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19 (화)

  • 흐림동두천 0.8℃
  • 흐림강릉 2.7℃
  • 비 또는 눈서울 1.8℃
  • 대전 3.5℃
  • 대구 3.9℃
  • 울산 6.8℃
  • 흐림광주 5.7℃
  • 흐림부산 9.2℃
  • 흐림고창 3.8℃
  • 제주 8.9℃
  • 흐림강화 2.1℃
  • 흐림보은 3.4℃
  • 흐림금산 3.2℃
  • 흐림강진군 6.9℃
  • 흐림경주시 5.7℃
  • 흐림거제 7.6℃
기상청 제공

광산구 노사민정협의회 실무협의회 개최


 

광산구 노사민정협의회 실무협의회 개최

광주 광산구 노사민정협의회가 지난 17일 실무협의회를 개최했다. 참석자들은 2018년 사업 추진 방향을 논의했다. 이들은 또 조만간 발표할 노사상생선언문에 화합과 배려의 노사문화 정착, 고용 개선 등을 담기로 하고 관련 내용을 협의했다. 광산구 노사민정협의회는 내달 초 본회의를 열어 최저 임금 준수, 임금 체불 예방, 근로계약 체결과 같은 3대 기초 고용질서 확립과 일자리 창출 등 핵심 사업을 본격 추진할 계획이다.



여러 외신들의 끊임없는 보도 속 北 첫 행보… 삼성공장 방문
지난 17일 김정은 위원장의 집사로 알려진 김창선 국무위원회 부장이 베트남 박닌성의 삼성전자 스마트폰 생산공장을 찾았다. 김 부장은 하노이 정상회담을 전후해 김 위원장의 동선을 짜던 것으로 분석된다. 이 때문에 김 부장의 이번 삼성전자 공장 방문의 여파는 클 것으로 풀이된다. 김 위원장이 실제 삼성전자 공장을 방문하는 것을 가정한 여러 시나리오들이 나오는 이유다. 삼성증권에는 북한투자전략팀이 따로 편성돼 있다. 이 팀의 팀장인 유승민 씨는 “값싼 노동력이 있고 언어장벽이 없으며 동 시간대에 있다는 점에서 북한은 삼성전자에 적합한 생산 기지가 될 것”이라 평한 바 있다. 아울러 지난해 10월 한 외신은 삼성전자의 주요 생산기지가 베트남보다 북한이 더 적합하다고 보도했다. 북한과 삼성의 관계에 대한 외신들의 관심과 보도는 끊이지 않았다. 싱가포르 국립대 교수인 부 밍 크응 박사는 BBC와 인터뷰에서 “대북제재가 완화되면 삼성이 베트남에 남을까”라는 질문에 “북한은 베트남을 대신한 삼성의 新거점이 될 수 있다”고 답했다. 블룸버그 통신도 김 위원장이 북한을 삼성의 뒷마당 만들 수 있다“는 제목의 기사를 내며 ”이것은 완전히 가능성 있는 시나리오“라는 부제를 달

한국양성평등교육진흥원, 경찰청과 업무협약 체결
(평화데일리뉴스) 여성가족부 산하 한국양성평등교육진흥원(이하 양평원)이 경찰청과 상호 업무협약을 체결했음을 지난 15일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은 양평원과 경찰청이 조직 내 성평등 실현 및 성인지 감수성 제고 등을 효과적으로 추진하기 위한 목적으로 마련되었다. 양 기관은 업무 협약을 통해 성평등 및 폭력예방 의식 확산을 위한 교육 협력, 경찰관 대상 성평등 교육 프로그램·콘텐츠 개발 협력, 성평등 교육 및 폭력예방교육 전문강사 육성 지원, 성평등 및 폭력예방 의식 확산을 위한 콘텐츠 활용 및 홍보 협력과 더불어 기타 양 기관이 성평등 실현을 위해 필요하다고 인정하는 분야에 대하여 향후 협력해 나갈 예정이다. 이날 업무 협약식에 참석한 나윤경 양평원장은 “경찰관에 대한 국민의 신뢰도 및 그 중요도를 감안한다면 이들과 앞으로 함께 전개해나가는 성평등 의식 확산·폭력예방 문화조성은 매우 중요한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민갑룡 경찰청장은 "양평원과의 교육 협력을 통해 특히, 경찰에 갓 입문한 신임경찰관들이 올바른 성평등 인권 관점을 갖추기를 기대한다”며 “나아가 경찰구성원 간 성평등 가치 중심의 존중하는 조직문화가 정착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양평원은 경찰청과

태양열에너지부터 예능까지 北의 문화. 대중적으로 나아간다
북한의 문화는 흔히 생각하면 좀 구식적인 문화라는 인식이 대다수이다. 하지만 요즘에는 제약이 있지만 북한의 일부 주민들은 스마트폰을 사용하고 태양열에너지로 전기를 공급받으며 예능에선 무용단원들의 복장 또한 고유의 전통복장이 아닌 현대적이고 대중적인 스타일로 변하기 시작했다. 지금까지 우리들이 봐온 북한의 문화와는 너무나도 차이가 나는만큼 우리가 지금 보는것이 북한이 아닌 다른 나라가 아닐까란 생각마저 들 정도다. 북한에서 태양열광판이 도입된것은 2010년도 초반부로 당시엔 북중 무역을 하는 주민들이 들이는것을 시작으로 무역품목으로 발전한 것으로 현재는 국경지역 외에도 내륙지역의 시골마을, 공공기관과 학교, 사회보장 서비스 기관들에서도 이 태양열광판을 이용해 전기수급을 하고 있다. 대북제제의 지속적인 영향으로 인해 가스, 석탄, 석유등 고체, 액체 연료를 사용할 수 없는 대신 활용되는 방안에서 시작된 것이지만 이를 활용해 전기 버스와 유람선등 교통편으로도 활용되는 발전된 결과가 되어 우리의 생각을 뛰어넘는 북한의 문화생활을 유추할 수 있다. 태양열 에너지와 함께 방송, 영상매체쪽으로도 많은 변화가 일어났게 되었다. 가장 큰 사례로는 아나운서들의 복식이나 화장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