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14 (수)

  • -동두천 8.5℃
  • -강릉 11.1℃
  • 구름많음서울 8.0℃
  • 연무대전 9.2℃
  • 구름많음대구 14.5℃
  • 구름조금울산 13.9℃
  • 구름많음광주 11.5℃
  • 구름많음부산 12.2℃
  • -고창 9.6℃
  • 구름많음제주 14.0℃
  • -강화 6.4℃
  • -보은 8.8℃
  • -금산 8.3℃
  • -강진군 12.0℃
  • -경주시 14.4℃
  • -거제 12.1℃
기상청 제공

삼성전자 작년 영업이익 53조, 역대 최고치 달성

65%가 반도체, IM 부문은 부진



지난 230일 삼성전자가 지난해 실적을 공개했다. 영업이익은 53조로 역대 최고치를 갱신했다. 지난해 4분기 매출은 659800억 원, 영업이익은 151500억 원을 기록했다. 매출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24.0%, 영업이익은 64.3%나 증가했다. 순이익 역시 122600억 원을 기록했다. 매출에서 영업이익이 차지하는 비율인 영업이익률은 20164분기(17.3%)보다 5.7% 포인트 오른 23.0%를 나타냈다. 덕분에 지난해 전체 매출액은 2395800억 원, 영업이익 536500억 원, 당기순이익 421800억 원을 기록하며 모두 역대 최고치를 갈아치웠다.

 

작년 사상 최대 실적

삼성전자가 지난해 역대 최대의 실적을 낸 것은 단연 반도체 부문의 성과 덕분이다. 반면 종전 기록인 2013년 실적을 견인했던 휴대전화 부문은 다소 부진했던 것으로 분석된다. 지난해 4분기 실적에서 반도체 부문 영업이익은 109000억 원에 달해 처음으로 10조원을 넘겼다. 전체 영업이익의 3분의2 이상을 반도체 부문이 낸 셈이다. 지난해 반도체 부문의 영업이익은 352000억 원으로 전체 영업이익의 65%에 달한다. 이 부문의 성장이 전체 영업이익률을 크게 개선한 것이다. 지난해 삼성전자의 영업이익률은 22.4%로 역대 최대다. 제조업체의 영업이익률이 20%대에 달한 것은 이례적인 성과로 평가된다.

 



3분기 반도체 부문은 199100억 원의 매출에 99600억 원의 영업이익을 달성해 무려 50%의 영업이익률을 기록했다. 일부 D램 제품은 영업이익률이 60%에 달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메모리 반도체 슈퍼 호황에 스마트폰, 디스플레이 패널, TV·생활가전 등이 선방하면서 최대 실적이 나온 것으로 보인다.

 

인텔은 25년 만에 처음으로 반도체 왕좌를 삼성전자에 내줬다. 삼성은 지난해 반도체 사업으로만 742600억원의 매출을 기록하면서 라이벌인텔의 매출 628억 달러(67조원)을 가뿐히 넘어섰다. 삼성전자 반도체부문의 영업이익률은 51.6%. 이른바 제조업계에서 꿈의 영업이익률로 불리는 50%를 넘어선 것이다.

 



스마트폰 사업을 담당하는 IM(IT·모바일)부문에선 스마트폰 출하량 감소에 마케팅 비용 증가 등으로 다소 부진한 24000억의 영업 이익을 올렸다. 지난해 애플 등 경쟁 업체가 플래그십 신제품을 내놓은 데다 삼성전자가 중저가 모델을 정리하면서 다소 주춤했던 것으로 분석된다. 시장에선 삼성 스마트폰의 시장 점유율이 떨어질 수 있다는 예측도 있다. 삼성 반도체도 도시바, 인텔 등 글로벌 시장의 강력한 경쟁자들이 있어 올해 이후까지 장밋빛 전망을 내놓긴 어렵다.

 

디스플레이와 소비자가전(CE) 부문에서는 각각 14100억원과 5100억원의 영업이익을 올렸다. 다만 지난해 초 약 9조원을 들여 인수한 자동차 전장(전자장비) 업체 하만은 매출 23200억원에 영업적자 600억원으로 밑지는 장사를 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시장에서는 반도체 공급 과잉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있는데, 반도체는 사업 체질과 체력이 탄탄하다. D램이나 낸드플래시의 기술력은 타 사와 초격차’”라면서 스마트폰과 TV가 특히 글로벌 경쟁이 치열한데 올 2월 갤럭시S9가 출시된다. QLED TV의 선전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명확한 전략적 로드맵 필요, 문화·교육·농업이 정읍 살린다.” 지역 맞춤형 발전으로 균형 발전 시도 할 것 급격한 인구 감소로 인한 ‘지방 소멸’의 위기가 현실로 다가오고 있다. 그러나 전국의 균형적인 발전이 없이는 대한민국도 건강하게 성장하기는 불가능하다. 따라서 이제 전국 지자체의 수장들은 그 누구보다 강렬한 의지와 명쾌한 정책적 대안을 가지고 있어야만 한다. 특히 지역을 활성화할 전략적 로드맵이 존재하지 않으면, 결국 무기력하게 지방 소멸의 위기에 노출될 수밖에 없다. 현재 전북 정읍 지역 역시 이른바 ‘소멸 위헙진입’ 단계이다. 여기에서 조금만 더 나아가면 최종적인 ‘소멸 고위험’에 이르게 된다. 오는 지방 선거를 앞두고 있는 상황에서 이러한 문제에 적극적인 대안을 가지고 정읍시장에 출마한 사람이 있다. 바로 정읍시 3선 의원의 경험을 가지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우천규 전 정읍시 의장이다. 그는 ▲문화콘텐츠 ▲질높은 교육 ▲농업 6차 산업이라는 확실한 로드맵을 통해서 정읍을 살릴 수 있다고 확신했다. 시민들에게 봉사해온 행정, 경제 전문가 우 전 의장은 시종일관 단호하고 자신에 찬 목소리로 정읍의 미래 발전 방향을 역설했다. 그의 이러한 자신감의 배경에는 오랜 시간 동안 정읍을 위해 봉사해왔고, 다양한 행정 경험을 통해서 정읍의 문제점을 정확하게 파악하고

최저임금 해결사 일자리 안정자금 신청을 전라남도가 지난 1월부터 시행해온 ‘일자리 안정자금’ 사업의 성공을 위해 유관기관, 시군과 함께 전방위적 홍보를 펼치고 있다. 전라남도지사 권한대행 이재영 행정부지사는 8일 박홍률 목포시장, 김광근 목포세무서장, 박승택 광주지방고용노동청 목포지청장, 명록이 근로복지공단 목포지사장, 김병용 국민연금공단 목포지사장, 김용진 국민건강보험공단 목포지사장, 권욱 도의회 부의장 등과 함께 목포역 인근 세무사 사무실과 상가를 방문해 ‘일자리 안정자금’을 홍보하고 목포역에서 캠페인을 벌였다. ‘일자리 안정자금’은 올해 최저 임금이 시간급 7천530원으로 지난해보다 16.4% 인상됨에 따라 정부가 지향하는 소득 주도 성장의 선순환 효과가 본격화되기 전 경영상의 어려움에 처할 수 있는 소상공인과 영세 중소기업의 경영 부담을 완화하기 위한 제도이다. 사업주의 경영상 어려움으로 인한 인력 감축을 막아 노동자가 안정적으로 근무하는 여건을 만들기 위한 것으로 사업주와 노동자가 함께 윈-윈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정부는 올해 2조 9천708억 원을 확보, 30인 미만 근로자를 고용한 사업주가 월 보수 190만 원 미만(비과세 초과근로수당 포함 시 210만 원)으로 근로자를 고용하고 있

북 IOC 위원 장웅, 평창동계올림픽의 성공을 기원하고 확신한다. 장웅 북한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이 방한했다. 이전 방문으로부터 약 7개월여 만이다. 장위원은 2017년 6월 국제태권도연맹(ITF) 시범단이 전북 무주에서 열린 세계태권도연맹(WT) 세계선수권대회 기간 시범공연을 펼칠 때 들어온 바 있다. 그는 6일과 7일 양일간 강원 평창에서 열리는 제132차 IOC 총회에 참석하고, 9일에 열리는 평창동계올림픽을 개회식에 참관할 예정이다. 인천국제공항 입국장에서 기자들이 남북 고위급회담에 대해 묻자 “나는 올림픽 관련 일만 한다”며 "IOC 위원으로서 평창동계올림픽 성공을 기원하고 확신한다“는 말을 남겼다. 평창선수촌에서 열린 ‘평창올림픽 휴전벽’ 제막/서명 행사장에 들러 직접 사인을 남기기도 했다. 올림픽 휴전벽은 대회 기간 동안 인류가 전쟁을 멈추고 대화와 화해를 통해 평화를 추구하는 올림픽 정신을 구체화 하고자 만들어졌으며 2006년 토리노 올림픽 선수촌에서 시작됐다. “아직 북한 선수들을 만나지 못했다. 할 일이 태산 같아서 북한 선수단에 신경을 못쓰고 있다”며 경기를 하는 사람들은 따로 있다는 말을 전했다. 아직 만나지 못한 북한 선수단에게 전하고 싶은 말로는 “최선을 다하라“는 말을 하고 싶다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