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12 (월)

  • -동두천 10.2℃
  • -강릉 15.5℃
  • 연무서울 10.6℃
  • 연무대전 13.3℃
  • 맑음대구 15.5℃
  • 맑음울산 13.4℃
  • 맑음광주 13.6℃
  • 연무부산 11.8℃
  • -고창 12.0℃
  • 맑음제주 13.3℃
  • -강화 7.7℃
  • -보은 12.4℃
  • -금산 12.9℃
  • -강진군 11.4℃
  • -경주시 13.6℃
  • -거제 12.3℃
기상청 제공

스포츠

손흥민 무서운 상승세, 리그 득점 순위 8위 등극



손흥민(토트넘)의 기세가 꺾이지 않고 있다. 토트넘은 12일(현지시간) 열린 본머스와의 2017/18 시즌 잉글랜드프리미어리그 30라운드에서 4-1 역전승을 거뒀다. 4위에 랭크돼 있던 토트넘은 승점 61점을 기록하며 승점 60점의 리버풀을 제치고 리그 3위에 올랐다.


이날 경기에서 손흥민은 후반 17분과 후반 42분 2골을 뽑아냈다. 최근 4경기에서 터뜨린 골은 무려 7골이다. 손흥민은 지난 1일 로치데일과의 FA컵 16강에서 두 골, 4일 허더즈필드와의 리그 홈경기에서 두 골, 8일 유벤투스(이탈리아)의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6강에서 한 골을 기록했다. 4경기 3경기에서 멀티골을 넣었다.


경기 후 각종 매체와 감독의 찬사가 이어졌다. 포체티노 토트넘 감독은 영국의 스포츠 전문 매체 스카이 스포츠와의 인터뷰에서 "손흥민은 최고의 시즌을 보내고 있다"라며 "귀중한 승리를 안겨 3위로 올라가는데 큰 힘을 보탰다"고 칭찬했다. 스포츠 매체 ESPN은 손흥민을 이주의 팀에 선정하며 물오른 기세를 인정했다. 영국 매체 BBC는 "손흥님은 올 시즌 최고의 경기력을 보이고 있다"며 "정말 환상적이다"고 찬사를 보냈다. BBC 해설위원은 "모두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로 이적한 알렉시스 산체스를 칭찬하지만 나는 산체스 대신 매주 손흥민을 선택할 것이다"라고 말해 손흥민의 월드클래스급 활약을 증명했다.


현재 시즌 18골과 리그 12골을 기록하고 있는 손흥민은 EPL 득점 순위를 8위까지 끌어올렸다. 첼시의 에당 아자르(11골)와 알바로 모라타(10골), 에버튼의 웨인 루니(10골)보다 앞선 기록이다. 상승세가 계속 이어진다면 5위까지 오를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현재 맨유의 로멜루 루카루와 레스터시티의 제이미 바디가 14골로 나란히 5위를 기록 중이다.




최저임금 산입범위 개편 공방 장기화, 최종 결정 국회로 넘어갈 듯 최저임금 산입범위 개편을 둘러싼 공방이 장기화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 7일 고용노동부 산하 최저임금위원회에서 노사 간 합의가 결렬되면서 정기상여금의 최저임금 산입에 관련한 제도 개편 논의는 국회로 넘어가게 됐다. 12일 환경노동위원회는 오는 16일 고용노동소위원회를 통해 해당 사안을 포함한 최저임금법 개정안 등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노사간 치열한 공방의 이유는 최저임금 인상 때문이다. 2020년까지 시간당 최저임금을 1만원으로 올리겠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에 따라 올해 최저임금이 상승하면서 기업의 부담과 영세중소기업의 부담이 가중된다는 목소리가 나왔다. 이에 경영계는 정기상여금, 식대교통비, 통상임금 등을 최저임금에 산입해 기업 측의 인건비 부담을 줄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반면 노동계는 산입범위 확대가 최저임금 인상의 효과를 반감한다고 주장하며 반발하고 있다. 고용노동부는 최근 최저임금위 전문가 테스크포스(TF)에서 마련한 권고안을 중심으로 개선 방안을 마련하는 동시에 국회의 입법 활동을 적극 지원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애초 환노위는 지난달 27일 법안소위에서 근로시간 단축 법안과 함께 최저임금법 개정안을 다룰 예정이었지만 최저임금위의 협의 진행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