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13 (수)

  • 맑음동두천 -6.5℃
  • 맑음강릉 -0.3℃
  • 맑음서울 -4.3℃
  • 구름조금대전 -2.0℃
  • 연무대구 1.7℃
  • 연무울산 2.6℃
  • 연무광주 0.3℃
  • 흐림부산 2.7℃
  • 구름조금고창 -0.9℃
  • 흐림제주 7.1℃
  • 맑음강화 -6.9℃
  • 흐림보은 -4.8℃
  • 흐림금산 -4.0℃
  • 구름많음강진군 1.1℃
  • 구름많음경주시 1.7℃
  • 흐림거제 3.8℃
기상청 제공

터키 경제장관 초청 한-터키 비즈니스 포럼



터키 경제장관 초청 한-터키 비즈니스 포럼

商議, 터키 경제장관 초청 ‘한-터키 비즈니스 포럼’ 개최
- 대한상의-터키대외경제협력위원회, 2일 소공동 롯데호텔서 ‘한-터키 비즈니스 포럼’ 개최
- 백운규 산업부 장관, 양국 경제협력 확대 위한 세 가지 협력방안 제안 ...
  ▲한-터키 FTA 서비스‧투자협정 발효 ▲첨단산업 분야 협력 ▲韓기업, 터키 인프라 건설 참여 확대
- 김준동 대한상의 상근부회장 “에너지·인프라 대형프로젝트서 ‘협력 성공 릴레이’ 이어지길”

  대한상공회의소(회장 박용만)는 터키대외경제협력위원회와 함께 2일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터키 재무장관 초청 한-터키 비즈니스 포럼’을 개최했다.

  한-터키 수교 61주년을 기념하고 향후 양국

의 경제협력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된 이날 포럼에는 니하트 제이베크지(Nihat Zeybekci) 터키 경제부 장관, 나일 올팍(Nail Olpak) 터키 대외경제협력위원회 회장 등 터키 경제사절단 150여명이 참석했다. 터키 경제사절단은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Recep Tayyip Erdogan) 터키 대통령의 방한 일정에 맞춰 한국을 방문했다.

  한국 측에선 김준동 대한상의 상근부회장,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축사를 통해 “양국의 경제협력 관계가 더욱 굳건해지기 위해서는 양국 기업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정부의 역할은 양국 기업인들이 협력할 수 있는 무대를 만들고 새로운 기회 발굴을 지원하는 일”이라며 “양국 경제협력의 나아가야할 방향으로 교역‧투자 확대를 위한 기반 강화, 혁신성장 협력 강화, 인프라분야 협력 강화 등 세 가지를 제안한다”고 말했다.

  세 가지 방향에 대한 구체적인 실행방안으로 ▲한-터키 FTA 서비스‧투자 협정 발효를 통한 양국 교역액 확대, ▲첨단 산업기술 개발 분야에서의 협력을 통한 미래 성장동력 창출, ▲세계적인 기술력과 풍부한 경험을 갖춘 한국 기업들의 터키 인프라 건설 참여 등을 제시했다.

  이날 김준동 대한상의 상근부회장은 개회사를 통해 “터키는 독일과 견줄 정도의 인구대국이면서도 인구의 절반이 30대 이하여서 세계가 그 성장잠재력에 크게 주목하고 있다”며 “한국 기업의 자본과 기술력이 터키의 역동적인 시장과 결합한다면 큰 성과가 창출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어 “세계최장 현수교인 ‘차나칼레 대교 프로젝트’에 한국 기업들이 터키 기업들과 팀플레이를 펼치고 있어 양국 협력의 상징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제2, 제3의 성공릴레이가 이어지질 기대한다”고 말했다.

  니하트 제이베크지(Nihat Zeybekci) 터키 경제부 장관은 한국기업의 적극적인 투자를 당부했다. 그는 축사를 통해 “터키는 한국의 눈부신 경제 발전을 벤치마킹하여 비약적 경제발전을 모색 중” 이라며 “최근 한국기업들이 터키시장 진출이 증가하고 있어 한국 기업의 경험과 노하우가 터키에 성공적으로 전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포럼에선 터키 유망산업에 대한 전망과 터키 시장 진출 전략이 집중 논의됐다.

  이철원 대외경제정책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터키는 EU라는 거대시장과 인접해 있으며, 양질의 노동력을 갖추고 있어 EU 진출을 위한 제조업 생산기지가 될 잠재력이 있다”며 “터키는 유럽, 아시아, 아프리카의 교차점에 위치해 있어 이들 지역으로의 진출 거점으로 활용도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김종국 해외건설협회 실장은 “터키 정부는 건국 100주년이 되는 2023에 맞춰 다양한 인프라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어 우리 기업에게 기회가 될 것이다”면서도 “현지 제도적 요건을 면밀히 검토하여 투자를 결정해야 시행착오를 줄일 수 있다”고 조언했다.

  대한상의는 “내수시장과 성장성을 함께 갖춘 터키를 세계가 주목하고 있다”며 “한국과 터키의 끈끈한 유대관계의 기반 위에서 한국의 기업들이 터키로 더욱 활발히 진출 할 수 있도록 앞으로 양국 정부와 기업들간 교류의 장을 마련하기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북한에도 부는 건강제일의 바람 지압기와 건강식품이 인기몰이
어느나라에도 가장 큰 관심거리로 꼽는건 바로 건강일 것이다. 이는 북한도 예외가 아니란걸 보여주듯 북한에서도 건강을 중요시하고 있다는걸 알 수 있다. 데일리NK측이 밝힌 사실로는 북한의 주민들은 건강과 체력을 챙기기 위해 지압을 많이 활용하는 편이며, 그동안 지압기를 활용해 건강을 챙기고 있었던 주민들의 생활이 안정기에 접어들면서 건강의료기기와 함께 건강식품이 인기를 끌고 있다는 것이다. 한국에선 여러 부위에 사용할 수 있고 다양한 재질로 만들어지는 지압기와 지압상품이 있는것에 비해 북한은 단 한종류만의 지압기만 유통되며 북한 주민들 사이에선 발 안마기로 불린다. 북한의 지압기는 발 모양이 그려진 판에 발의 혈이 위치한 곳곳에 지압을 할 수 있는 작은 나무 봉들이 고정되어 있어 그 모양에 맞춰 고정된 봉들 마다 지압하는 위치가 인체에 어느 부분에 영향을 미치는지에 대한 내용이 적혀져 있어 100세 시대라 불리는 현대사회인만큼 건강은 그만큼 큰 요소로 자리잡았음을 알 수 있다. 지압기 외에도 건강식품에도 큰 관심을 보이고 있는데 북한의 건강식품은 우리들이 흔히 알고 먹는 보편적으로 나오는 캡슐형태 또는 정제된 알약들과 다르게 자연산 약초와 한약의 재료로 활용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