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10 (화)

  • -동두천 24.0℃
  • -강릉 19.9℃
  • 서울 25.3℃
  • 구름많음대전 28.9℃
  • 구름많음대구 28.7℃
  • 구름많음울산 24.4℃
  • 구름많음광주 27.7℃
  • 구름많음부산 24.6℃
  • -고창 27.5℃
  • 구름많음제주 27.9℃
  • -강화 24.4℃
  • -보은 25.4℃
  • -금산 27.4℃
  • -강진군 27.0℃
  • -경주시 25.9℃
  • -거제 25.7℃
기상청 제공

사회일반

시사토크 여성진행 10%, 3기 방통심의위원 전원 남성… 성 불균형 심각

인권위, 방송·뉴스 보도 등 미디어의 성차별 모니터링 결과 발표


국가인권위원회(이하 인권위)가 지난 해 한국방송학회에 의뢰해 미디어의 성차별 실태를 모니터링한 결과, 시사토크 진행자와 뉴스 인터뷰 대상자의 남성 비율이 월등히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지난 해 임기가 만료된 방송통신심의위원 3기 전원이 50대 이상 남성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지난 해 방송된 지상파(4개)와 종합편성(4개) 채널 드라마·연예버라이어티·뉴스·교양·시사토크 프로그램의 출연자 성별과 역할, 성 관련 표현방식 등을 분석한 결과, TV 속 등장인물로 전문직 남성의 비율이 월등히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뉴스 인터뷰 대상 10명 중 7명은 남성으로 나타났으며, 남성 중 전문직 종사자 비율은 26.6%이었다. 인터뷰 대상 여성 중 전문직 비율은 지난 2015년 10%에서 지난 해 23.5%로 늘었으나, 전체 인터뷰 대상자 중 5.8%에 불과한 수준이다. 이러한 결과는 ‘남성은 전문직 종사자, 여성은 비정규직’이라는 고정관념을 강화시키는 기제가 될 수 있다는 점에서 우려를 낳고 있다.

특히 시사토크 프로그램의 여성 비중이 2015년 36%에서 지난 해 10% 수준으로 크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나 여성의 참여가 시급한 과제로 지적됐다.

이와 함께 2013년부터 4년간 방송심의규정 제30조 양성평등조항 위반 심의사례 등을 분석했다. 지난 2008년부터 2017년 5월까지 방송통신심위원회에서 양성평등조항 위반으로 다룬 심의안건은 74건에 불과하며, 양성평등조항에만 해당하는 사안은 단 1건도 법정제재를 받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방송채널 수와 1일 방송분량 등을 고려할 때 이는 매우 적은 수치로, 양성평등조항이 얼마나 형식적으로 다루어지고 있는가를 보여주고 있다.

방송통신심의위원회 성비 불균형과 젠더 감수성 부재는 여성단체가 지속적으로 지적하고 있는 문제로, 특히 지난 해 임기가 만료된 3기 방심위 전원이 50대 이상 남성만으로 구성된 것으로 나타났다.

TV가 우리 사회를 어떻게 재현하는가는 사회를 이해하는데 중요한 영향을 미친다. 가상의 세계인 TV에서조차 성평등이 실현되지 않는다면, 현실에서 성평등은 기대하기 힘들다. 성평등 실현을 위해 미디어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

한편, 인권위는 지난 26일 미디어 성차별 모니터링 결과보고회를 개최했으며, 향후 전문가 자문의견 및 관계기관 등 의견을 수렴해 미디어 성차별을 개선하기 위한 정책방안을 모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2018 유라시아 청년대장정」유라시아 관문 부산을 알리기 위한 11,737km의 여정에 나선다! 부산시는 유라시아 중심 도시와의 교류협력을 통해 유라시아 관문도시로서의 부산 위상을 높이고 부산 주도의 신북방 진출 공감대 형성을 위해 추진하는 「2018 유라시아 청년대장정」의 출정식을 오는 7월 11일 오후 3시 김해공항 국제선청사 1층 로비에서 갖고 21박 22일간의 대장정에 오른다고 밝혔다. 출정식 행사는 유재수 부산시 경제부시장과 궈펑 주부산중화인민공화국총영사, 랴브코브 겐나디 주부산러시아연방총영사 등 방문국가의 주요 인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경과보고, 내빈축사, 출정선서 순으로 진행된다. 오거돈 부산시장을 대리하여 유재수 경제부시장이 청년대장정 단장인 배수한 동서대 국제관계학 교수에게 청년대장정 깃발을 전수하는 것으로 행사는 마무리된다. 출정식을 마친 단원들은 부산을 시작으로 (러시아)블라디보스토크→(중국)훈춘, 장춘, 베이징, 우루무치→(카자흐스탄)호르고스, 알마티, 아스타나→(러시아)모스크바, 상트페테르부르크까지 총연장 11,737km의 여정에 오르며, 일부 구간을 제외한 대부분을 유라시아 횡단열차를 이용해 이동한다. 지난 2016년 제1기를 시작으로 올 해 제3기째로 접어든 ‘2018 유라시아 청년대장정’ 루트의 큰 특징은 카자흐스탄 지역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