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12 (화)

  • 흐림동두천 -5.2℃
  • 맑음강릉 -1.8℃
  • 서울 -3.0℃
  • 구름조금대전 -5.8℃
  • 맑음대구 -3.2℃
  • 맑음울산 -1.8℃
  • 맑음광주 -3.7℃
  • 맑음부산 -0.1℃
  • 맑음고창 -5.4℃
  • 구름많음제주 2.6℃
  • 흐림강화 -3.6℃
  • 맑음보은 -8.7℃
  • 맑음금산 -8.9℃
  • 맑음강진군 -3.6℃
  • 맑음경주시 -1.6℃
  • 구름조금거제 0.7℃
기상청 제공

정현 세계랭킹 29위로 역대 최고 성적, 한국 테니스사 또 새로 썼다



정현(22·한국체대)29일 발표된 남자프로테니스(ATP) 단식 세계 랭킹에서 당당히 29위에 자리했다. 이는 역대 한국 선수 가운데 최고 랭킹 기록이다. 정현은 28일 호주 멜버른에서 막을 내린 호주오픈 테니스대회 4강까지 진출하며 랭킹포인트 720점을 추가해 58위에서 무려 29계단이나 껑충 건너 뛰며 한국 최초로 20위권대로 진입했다. 종전 한국 기록은 2007US오픈 16강에 오른 이형택(42)이 기록한 36위였다.

 

정현의 세계랭킹이 가파르게 상승한 것은 올 시즌 첫 메이저대회인 호주오픈에서 거둔 눈부신 성적 때문이다. 당시 세계랭킹 58위에 불과했던 정현은 호주오픈에서 자신보다 상위권 선수들을 차례로 물리치며 4강까지 오르는 파란을 일으켰다. 1회전에서는 미샤 즈베레프(당시 35·독일)를 상대로 기권승을 거두고 2회전에서는 다닐 메드베데프(53·러시아)를 가뿐히 제압해 돌풍의 주인공이 됐다. 그리고 3회전에서는 세계랭킹 4위인 알렉산더 즈베레프(독일)를 물리쳐 처음으로 세계랭킹 10위 이내 선수를 상대로 승리하는 쾌거를 만들었다.이는 자신의 생애 첫 그랜드슬램 16강 진출이자 이덕희(1981US오픈) 이형택(2000년과 2007US오픈)이 세웠던 한국 선수 그랜드슬램 최고 성적(16)과 어깨를 나란히 하는 대기록이었다. 여세를 몰아 16강전에서는 전 세계 1위 노박 조코비치(14·세르비아)까지 돌려세우며 한국 선수 누구도 밟지 못했던 메이저 8강 신화의 주인공이 됐다. 8강전에서는 테니스 샌드그렌(미국)을 완파하고 준결승에 진출해 메이저 4강 신화를 작성하며 이틀만에 한국 테니스의 역사를 또 바꿔놨다.

 



세계랭킹 1위는 여전히 라파엘 나달(스페인)이 유지했고 호주오픈에서 우승해 메이저 20승 신화를 쓴 로저 페더러(스위스)는 그대로 2위에 머물렀다. 준우승한 마린 칠리치(크로아티아)6위에서 3위로 올랐고 그리고르 디미트로프(불가리아)3위에서 4위로 한 계단 밀렸다. 아시아권 선수로는 니시코리 게이(일본)가 가장 높은 27위를 기록했다.

 

주목할 것은 정현과 아시아의 톱스타인 니시코리와의 차이가 불과 2계단 차이로 좁혀졌다는 점이다. 2014US오픈 준우승을 차지한 니시코리는 아시아선수중 테니스 4대 메이저 대회(호주오픈·프랑스오픈·윔블던·US오픈)에서 정현보다 나은 성적을 기록한 유일한 선수다. 세계랭킹도 최고 4위까지 오른 적이 있다. 20대 초반의 정현은 이제 그 기록을 깰 수 있는 유일한 선수로 주목받고 있다. 지금같은 활약이라면 젊은 영웅 정현이 한국을 넘어 아시아 테니스 역사마저 새로 쓸 날이 머지 않아 보인다.

 


"한반도 평화가 곧 세계평화"… 평창 띄우기
문희상 국회의장이 9일 ‘2019 평창평화포럼’에 참석했다. 문 의장은 이 자리에서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은 한반도 평화의 문을 활짝 열어젖히는 신호탄이었다”고 평하면서 “평창에서 시작한 평화 분위기는 세 차례의 남북정상회담과 북미정상회담으로 이어졌다”고 전했다. 문 의장은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가 곧 세계평화 프로세스”라며 평창 동계올림픽이 기점으로 작용했다고도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도 문 의장과 발맞춰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굴린 작은 눈덩이가 평화의 눈사람이 됐다”며 평창올림픽의 효과와 영향에 대해 자찬했다. 그는 또한 2‧27 북미정상회담은 “평창이 준 기적 같은 선물”이라고 평했다. 대통령과 국회의장의 이 같은 ‘평창 띄우기’는 평창 동계올림픽 이후 드러나고 있는 부작용을 덮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프랑스24의 보도를 인용한 스포츠서울은 “전세계 최고 스키 선수들과 스케이터들이 금메달을 바라보며 뜨거운 경쟁을 벌였던 장소가 일년 후 텅 비었다. 현재 평창엔 열기는 사라지고 불투명한 미래에 대한 논쟁만 벌어지고 있다. 올림픽 경기장을 비롯한 시설 유지비에 대한 부담이 만만치 않은 상황”이라며 축제 이후의 암울한 현실을 꼬집었다. 실제로

음식물 쓰레기 더미를 활용한 '산유국의 꿈' 두일기업연구소 박진규 소장
국제사회의 키워드는 단연 녹색성장이다. 2013년부터는 유기성폐액은 해양투기가 전면 금지되고 있다. 세계는 지금 환경파괴의 주범인 탄소경제에서 녹색경제로 빠르게 대체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런 가운데 저탄소 친환경기업인 두일기업연구소(소장 박진규)는 음식쓰레기, 축산분뇨 등 유기성 폐액을 활용하여 그린가스(혼합청정연료)를 개발하여 음식쓰레기더미에서 산유국의 꿈을 키우고 있어 주목받고 있다. 지난달 9일 경산에 있는 연구소에서 시연회가 개최되어 다시한번 굴뚝없는 소각로의 비전의 현장을 확인할 수 있는 장이 되었다. 박진규 소장(65)은 대구출신이다. 박 소장을 아는 사람들은 그를 세계적인 천재라고 입을 모은다. 그는 장영실선생국제과학문화상을 수상하였고 대한민국 건설환경기술상, 2010년 10월 제 24회 일본 세계 천재회의 출품작인 유기성 폐수 자원화와 굴뚝 없는 소각로로 금메달을 수상하는 등 열 손가락으로 다 꼽을 수 없을 만큼 수상한 천재발명가다. 현재 발명특허만도 100가지가 넘는다. 두일기업연구소가 보유하고 있는 부품은 수만 가지가 넘는다. 이들의 가치를 각각 1원으로 산정해도 10억 원이 넘는다고 할 만큼 엄청난 투자를 했음을 웅변으로 증명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