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21 (토)

  • -동두천 14.8℃
  • -강릉 26.1℃
  • 맑음서울 17.8℃
  • 맑음대전 18.3℃
  • 구름많음대구 22.2℃
  • 구름조금울산 20.7℃
  • 맑음광주 19.6℃
  • 구름많음부산 18.8℃
  • -고창 18.5℃
  • 흐림제주 18.9℃
  • -강화 12.1℃
  • -보은 18.0℃
  • -금산 16.3℃
  • -강진군 17.5℃
  • -경주시 20.6℃
  • -거제 18.3℃
기상청 제공

국회

「김대중-오부치 공동선언 20주년 기념 심포지엄

「김대중-오부치 공동선언 20주년 기념 심포지엄


정세균 의장, 「김대중-오부치 공동선언 20주년 기념 심포지엄」 참석
- 정 의장, “불행한 과거 극복하고 새로운 미래 여는 것은 우리세대에게 주어진 소명”-

정세균 국회의장은 4월 18일(수) 오전 국회의원회관 제1소회의실에서 열린 「김대중-오부치 공동선언 20주년 기념 심포지엄」에 참석해 축사를 했다.

정 의장은 “1998년 김대중-오부치 공동선언 이후 한일 양국은 불행한 역사를 극복하고 화해와 선린우호협력에 기초한 미래지향적 관계를 발전시키기 위해 함께 노력해 왔다”면서 “급변하는 동북아 정세 속에서 완전한 동북아 평화 정착을 위해서는 어느 때보다 견고한 한일 관계 구축이 선행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정 의장은 이어 “국회도 <한일의회 미래대화>를 정례화 하는 등 긴밀한 소통을 이어오고 있다”면서 “오늘 심포지엄이 한일 관계 개선을 위한 마중물이 되어 북핵과 과거사를 비롯한 현안은 물론 저출산⋅고령화와 4차 산업혁명 등 다양한 공통 의제들을 슬기롭게 헤쳐 나갈 수 있는 방안이 모색되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정 의장은 끝으로 “불행한 과거를 극복하고 새로운 미래를 여는 것은 우리세대에게 주어진 소명”이라면서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조성된 화해 분위기가 도쿄 하계올림픽으로 이어져 동북아 평화 구축에 기여하길 바란다”며 축사를 마쳤다.

이날 열린 심포지엄은 김대중–오부치 공동선언 20주년을 맞아 한·일 양국간 발전적 미래관계 정립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윤호중·김한정·김경수·최경환 의원 공동주최로 개최되었다. 한편 이번 심포지엄에는 한국 측 국회의원 외에도 일본 중의원인 다케시타 와타루, 오부치 유코 의원 등이 함께했다.<끝>


「김대중-오부치 공동선언 20주년 기념 심포지엄 「김대중-오부치 공동선언 20주년 기념 심포지엄 정세균 의장, 「김대중-오부치 공동선언 20주년 기념 심포지엄」 참석 - 정 의장, “불행한 과거 극복하고 새로운 미래 여는 것은 우리세대에게 주어진 소명”- 정세균 국회의장은 4월 18일(수) 오전 국회의원회관 제1소회의실에서 열린 「김대중-오부치 공동선언 20주년 기념 심포지엄」에 참석해 축사를 했다. 정 의장은 “1998년 김대중-오부치 공동선언 이후 한일 양국은 불행한 역사를 극복하고 화해와 선린우호협력에 기초한 미래지향적 관계를 발전시키기 위해 함께 노력해 왔다”면서 “급변하는 동북아 정세 속에서 완전한 동북아 평화 정착을 위해서는 어느 때보다 견고한 한일 관계 구축이 선행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정 의장은 이어 “국회도 <한일의회 미래대화>를 정례화 하는 등 긴밀한 소통을 이어오고 있다”면서 “오늘 심포지엄이 한일 관계 개선을 위한 마중물이 되어 북핵과 과거사를 비롯한 현안은 물론 저출산⋅고령화와 4차 산업혁명 등 다양한 공통 의제들을 슬기롭게 헤쳐 나갈 수 있는 방안이 모색되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정 의장은 끝으로 “불행한 과거를 극복하고 새로운 미래를 여는 것은 우리세대에게 주어진 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