나누었다.

환담에는 우리측 조명균 통일부장관, 도종환 문체부장관이 함께 했다. 이 자리에서 이낙연 총리는 북측 대표단에 편하게 주무셨는지 안부를 물었고, 김영남 위원장은 환대해주어 고맙다고 답했다. 김영남 위원장은 또 어제 관람한 남북 아이스하키 단일팀 경기에 대해 언급하면서 ‘승부가 문제가 아니라 우리 민족의 슬기와 용맹을 보여주었습니다. 어제 경기를 시간가는 줄 모르고 관람했습니다’고 평가했다.

총리는 ‘남북단일팀으로 감동을 보여주신 선수들께 감사드리며, 어제의 감동을 이어나가야 할 책임감도 느낍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양측 참석자들은 오찬장으로 이동했다. 이낙연 총리의 오찬사에 대해 김영남 위원장은 답사를 통해 ‘존경하는 총리께서 따뜻이 맞이해 주고 동족의 정으로 오찬을 베풀어 주신데 사의를 표하며 참석한 분들께 뜨거운 인사를 드리는 바입니다’라고 말했다.

김영남 위원장은 ‘평창 올림픽 대회가 성대하게 개막되었습니다. 다시한번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40여일 전까지만 해도 놀랍고도 감동적인 분위기가 조성되리라 누가 생각했겠습니까. 어제 개막식은 민족의 단합과 통일의 환호성이 뜨겁게 울려펴졌고, 그것을 보면서 우리 민족의 위상을 과시할 수 있었습니다. 앞으로도 이 뜨거운 분위기를 끊임없이 이어가며 동계올림픽 대회의 분위기가 계속 힘있게 울려퍼지도록 해야하리라 생각합니다. 나는 북과 남이 앞으로도 시대와 민족 앞에 지니고 있는 책임과 역할을 다해 나감으로써 북남관계가 개선되고 조국이 통일되는 그날이 하루속히 앞당겨 지게 되리라는 확신을 표명합니다’라고 말했다.

김영남 위원장은 이어 건배사로 ‘저도 여러분의 건강만이 아니라 조국통일의 그날을 앞당기기 위해 민족적인 화합의 역량을 힘있고 질서있게 기울여 나아갈 것을 축원해서 잔을 들 것을 제의하는 바입니다’라고 말했다. 이날 건배주는 우리 전통소주인 문배주가 준비되었으며, 오찬은 12시부터 2시까지 약 2시간 동안 진행되었다.

이낙연 총리와 김영남 위원장, 김여정 제1부부장 등 참석자들은 남-북의 음식과 날씨, 평창 동계올림픽 등을 화제로 이야기를 나누며 편안하고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이어갔다. 김영남 위원장은 강수진 국립발레단장에게 ‘통일되기 전에 평양에서 발레공연을 해주면 좋지 않겠습니까’라고 말했으며, 체육 문화 예술분야에서 남북간 교류가 필요하다는 임동원 전 통일부 장관의 말에 ‘경평축구를 다시 하면 좋지 않겠습니까’라고 답하기도 했다. 2시간 가량의 오찬을 마치고 이낙연 총리가 ‘오래 모시지 못해 죄송합니다’라고 하자 김영남 위원장은 ‘오찬 대접을 잘 받게되서 고맙습니다’라고 화답했다.

이낙연 총리는 김홍걸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상임의장을 직접 김영남 위원장과 김여정 제1부부장에게 직접 소개했으며, 김홍걸 상임의장은 김영남 위원장에게 ‘연세를 드셨는데 건강하셔서 참 좋습니다. 반갑습니다’라고 인사했고 김영남 위원장은 김홍걸 상임의장을 포옹하며 ‘반갑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김홍걸 상임의장은 또 김여정 제1부부장에게 ‘다시 뵙기를 기대합니다’라고 말하며 인사했다.

오찬을 마치고 참석한 양측 인사들은 단체기념사진을 찍었다. 이낙연 총리는 북한 대표단과 일일이 인사를 한 뒤 헤어졌다.


이낙연 총리 북 고위급대표단 오찬 이낙연 총리는 11일 11시50분쯤 서울 광장도 워커힐호텔 애스톤하우스에 마련된 환담장에서 김영남 위원장, 김여정 제1부부장, 최휘 국가체육지도위원장, 리선권 외교위원회 위원 등 북측 고위급대표단을 반갑게 맞고 약 10분 가량 환담을 나누었다. 환담에는 우리측 조명균 통일부장관, 도종환 문체부장관이 함께 했다. 이 자리에서 이낙연 총리는 북측 대표단에 편하게 주무셨는지 안부를 물었고, 김영남 위원장은 환대해주어 고맙다고 답했다. 김영남 위원장은 또 어제 관람한 남북 아이스하키 단일팀 경기에 대해 언급하면서 ‘승부가 문제가 아니라 우리 민족의 슬기와 용맹을 보여주었습니다. 어제 경기를 시간가는 줄 모르고 관람했습니다’고 평가했다. 총리는 ‘남북단일팀으로 감동을 보여주신 선수들께 감사드리며, 어제의 감동을 이어나가야 할 책임감도 느낍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양측 참석자들은 오찬장으로 이동했다. 이낙연 총리의 오찬사에 대해 김영남 위원장은 답사를 통해 ‘존경하는 총리께서 따뜻이 맞이해 주고 동족의 정으로 오찬을 베풀어 주신데 사의를 표하며 참석한 분들께 뜨거운 인사를 드리는 바입니다’라고 말했다. 김영남 위원장은 ‘평창 올림픽 대회가 성대하게 개막되었습니다. 다시

최저임금 해결사 일자리 안정자금 신청을 (데일리뉴스,시사매거진CEO) 전라남도가 지난 1월부터 시행해온 ‘일자리 안정자금’ 사업의 성공을 위해 유관기관, 시군과 함께 전방위적 홍보를 펼치고 있다. 전라남도지사 권한대행 이재영 행정부지사는 8일 박홍률 목포시장, 김광근 목포세무서장, 박승택 광주지방고용노동청 목포지청장, 명록이 근로복지공단 목포지사장, 김병용 국민연금공단 목포지사장, 김용진 국민건강보험공단 목포지사장, 권욱 도의회 부의장 등과 함께 목포역 인근 세무사 사무실과 상가를 방문해 ‘일자리 안정자금’을 홍보하고 목포역에서 캠페인을 벌였다. ‘일자리 안정자금’은 올해 최저 임금이 시간급 7천530원으로 지난해보다 16.4% 인상됨에 따라 정부가 지향하는 소득 주도 성장의 선순환 효과가 본격화되기 전 경영상의 어려움에 처할 수 있는 소상공인과 영세 중소기업의 경영 부담을 완화하기 위한 제도이다. 사업주의 경영상 어려움으로 인한 인력 감축을 막아 노동자가 안정적으로 근무하는 여건을 만들기 위한 것으로 사업주와 노동자가 함께 윈-윈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정부는 올해 2조 9천708억 원을 확보, 30인 미만 근로자를 고용한 사업주가 월 보수 190만 원 미만(비과세 초과근로수당 포함 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