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10 (화)

  • -동두천 25.5℃
  • -강릉 20.1℃
  • 흐림서울 26.5℃
  • 구름많음대전 31.1℃
  • 구름많음대구 29.9℃
  • 구름많음울산 27.3℃
  • 구름많음광주 29.7℃
  • 구름많음부산 26.7℃
  • -고창 29.6℃
  • 구름조금제주 31.7℃
  • -강화 26.0℃
  • -보은 28.0℃
  • -금산 30.9℃
  • -강진군 29.2℃
  • -경주시 29.2℃
  • -거제 29.6℃
기상청 제공

생활서비스

푸른 지구 만들자...'세계 사막화 방지의 날' 기념행사 개최


산림청(청장 김재현)은 17일 '세계 사막화 방지의 날'을 맞아 사막화로 인한 피해의 심각성을 알리고 사막화 방지 활동 동참을 유도하기 위해 오는 15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기념행사를 개최한다고 11일 밝혔다.

국제연합(UN)은 무리한 개발로 인한 사막화를 막고 환경을 보호하기 위해 '사막화방지협약'을 채택하고, 6월 17일을 '세계 사막화 방지의 날'(World Day to Combat Desertification and Drought)로 지정했다.

유엔 사막화방지협약(UNCCD)에서 정한 2018년 세계 사막화 방지의 날 캠페인 슬로건은 '랜드 해즈 트루 밸류. 인베스트 인 잇(Land has true value. Invest in it)'이다.

이는 '토지는 화폐적 가치 이상의 실질적 중요한 자산이나 토지황폐화로 인해 가치가 손실되고 있으며, 우리의 일상생활 속 착한 소비가 지속가능한 토지관리에 도움이 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이번 캠페인은 미래숲·푸른아시아·동북아포럼·생명의 숲 등 시민단체와 함께 진행된다.

이날 기념행사에는 ▲희망나무 심기, ▲공기정화식물 화분 만들기, ▲메시지 콘테스트, ▲사진전, ▲거리행진 등의 프로그램이 마련된다.

특히 '메시지 콘테스트'에서는 사막화 방지 메시지를 작성해 접수한 시민을 대상으로 2명을 선정하고 11월 초 중국 내몽고 쿠부치 사막에서 나무를 심는 기회를 제공한다.

고기연 국제산림협력관은 "착한 소비는 사막화·토지 황폐화로 인해 피해 받고 있는 사람들에게 희망을, 미래세대에게는 생명력이 살아 숨 쉬는 토지를 물려 줄 수 있는 길"이라며 "우리나라 대기질 개선을 위해 나무심기를 계속 추진하겠다."라고 말했다.



「2018 유라시아 청년대장정」유라시아 관문 부산을 알리기 위한 11,737km의 여정에 나선다! 부산시는 유라시아 중심 도시와의 교류협력을 통해 유라시아 관문도시로서의 부산 위상을 높이고 부산 주도의 신북방 진출 공감대 형성을 위해 추진하는 「2018 유라시아 청년대장정」의 출정식을 오는 7월 11일 오후 3시 김해공항 국제선청사 1층 로비에서 갖고 21박 22일간의 대장정에 오른다고 밝혔다. 출정식 행사는 유재수 부산시 경제부시장과 궈펑 주부산중화인민공화국총영사, 랴브코브 겐나디 주부산러시아연방총영사 등 방문국가의 주요 인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경과보고, 내빈축사, 출정선서 순으로 진행된다. 오거돈 부산시장을 대리하여 유재수 경제부시장이 청년대장정 단장인 배수한 동서대 국제관계학 교수에게 청년대장정 깃발을 전수하는 것으로 행사는 마무리된다. 출정식을 마친 단원들은 부산을 시작으로 (러시아)블라디보스토크→(중국)훈춘, 장춘, 베이징, 우루무치→(카자흐스탄)호르고스, 알마티, 아스타나→(러시아)모스크바, 상트페테르부르크까지 총연장 11,737km의 여정에 오르며, 일부 구간을 제외한 대부분을 유라시아 횡단열차를 이용해 이동한다. 지난 2016년 제1기를 시작으로 올 해 제3기째로 접어든 ‘2018 유라시아 청년대장정’ 루트의 큰 특징은 카자흐스탄 지역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