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21 (토)

  • -동두천 14.8℃
  • -강릉 26.1℃
  • 맑음서울 17.8℃
  • 맑음대전 18.3℃
  • 구름많음대구 22.2℃
  • 구름조금울산 20.7℃
  • 맑음광주 19.6℃
  • 구름많음부산 18.8℃
  • -고창 18.5℃
  • 흐림제주 18.9℃
  • -강화 12.1℃
  • -보은 18.0℃
  • -금산 16.3℃
  • -강진군 17.5℃
  • -경주시 20.6℃
  • -거제 18.3℃
기상청 제공

사건사고

동물권단체 케어, 고등학생 집단 햄스터 학대사건 고발조치


  동물권단체 케어, 고등학생 집단 햄스터 학대사건 고발조치

- 볼에 돌리고, 돌로 내리 찍고... 햄스터 기절하자 깔깔대며 웃어
- 여수 고등학생들, 계획적 살해 공모 후 실행에 옮긴 것으로 파악
 동물권단체 케어는 최근 SNS를 뜨겁게 달구며 누리꾼들의 공분을 샀던 햄스터 학대사건을 고발조치하기로 했다고 18일 밝혔다.

18일 케어의 페이스북에 올라온 영상에는 햄스터를 돌로 찍어 죽이는 장면 등 보기 끔찍한 장면들이 담겨있다. 23초짜리 영상에서는 다음과 같은 대화들이 흘러나온다.

“야야야 빨리 빨리 빨리.”
“너가 찍으면 돼.”
(한차례 가격 후) “아 그거는 안되지 제대로 안하냐 제대로 팍 찍으라고.”“어 죽었다 죽었다 빨리 빨리 팍 찍어.” (제대로 가격되자) “하하하하하.” “상우 이제 벌받겠다.”

남학생 A가 기르던 햄스터를 선물받은 여학생 B는 햄스터를 잘 기른다고 했지만 몰래 또래 친구들을 불러 모아 살해를 계획하고 이를 실행에 옮긴 것이었다. 단체 페이스북 메신저 방에서 B가 “오늘 햄스터 죽이는 거 도와줄거야?”라고 남긴 메시지를 확인할 수 있었다. 그 물음에 친구인 C는 “당연하지”라고 답했다고 한다.


케어에 제보한 익명의 제보자에 따르면, 가해는 두 차례에 의해 이루어졌다. 첫 번째는 여수 여서동 필당구장에서 햄스터 볼에 넣고 끝없이 흔들어서 햄스터를 가해 시킨 것. 두 번째는 영상 속 내용으로, 기절한 상태의 그 햄스터를 돌로 찍어 죽인 것이다.

이 가해자들은 여수에 사는 고등학생들로 파악됐다. 제보자에 따르면, 돌로 찍으며 직접 가해를 한 D씨는 장애인은 아니지만 평소 정신적인 어려움을 다소 겪는 학생이었다고 한다. 영상 속 대화의 흐름속에서 파악할 수 있듯, 이들은 범죄를 계획하고 현장에서 D에게 직접 가해를 지시한 것으로 파악된다.

이러한 학대는 4월 초에 일어난 것으로 파악된다. 케어는 학대자들의 인적사항을 확보했으며, 이들을 동물보호법 위반으로 고발할 예정이다.

케어 박소연 대표는, “동물을 대상으로 가학적 행위를 일삼은 폭력성이 결국 사람을 대상으로도 확장된다는 것을 인천여중생이 초등학생을 유괴하여 살해한 사건에서 더욱 실감할 수 있었다”며, “학대자가 어린 학생일지라도 그 대상이 작은 햄스터 한 마리일지라도, 엄중히 처벌받아야 마땅하다”고 밝히며 해당 학교에 학생들을 대상으로 동물권 교육을 요청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동물권단체 케어, 고등학생 집단 햄스터 학대사건 고발조치 동물권단체 케어, 고등학생 집단 햄스터 학대사건 고발조치 - 볼에 돌리고, 돌로 내리 찍고... 햄스터 기절하자 깔깔대며 웃어 - 여수 고등학생들, 계획적 살해 공모 후 실행에 옮긴 것으로 파악 동물권단체 케어는 최근 SNS를 뜨겁게 달구며 누리꾼들의 공분을 샀던 햄스터 학대사건을 고발조치하기로 했다고 18일 밝혔다. 18일 케어의 페이스북에 올라온 영상에는 햄스터를 돌로 찍어 죽이는 장면 등 보기 끔찍한 장면들이 담겨있다. 23초짜리 영상에서는 다음과 같은 대화들이 흘러나온다. “야야야 빨리 빨리 빨리.” “너가 찍으면 돼.” (한차례 가격 후) “아 그거는 안되지 제대로 안하냐 제대로 팍 찍으라고.”“어 죽었다 죽었다 빨리 빨리 팍 찍어.” (제대로 가격되자) “하하하하하.” “상우 이제 벌받겠다.” 남학생 A가 기르던 햄스터를 선물받은 여학생 B는 햄스터를 잘 기른다고 했지만 몰래 또래 친구들을 불러 모아 살해를 계획하고 이를 실행에 옮긴 것이었다. 단체 페이스북 메신저 방에서 B가 “오늘 햄스터 죽이는 거 도와줄거야?”라고 남긴 메시지를 확인할 수 있었다. 그 물음에 친구인 C는 “당연하지”라고 답했다고 한다. 케어에 제보한 익명의 제보자에 따르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