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23 (금)

  • -동두천 6.6℃
  • -강릉 11.6℃
  • 연무서울 7.1℃
  • 연무대전 7.7℃
  • 맑음대구 10.1℃
  • 맑음울산 12.2℃
  • 연무광주 7.8℃
  • 맑음부산 14.4℃
  • -고창 8.5℃
  • 맑음제주 10.4℃
  • -강화 7.3℃
  • -보은 7.3℃
  • -금산 5.2℃
  • -강진군 8.9℃
  • -경주시 11.2℃
  • -거제 11.6℃
기상청 제공

문화일반

신의 힘으로 인간을 돕다…자운연화 무속원장


 

발전한 과학의 힘이 대부분의 자연적 현상들을 과학으로 규명해 내며 진리로 받아들여지는 현대 사회에도 많은 사람들은 종교를 믿고 점을 보며 또 어떤 사람들은 과학으로 규명되지 못한 신비스러운 일들을 경험하곤 한다. 그렇기 때문에 인류학자들은 인간을 종교적 동물이라고 이야기하기도 한다.


자운연화 무속원장 역시 과학으로 규명되지 않은 신비스러운 일을 경험한 사람이었다. 이 길을 걷게 된 지 어언 14년째라는 자운연화 원장은 신을 모시는 길을 걷는 것은 절대 걷고 싶지 않을 정도로 고통스러울 때도 있지만 그래도 사람을 구하는 일이라는 사명감을 가지고 무속인으로서 생활하고 있다고 이야기를 시작했다.

 

무당들의 신병증상은 사람마다 다르지만 자운연화 원장의 경우 8살 때부터 기묘한 증상을 겪었다고 한다. 어린 그녀는 밤 9시가 되면 아무도 없는 천장을 보며 보이지 않는 누군가와 대화를 하고 특이한 행동을 하였다. 강한 영능력을 가진 그녀는 어릴 때부터 사후세계에 있는 귀신들이 보였지만 어린이의 판단력으로 사람과 귀신을 구분하지 못했던 것이었다. 하지만 영의 세계를 알지 못하는 주변 사람들은 그녀의 행동을 이상하게 여겨 걱정했고 결국 서울대병원에서 치료를 받아야 했다.


성장하면서 이러한 능력은 잠시 가라앉는 듯 보였고, 다양한 교육을 받아 대학교 때는 발레를 전공하였으며, 대학원 졸업 후 미국 뉴욕에 유학하여 박사코스를 밟을 예정이었으나 또다시 손짓하는 운명을 감히 거부할 수 없어 신을 모시고 지금의 길을 걷게 되었다고 한다. 많은 무속인들이 그러하듯 처음에는 부모님이 이 길을 가는 것에 대해 반대가 심하셨지만 지금은 딸에게 항상 힘을 주는 최고의 조력자다.

 



이렇게 파란만장한 운명을 거쳐 신을 모시게 된 그녀는 사람의 육체 혹은 정신을 고통스럽게 하는 악한 귀신을 쫓아내는 퇴마사인 동시에 땅이 가진 기운을 판별하여 그 위에 사는 사람들이 흥할 수 있도록 돕는 집 매매 상담가가 되었다.


퇴마사로서 그녀의 능력은 특히 병원에서도 원인을 알 수 없고 치료도 쉽지 않은 신체적·정신적 문제에서 빛을 발하는데 천륜으로 연결된 조상의 영의 도움을 받아 악한 영을 쫓아내는 방식을 주로 활용한다. 이렇게 악한 영혼을 쫓아내어 극심한 우울증, 불면증, 공황장애 등의 치유를 돕는 동시에 말 못 할 아픈 사연을 가진 내담자들에게 정신적으로 친밀하고 편안한 상담자로서 도움을 주는 역할도 함께하고 있다. 또한 내담자의 집, 땅 매매 현장을 직접 방문해 땅의 기운을 판별하고 좋은 기운을 활용하여 장기적으로 흥할 수 있는 땅 매매법을 안내한다.


그녀는 무속은 긴 역사를 가진 우리나라의 전통신앙이며 무시해서는 안 되는 가치가 있다고 이야기한다. 특히 일제 시대에 한국의 전통사상을 말살하기 위해 한국 전통 무속의 존재 자체를 없애려고 했던 일제의 폭압으로 힘든 시기를 지내며 지금까지 이어져 왔다는 점을 강조했다. 덧붙여서 그녀는 수많은 이유로 고통 받는 사람들이 자신의 능력으로 평안을 찾을 때마다 무속인으로서 최고의 행복을 느낀다고 이야기하며 무당들에게 편견의식을 갖지 말고 편안한 사람처럼 대해 주기를 희망한다는 말 역시 빼놓지 않았다.

 



경남도, 자유한국당과 한국GM 창원공장 지원대책 논의 한경호 도지사 권한대행은 21일 창원상공회의소에서 개최된 자유한국당 한국GM실업위기대책특위(위원장 정유섭) 현장 간담회에 참석해 한국GM 협력업체 위기상황 지원방안 모색을 위한 의견을 나누었다. 이날 간담회에는 한경호 권한대행을 비롯하여 정유섭 자유한국당 한국GM대책특별위원장, 박완수·강기윤·강창규·곽대훈 특위 위원, 이주영·김성찬·윤한홍·김규환 국회의원, 한철수 창원상공회의소 회장, 오린태 한국GM협력업체비상대책위원장(이든텍 대표) 등 정치권과 경제계·협력업체 관계자 20여 명이 참석했다.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각계 대표들은 근로자와 가족 등 도민의 안정된 일자리가 유지되어야 한다는데 공감하고 정부와 정치권에서는 GM과의 협의를 통해 경영 정상화 방안을 조속히 마련해야 한다는데 의견을 모았다. 경남도에서도 지난 2월 군산공장 폐쇄결정 후 GM 위기상황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GM창원공장 위기 대응 TF’를 구성하여 경영 정상화를 위한 공감대를 형성하고 우선 타격이 큰 협력업체를 현장 방문해 애로사항을 파악하고 있으며, GM창원공장 외국인투자지역 지정을 조속 건의하고 도가 중심이 되어 GM창원공장과 협력업체가 직면한 위기를 극복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

전국 최초 자동차정비협동조합이 탄생한 천안시, 회원사들 웃고 지역주민 행복해진다 불황이 골목상권을 위협하고 있다. 골목상권이 자생력을 갖춘다면 아무리 불경기가 길어져도 무섭지 않다. 충남자동차전문정비사업조합천안지부의 현명한 대책. 협동조합 운영으로 지역시민에게 가까이 다가가면서 회원사들의 경제적 이득 창출에 앞장서고 있다. 서민의 안전과 행복을 챙기는 충남자동차전문정비사업조합 천안지부, 회원들의 이익을 대변하며 자생력을 확보해 미래를 밝히는 천안시자동차전문정비협동조합을 소개한다. 천안시, 자동차 등록대수 29만 대 육박하는 거대 도시로 발전 충남자동차전문정비사업조합천안지부는 충남 천안시의 자동차 정비업체들의 결속력으로 탄생한 단체다. 생활에 편리한 자동차를 이용하는 가정이 늘어나면서 교통사고도 비례해 증가하고 있다. 자동차를 안전하기 타기 위해 수리하거나 정기점검을 받는 것이 일상생활이 되었다. 조원범 지회장은 “회원사가 약 300개사 정도 된다. 천안은 전국에서 거쳐 가는 중심지로 해마다 성장을 거듭하고 있다”라며 “지역주민 여러분이 안전하게 자동차를 이용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라고 밝혔다. 자동차 강국인 우리나라에서 정비 문제는 국민의 안전과 직결돼 있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2017년 말 기준으로 국내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