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13 (수)

  • 흐림동두천 -3.2℃
  • 구름조금강릉 0.9℃
  • 구름많음서울 -1.9℃
  • 연무대전 -0.3℃
  • 연무대구 2.7℃
  • 흐림울산 3.1℃
  • 연무광주 1.8℃
  • 흐림부산 4.0℃
  • 흐림고창 0.6℃
  • 흐림제주 7.6℃
  • 구름많음강화 -2.0℃
  • 구름많음보은 -1.6℃
  • 흐림금산 -0.5℃
  • 흐림강진군 2.5℃
  • 흐림경주시 2.8℃
  • 흐림거제 4.3℃
기상청 제공

「김대중-오부치 공동선언 20주년 기념 심포지엄

「김대중-오부치 공동선언 20주년 기념 심포지엄


정세균 의장, 「김대중-오부치 공동선언 20주년 기념 심포지엄」 참석
- 정 의장, “불행한 과거 극복하고 새로운 미래 여는 것은 우리세대에게 주어진 소명”-

정세균 국회의장은 4월 18일(수) 오전 국회의원회관 제1소회의실에서 열린 「김대중-오부치 공동선언 20주년 기념 심포지엄」에 참석해 축사를 했다.

정 의장은 “1998년 김대중-오부치 공동선언 이후 한일 양국은 불행한 역사를 극복하고 화해와 선린우호협력에 기초한 미래지향적 관계를 발전시키기 위해 함께 노력해 왔다”면서 “급변하는 동북아 정세 속에서 완전한 동북아 평화 정착을 위해서는 어느 때보다 견고한 한일 관계 구축이 선행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정 의장은 이어 “국회도 <한일의회 미래대화>를 정례화 하는 등 긴밀한 소통을 이어오고 있다”면서 “오늘 심포지엄이 한일 관계 개선을 위한 마중물이 되어 북핵과 과거사를 비롯한 현안은 물론 저출산⋅고령화와 4차 산업혁명 등 다양한 공통 의제들을 슬기롭게 헤쳐 나갈 수 있는 방안이 모색되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정 의장은 끝으로 “불행한 과거를 극복하고 새로운 미래를 여는 것은 우리세대에게 주어진 소명”이라면서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조성된 화해 분위기가 도쿄 하계올림픽으로 이어져 동북아 평화 구축에 기여하길 바란다”며 축사를 마쳤다.

이날 열린 심포지엄은 김대중–오부치 공동선언 20주년을 맞아 한·일 양국간 발전적 미래관계 정립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윤호중·김한정·김경수·최경환 의원 공동주최로 개최되었다. 한편 이번 심포지엄에는 한국 측 국회의원 외에도 일본 중의원인 다케시타 와타루, 오부치 유코 의원 등이 함께했다.<끝>




북한에도 부는 건강제일의 바람 지압기와 건강식품이 인기몰이
어느나라에도 가장 큰 관심거리로 꼽는건 바로 건강일 것이다. 이는 북한도 예외가 아니란걸 보여주듯 북한에서도 건강을 중요시하고 있다는걸 알 수 있다. 데일리NK측이 밝힌 사실로는 북한의 주민들은 건강과 체력을 챙기기 위해 지압을 많이 활용하는 편이며, 그동안 지압기를 활용해 건강을 챙기고 있었던 주민들의 생활이 안정기에 접어들면서 건강의료기기와 함께 건강식품이 인기를 끌고 있다는 것이다. 한국에선 여러 부위에 사용할 수 있고 다양한 재질로 만들어지는 지압기와 지압상품이 있는것에 비해 북한은 단 한종류만의 지압기만 유통되며 북한 주민들 사이에선 발 안마기로 불린다. 북한의 지압기는 발 모양이 그려진 판에 발의 혈이 위치한 곳곳에 지압을 할 수 있는 작은 나무 봉들이 고정되어 있어 그 모양에 맞춰 고정된 봉들 마다 지압하는 위치가 인체에 어느 부분에 영향을 미치는지에 대한 내용이 적혀져 있어 100세 시대라 불리는 현대사회인만큼 건강은 그만큼 큰 요소로 자리잡았음을 알 수 있다. 지압기 외에도 건강식품에도 큰 관심을 보이고 있는데 북한의 건강식품은 우리들이 흔히 알고 먹는 보편적으로 나오는 캡슐형태 또는 정제된 알약들과 다르게 자연산 약초와 한약의 재료로 활용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