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11 (수)

  • -동두천 17.1℃
  • -강릉 20.4℃
  • 맑음서울 16.2℃
  • 구름조금대전 19.5℃
  • 구름조금대구 22.8℃
  • 구름많음울산 24.6℃
  • 구름많음광주 19.2℃
  • 구름조금부산 21.2℃
  • -고창 14.6℃
  • 구름많음제주 18.5℃
  • -강화 15.6℃
  • -보은 18.6℃
  • -금산 18.5℃
  • -강진군 19.3℃
  • -경주시 23.3℃
  • -거제 21.2℃
기상청 제공

문화일반

소년한국일보 미술대회 4월 9일부터 약 두 달 간 작품 모집



올해로 58년째를 맞는 소년한국일보 미술대회는 지금까지 100만 여명이 출품할 정도로 전통있는 미술대회이다.

 

입체파 거장이자 창시자인 파블로 피카소는 "나는 라파엘로 처럼 그리기 위해 4년 이라는 시간을 소비했다. 그러나 나는 아이처럼 그리기 위해서 평생을 바쳤다"고 이야기를 했다. 이처럼 모든 아이들은 예술성을 품고 태어나며, 그 타고난 재능을 어떻게 키우느냐가 중요한 문제인것이다.

 

부모들은 자녀들에게 꿈을 알려주어야 한다 그러기 위해서 부모들은 자녀들에게 꿈을 이루기 위한 인생의 지침이 될 만한 길을 열어 주어 그들의 마음속에 깊이 심어주어야 한다. 결국 아이들의 꿈을 알아 보고 키워주는 부모의 역할이 커지게 된다. 그렇기 때문에 생애 첫 미술 교육이 더욱 중요한 역할이다.

 

석호길 조직위원장은  "소년한국일보 미술대회는  57년 전통의 전국 미술대회 이며  2018년에는  4월 서울을 시작으로 전국에 걸쳐 치루어지는 국내 최초의 어린이 미술대회이자, 최대 규모의 행사로서 어린이들의 정서 함양과 창의력상상력을 키우는데 크게 기여하며, 특히 미술에 재능 있는 어린이들을 조기에 발굴해 재능과 창의력을 개발하도록 이끌고 있다. 아이들의 창의적인 두뇌가 만들어지는 시기가 정해져 있고  그 시기를 벗어나면 더이상  개발되지 않는 것이 창의력이다, 스스로 생각하고 표현하며 창의적인 어린이들의  꿈을  끄집어 내는 것이  미술대회의 목적이라 전했다.


소년한국 미술대회는 아이들의 잠재력을 계발하고 창의성을 북돋는 실질적이면서도 효과적인  어린이를 위한 미술대회이며 지유로운 주제로  어린이들과 함께하며 그리기는 물론이고 상상하는 힘까지 키워주게 됩니다.

 

미술대회는 이처럼 다양한 창의적인 미술활동을 통해 정서적 안정 과 자아 존중감을 향상시킬 수 있으며 건전하고 건강한 어린이들로 성장할 수 있게 창구 역할을 할것이다.


문 대통령 "남북 지속가능한 발전 세계사의 대전환 시작"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우리는 남북 정상회담이 북미 정상회담의 성공으로 이어지는 좋은 길잡이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준비해나가야 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제5차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회 회의를 주재하고 “북미 정상회담은 열리는 것 자체로 세계사적 의미를 가지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미국과 북한은 시기·장소·의제 등을 구체적으로 논의하면서 서로 의지와 성의를 가지고 정상회담을 준비하고 있다고 듣고 있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양국이 의지를 가지고 준비하고 있는 만큼 북미 정상회담에서 한반도 비핵화 목표의 달성과 이를 통한 항구적 평화정착에 큰 걸음을 떼는 성과가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그는 “이번 남북 정상회담은 사상 최초의 북미정상회담으로 이어질 예정”이라면서 “우리 앞에 놓인 기회가 큰 만큼 도전도 엄중하다는 인식을 가지고 마지막 순간까지 긴장하면서 절실한 마음으로 신중하고 착실하게 준비해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지금 우리는 한반도 평화와 번영을 위한 긴 여정의 출발선에 서있다”면서 “우리가 앞장서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남북관계의 지속가능한 발전이라는 세계사의 대전환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