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12 (화)

  • 구름조금동두천 -5.8℃
  • 맑음강릉 -2.2℃
  • 연무서울 -2.8℃
  • 흐림대전 -5.1℃
  • 맑음대구 -3.8℃
  • 구름많음울산 -1.7℃
  • 맑음광주 -4.3℃
  • 맑음부산 0.0℃
  • 맑음고창 -7.1℃
  • 맑음제주 2.0℃
  • 구름많음강화 -4.3℃
  • 흐림보은 -7.8℃
  • 맑음금산 -8.6℃
  • 맑음강진군 -3.6℃
  • 구름많음경주시 -2.4℃
  • 맑음거제 0.3℃
기상청 제공

'돈의문 박물관마을'에서 오감만족 40가지 체험 즐기세요

미술.음악치료 선생님 함께하는 ‘어린이 그림책과 예술놀이’, 하루 2번 도슨트와 ‘마을투어’


(데일리뉴스,시사매거진CEO) 정동사거리와 경희궁 사이 작은 골목으로 들어가면 마치 타임머신을 타고 과거로 돌아간 듯한 옛 마을을 만날 수 있다. 바로 지난 달 10일 정식으로 문을 연 '돈의문 박물관마을'이다. 100여 년간 자리를 지켜온 오래된 골목길과 조선시대부터 1980년대에 이르는 건축물 총 40개 동으로 이뤄진 마을 그 자체가 하나의 박물관인 곳이다.

마을 곳곳도 볼거리지만 개관과 함께 22개 입주 단체.예술가.작가들이 주축이 되어 40여 개 오감체험 프로그램도 연중 펼치고 있다. 어린이, 직장인 등 시민 누구나 즐길 수 있도록 와인클래스부터 미술.음악 치료 프로그램까지 내용과 분야도 다양하다.

돈의문 박물관마을 한 가운데에 있는 마을마당에서는 평일 점심시간(화~금, 12:20~13:00)마다 라이브공연이 열리고 있다. 모던국악부터 인디밴드 공연까지 다양한 무대가 인근 직장인과 마을주민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는다. 매주 목요일 저녁 고즈넉한 옛 건물에서 열리는 와인 클래스는 퇴근 후 직장인들에게 큰 인기다.

매주 주말(토.일 14시~16시)에는 어린이들과 가족이 참여할 수 있는 ‘어린이 그림책과 예술놀이’이 열린다. 미술.음악 치료 선생님과 아이들이 함께 동화책을 읽고 그 감상을 미술이나 음악으로 표현해보는 수업으로 ①폐자재를 활용한 목공프로그램 ②계절을 느껴볼 수 있는 부채그리기 ③가족이 함께 흙을 고르고 식물을 심어보는 가드닝 프로그램 등을 사전예약을 통해 참여할 수 있다.

전문 도슨트와 함께 걸으며 돈의문 박물관마을의 역사부터 형성 과정에 얽힌 뒷이야기, 22개 입점 예술가의 창작현장을 지켜볼 뿐만아니라 40여 개 프로그램에 대한 소개까지 꼼꼼히 들을 수 있는 ‘마을투어 프로그램’도 매일 2회(화~일, 12:30/16:00) 상시 운영 중이다.

작가적 역량은 뛰어나지만 전시할 공간이 없었던 숨어있는 비전문 작가들에게 전시기회를 주는 ‘시민 오픈콜’의 첫 번째 전시 <한국 근대 왕실 벽지 속 시간과 공간-STRATUM>이 5월25일부터 6월8일까지 열린다.

‘시민 오픈콜’은 회화, 한국화, 조각, 공예, 사진, 디자인, 영상, 설치, 사운드, 뉴미디어, 공연 등 참여 장르의 구분 없이 다양한 분야의 창의적 문화예술 작품과 작가를 모집.선정해 전시를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현재 2차 전시회에 참여할 작가를 모집 중에 있다.

<한국 근대 왕실 벽지 속 시간과 공간-STRATUM>(창작.연출:이지영, 아카이브 기획 및 전시:장필구)는 지난 100여 년 시간의 켜가 축척된 왕실 벽지의 해체로부터 출발, 그 속에 드러난 우리나라 전통문양과 색을 모티브로 한국의 근대초기 전통벽지의 패턴 이미지를 재현한 작업결과물이다.

원본벽지 실물과 이에 대한 역사고증을 통해 디자인으로 재현한 전 과정에 대한 연구과정을 함께 볼 수 있다. 또한 공간 이미지를 부여한 창작 작업을 더해 공간화된 옛 왕실의 모습을 함께 떠올려보고 공유하는 장을 마련한다.

이밖에도 나만의 수채화.일러스트 그리기, 도자기에 전용 물감으로 그림을 그리는 포슬린페인팅 같은 클래스와 정원에서 인문학 책을 읽고 토론도 하는 ‘정원독서모임’, 12인의 시각예술작가들의 작품을 소개하는 전시회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진행 중이다. 한옥에서 생활해본 적 없는 청소년과 외국인 등을 대상으로 한옥도 개방 중이다.

한편, ‘돈의문 박물관마을’은 한 때 뉴타운으로 전면철거될 뻔한 동네를 오래된 도시조직과 역사적 층위가 잘 보존된 역사마을로 재생한 국내 최초의 마을 단위 도시재생 사례다. 작년 9월 ‘서울 도시건축비엔날레’의 전시장소로 첫 선을 보였으며 이후 준비작업을 거쳐 올해 4월10일 정식으로 문을 열었다. 건축가, 예술가, 창작가들로 구성된 공동체가 주축이 돼 공간 그 자체는 물론 다양한 공연.예술.교육을 체험할 수 있는 생활문화공간으로 운영 중이다.

100여 년간 지속되어 온 골목길과 조선시대 한옥과 일제강점기~1980년대 근대건축물 총 40개 동(신축 3개, 리모델링 37개동)이 하나의 마을을 이루고 있어 타임머신을 타고 옛 마을에서 산책하듯 전시.체험을 즐길 수 있어 특히 가족 단위 나들이 코스로 안성맞춤이다.


음식물 쓰레기 더미를 활용한 '산유국의 꿈' 두일기업연구소 박진규 소장
국제사회의 키워드는 단연 녹색성장이다. 2013년부터는 유기성폐액은 해양투기가 전면 금지되고 있다. 세계는 지금 환경파괴의 주범인 탄소경제에서 녹색경제로 빠르게 대체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런 가운데 저탄소 친환경기업인 두일기업연구소(소장 박진규)는 음식쓰레기, 축산분뇨 등 유기성 폐액을 활용하여 그린가스(혼합청정연료)를 개발하여 음식쓰레기더미에서 산유국의 꿈을 키우고 있어 주목받고 있다. 지난달 9일 경산에 있는 연구소에서 시연회가 개최되어 다시한번 굴뚝없는 소각로의 비전의 현장을 확인할 수 있는 장이 되었다. 박진규 소장(65)은 대구출신이다. 박 소장을 아는 사람들은 그를 세계적인 천재라고 입을 모은다. 그는 장영실선생국제과학문화상을 수상하였고 대한민국 건설환경기술상, 2010년 10월 제 24회 일본 세계 천재회의 출품작인 유기성 폐수 자원화와 굴뚝 없는 소각로로 금메달을 수상하는 등 열 손가락으로 다 꼽을 수 없을 만큼 수상한 천재발명가다. 현재 발명특허만도 100가지가 넘는다. 두일기업연구소가 보유하고 있는 부품은 수만 가지가 넘는다. 이들의 가치를 각각 1원으로 산정해도 10억 원이 넘는다고 할 만큼 엄청난 투자를 했음을 웅변으로 증명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