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20 (화)

  • -동두천 6.5℃
  • -강릉 4.0℃
  • 구름많음서울 5.7℃
  • 구름많음대전 6.1℃
  • 구름많음대구 5.9℃
  • 흐림울산 6.1℃
  • 흐림광주 7.8℃
  • 흐림부산 7.0℃
  • -고창 8.8℃
  • 흐림제주 9.5℃
  • -강화 5.9℃
  • -보은 4.9℃
  • -금산 5.1℃
  • -강진군 7.5℃
  • -경주시 5.7℃
  • -거제 7.4℃
기상청 제공

기본분류

선거종합상황실 설치, 본격적인 비상근무체제 돌입

11개팀 40여명, 신속한 대응체제 구축 통한 완벽한 선거관리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3월 19일 선거종합상황실 개소식을 갖고 지방선거의 체계적인 관리를 위한 본격적인 비상근무체제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선거종합상황실은 11개 팀 40여 명으로 구성되며 ▲ 선거절차사무 진행상황 파악 및 지원 ▲ 당내경선 및 정책선거 지원 ▲ 선거정보시스템 및 통신망 운영 ▲ 주요 현안 파악 ▲ 사건·사고의 신속한 대응·처리 등의 역할을 수행한다.

이날 개소식에 참석한 권순일 중앙선관위 위원장은 민주주의의 뿌리라 불리는 지방선거는 주민이 주인이 되는 선거여야 하며, 이를 위해 지역 실정에 맞고 주민이 생활 속에서 체감할 수 있는 선거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중앙선관위는 선거종합상황실과 별도로 가짜뉴스 등 허위사실 공표와 비방·흑색선전에 대응하기 위해 지난 2월부터 18개팀 200여명으로 구성된 비방·흑색선전 전담 TF팀을 운영하고 있고, 정치관계법 및 각종 선거사무에 관한 신속한 안내를 위해 선거안내센터(전국어디서나 1390)를 확대·운영하고 있다고 전했다.



인권위, 인권조례 폐지 확산 방지 위한 국제 공조 요청 국가인권위원회는 충청남도 의회가 충남인권조례 폐지안 가결 뒤 충청남도지사의 재의요구에 따라 재의결을 앞두고 있는 상황에 대해 인권보장체계를 무너뜨리는 심각한 사안으로 인식하고, 지난 6일 유엔 성소수자 특별보고관에게 조속한 국가방문을 요청하는 인권위원장 서한을 발송했다고 밝혔다. 지난 해 충청남도와 충남 아산시, 공주시, 계룡시, 부여군 등에 일부 종교단체를 중심으로 인권조례 폐지 청구가 제기됐고, 충청남도 일부 도의원들은 올해 1월 16일 충남인권조례의 폐지안을 발의했다. 이어 충청남도 의회는 인권위의 두 차례에 걸친 반대 의견표명(2017. 6. 8., 2018. 1. 25.)에도 불구하고, 2월 2일 조례 폐지안을 가결했으며, 충청남도지사가 재의요구를 함에 따라 앞으로 폐지안을 재의결할 예정이다. 인권위는 충남인권조례가 폐지된다면 이는 성소수자 차별 금지에 반대하는 일부 종교 단체의 의견을 받아들여 전체 지역주민의 인권증진을 위해 제정된 인권보장체계를 후퇴시키는 최초의 사례가 될 것으로 보고, 이를 계기로 다른 지역에서도 인권조례 폐지 활동 확산이 예상돼 이 같은 국제 공조를 요청한 것이다. 인권위는 충청남도 의회가 충남인권조례 재의결 시 인권의 원칙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