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21 (수)

  • -동두천 3.9℃
  • -강릉 1.4℃
  • 서울 4.0℃
  • 대전 2.2℃
  • 대구 2.2℃
  • 울산 2.2℃
  • 흐림광주 3.8℃
  • 부산 3.9℃
  • -고창 2.2℃
  • 제주 5.4℃
  • -강화 6.1℃
  • -보은 2.1℃
  • -금산 1.5℃
  • -강진군 3.6℃
  • -경주시 2.7℃
  • -거제 3.2℃
기상청 제공

경제

아이템발굴부터 프랜차이즈화까지‥道 소상공인 지원 3종 세트 공개


경기도가 ‘창업 희망자’부터 ‘프랜차이즈 대표’를 꿈꾸는 도민들을 위한 ‘소상공인 지원 3종 세트’를 공개했다.


경기도와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은 이지비즈(www.egbiz.or.kr)를 통해 ‘경기도형 착한 프랜차이즈 육성사업’, ‘소상공인 특화기술개발사업’, ‘소상공인 도제 지원사업’ 등 3개 사업에 대한 공고를 추진, 사업에 참여할 도민을 모집한다고 21일 밝혔다.


경기도에선 나도 프랜차이즈 대표님! - 착한 프랜차이즈 육성사업
‘경기도형 착한 프랜차이즈 육성 사업’은 도내 우수 소상공인의 사업을 ‘공정거래 프랜차이즈 시스템’으로 구축,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특히 이 사업은 가맹본부와 가맹점이 상생하는 ‘착한 프랜차이즈’로의 성장에 중점을 두고 시작단계서부터 가맹계약서, 정보공개서, 각종 매뉴얼 등을 개발해 투명한 가맹계약을 유도하는 등 ‘불공정거래 없는 상생 프랜차이즈 모범 모델’을 시스템화하고 있다.

이 사업에 선정되면 우선 최대 210만원 한도 내에서 프랜차이즈화 구축 가능성 유무 사전진단, 사업검증, 타당성 조사 등 ‘기본 컨설팅’을 받을 수 있다.

기본 컨설팅 후 프랜차이즈화 업체로 최종 선정될 경우, 가맹점 설립 및 운영 관련 ‘프랜차이즈 시스템 체계 구축’ 과 ‘BI, CI 개발 및 IT 환경 구축’에서 최대 4,000만원까지 지원을 받을 수 있으며, 매출증대를 위한 각종 박람회 참가 등 마케팅 분야에서도 최대 800만원까지 추가지원을 받을 수 있다.

대박 아이템 될 ‘숨은 보석’ 찾아라 - 소상공인 특화기술개발사업
‘소상공인 특화기술개발사업’은 전문기술이나 우수 아이템을 보유한 소상공인들에게 아이템개발/사업화/지적재산권/판로개척을 지원해 기술다각화 및 제품 경쟁력 강화를 도모하는 사업이다.

올해는 30개 업체를 지원할 방침이며, 선정된 소상공인은 아이템 차별화 및 기술사업화 방안과 관련해 전문가로부터 사전컨설팅을 받을 수 있다.

이후에는 아이템 개발(800만원 이내), 사업화(500만원 이내), 판로개척(200만원 이내), 지적재산권(200만원 이내) 등을 최대 980만원 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이 밖에도 별도의 사후 컨설팅도 진행할 예정이다.


스승과 제자 모두 ‘WIN-WIN’ - 소상공인 도제 지원사업
‘소상공인 도제 지원사업’은 창업에 성공한 소상공인과 취·창업 희망자 간 1대1 매칭을 통해 창업희망자들이 소상공인 멘토로부터 기술 및 경영노하우를 전수받고 현장 경험까지 쌓을 수 있는 사업이다.

올해 지원규모는 멘토 60개사, 멘티 60명 내외이며, 선정된 취·창업자는 창업에 필요한 실무교육을 받은 후, 창업희망 분야의 실무경험을 쌓을 수 있도록 소상공인 사업장에서 3~5개월간 현장연수를 받는다. 이중 소상공인 멘토는 도내 창업 6개월 이상의 소상공인이면 누구나 지원 가능하다.

특히 올해부터 소상공인(멘토)과 예비 취·창업자(멘티)를 동시에 모집·매칭 했던 지난해와는 달리, 다양한 분야의 소상공인들을 멘티가 선택할 수 있도록 멘토풀(POOL)을 우선 구성하고, 취·창희망자들이 창업분야와 희망연수지 등을 고려해 희망멘토를 직접 지정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조창범 경기도 소상공인과장은 “앞으로도 대·내외적인 경영여건변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맞춤형 지원정책을 지속 개발해 추진함으로서 소상공인의 애로해결에 앞장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이번 소상공인 지원 ‘3종세트’는 3월 19일부터 순차적으로 공고에 들어갔으며, 도제 지원사업은 오는 3월 30일까지, 특화기술개발사업은 4월 18일까지, 착한 프랜차이즈 육성사업은 4월 11일까지 모집한다.

신청방법 등 자세한 사항은 이지비즈 홈페이지를 참고하거나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소상공인지원센터(1544-9881)로 문의하면 된다.


문 대통령 개헌 발의 26일로, 상반된 여야 반응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발의하는 개헌안에 대해 여야가 상반된 의견을 내놨다. 여당은 ‘5일이나 미뤘다. 국회를 존중한다는 반증’이라는 반면, 야당은 ‘지방선거에 이용하겠다는 속내를 드러냈다’는 식이다.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6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당초 21일 행사될 것으로 예상했던 개헌발의권을 청와대가 5일 미뤄서 26일 행사하겠다고 한다”며 “국회 중심 개헌을 위해 여야 합의를 존중하겠다는 문 대통령의 의지가 확인된 것”이라고 했다. 그는 “청와대는 전문과 기본권을 시작으로 내일은 지방분권과 국민주권, 모레엔 정부형태를 국민에게 설명하고 이해와 동의를 구하는 시간을 가진다”며 “이는 국민과 함께하는 국민 개헌을 뒷받침하는 시의적절한 조치다”고 했다. 그러나 야권은 문 대통령이 개헌안을 발의한다는 자체가 제왕적 대통령제의 폐해라며 반발했다. 박주선 바른미래당 공동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국민 합의에 따라 이뤄진 1987년 개헌을 제왕적 대통령이 고치겠다고 제안하는 모습이기에 부적절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이 개헌을 발의하는 것은 고도의 정략적 발의다”며 “대통령은 사실상 개헌이 될 수 없

아이템발굴부터 프랜차이즈화까지‥道 소상공인 지원 3종 세트 공개 경기도가 ‘창업 희망자’부터 ‘프랜차이즈 대표’를 꿈꾸는 도민들을 위한 ‘소상공인 지원 3종 세트’를 공개했다. 경기도와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은 이지비즈(www.egbiz.or.kr)를 통해 ‘경기도형 착한 프랜차이즈 육성사업’, ‘소상공인 특화기술개발사업’, ‘소상공인 도제 지원사업’ 등 3개 사업에 대한 공고를 추진, 사업에 참여할 도민을 모집한다고 21일 밝혔다. 경기도에선 나도 프랜차이즈 대표님! - 착한 프랜차이즈 육성사업 ‘경기도형 착한 프랜차이즈 육성 사업’은 도내 우수 소상공인의 사업을 ‘공정거래 프랜차이즈 시스템’으로 구축,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특히 이 사업은 가맹본부와 가맹점이 상생하는 ‘착한 프랜차이즈’로의 성장에 중점을 두고 시작단계서부터 가맹계약서, 정보공개서, 각종 매뉴얼 등을 개발해 투명한 가맹계약을 유도하는 등 ‘불공정거래 없는 상생 프랜차이즈 모범 모델’을 시스템화하고 있다. 이 사업에 선정되면 우선 최대 210만원 한도 내에서 프랜차이즈화 구축 가능성 유무 사전진단, 사업검증, 타당성 조사 등 ‘기본 컨설팅’을 받을 수 있다. 기본 컨설팅 후 프랜차이즈화 업체로 최종 선정될 경우, 가맹점 설립 및 운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