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11 (월)

  • 맑음동두천 -5.7℃
  • 맑음강릉 -1.4℃
  • 맑음서울 -6.0℃
  • 맑음대전 -3.8℃
  • 맑음대구 -2.0℃
  • 맑음울산 0.3℃
  • 흐림광주 -0.9℃
  • 맑음부산 1.2℃
  • 흐림고창 -2.2℃
  • 흐림제주 3.7℃
  • 맑음강화 -4.6℃
  • 맑음보은 -3.6℃
  • 맑음금산 -3.4℃
  • 흐림강진군 -0.1℃
  • 맑음경주시 -1.5℃
  • 맑음거제 1.4℃
기상청 제공

유승민 IOC 위원ㆍ퓨전국악그룹 시아(SIA), KBS강태원복지재단 홍보대사 위촉


KBS강태원복지재단(이사장:이수성)은 27일(수) 오후 여의도 이룸센터 대회의실에서 홍보대사 위촉식을 열고 유승민 IOC 위원과 퓨전국악그룹 시아(SIA)를 홍보대사로 위촉했다.

유승민 위원은 2000년 시드니 올림픽을 시작으로 아테네, 베이징, 런던 올림픽에 남자 탁구 국가대표로 출전해 금·은·동메달을 땄고,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 남자 탁구 국가 대표 팀 코치를 역임한 후 2016년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선수 위원과 2017년 대한체육회 이사로 선출돼 활동하고 있다.

퓨전국악그룹 1세대인 시아(SIA)는 지난 2005년에 가야금과 해금 그리고 대금 등 전통 악기와 보컬로 창단된 여성 4인조 그룹으로 클래식과 팝, 가요 등 국악과 여타 장르와의 크로스 오버를 통한 새로운 전통 음악을 창조하고 있다.

유승민 위원과 퓨전국악그룹 시아(SIA)는 평소에도 나눔 활동에 깊은 관심을 갖고 직접 실천해 오고 있었는데 KBS강태원복지재단의 홍보대사로 위촉돼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고 밝혔다.

특히 유승민 위원은 “뜻깊은 일에 홍보대사로서 참여할 수 있게 돼 기쁘고, 앞으로 소외된 이웃에 대한 관심을 높여 기부 문화를 알리는 데 힘쓰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퓨전국악그룹 시아(SIA)는 “우리만의 특색 있는 퓨전 국악을 통해 나눔 문화 확산에 앞장서고, 나눔의 손길이 닿지 않는 곳에도 재능 나눔을 통해 따뜻한 사회를 만드는 데 이바지하겠다.”고 말했다.


이수성 KBS강태원복지재단 이사장은 인사말을 통해 “유승민 위원과 퓨전국악그룹 시아(SIA)가 재단의 홍보대사로 위촉되면서 나눔 문화 확산에 앞장설 것으로 기대하며, 재단 또한 미래를 여는 기부 문화의 마중물 역할을 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北, 55년만 베트남 국빈 방문 이뤄질까
제2차 북-미 정상회담 장소가 하노이로 결정됐다. 최근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평양을 방문했고 일주일간의 실무협상을 통해 북한이 요구한 하노이로 최종 개최지가 정해졌다. 막판까지 하노이와 자웅을 겨루던 다낭은 북한에 인지도가 높지 않고 관광지의 성격이 강해 밀린 것으로 분석된다. 하노이는 과거 공산국가 북베트남의 수도였다. 남주홍 경기대 교수는 조선일보에 "월맹의 수도였던 하노이는 북한이 베트남과의 '혈연관계'를 언급할 수 있는 장소이자 '구 공산권'의 대미(對美) 승전을 상징하는 곳"이라 전했다. 통일 이후에도 사회주의 베트남의 수도로서 개혁·개방의 성과를 내고 있다. 개최지가 하노이로 전격 결정되자 베트남은 본격적인 회담 준비에 들어갔다. 미국과 북한의 정상회담 관계자들이 묵을 최고급 호텔은 예약을 가려서 받고 있다. 최고급 객실은 비워두고 있다. 회담 장소로는 국립컨벤션센터가 거론된다. 국립컨벤션센터는 2006년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를 개최한 바 있어 격이 맞다는 분석이다. 김 위원장이 베트남을 국빈 방문할 것인지에 대해서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김 위원장의 조부인 김일성이 1964년 마지막으로 베트남을 방문

음식물 쓰레기 더미를 활용한 '산유국의 꿈' 두일기업연구소 박진규 소장
국제사회의 키워드는 단연 녹색성장이다. 2013년부터는 유기성폐액은 해양투기가 전면 금지되고 있다. 세계는 지금 환경파괴의 주범인 탄소경제에서 녹색경제로 빠르게 대체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런 가운데 저탄소 친환경기업인 두일기업연구소(소장 박진규)는 음식쓰레기, 축산분뇨 등 유기성 폐액을 활용하여 그린가스(혼합청정연료)를 개발하여 음식쓰레기더미에서 산유국의 꿈을 키우고 있어 주목받고 있다. 지난달 9일 경산에 있는 연구소에서 시연회가 개최되어 다시한번 굴뚝없는 소각로의 비전의 현장을 확인할 수 있는 장이 되었다. 박진규 소장(65)은 대구출신이다. 박 소장을 아는 사람들은 그를 세계적인 천재라고 입을 모은다. 그는 장영실선생국제과학문화상을 수상하였고 대한민국 건설환경기술상, 2010년 10월 제 24회 일본 세계 천재회의 출품작인 유기성 폐수 자원화와 굴뚝 없는 소각로로 금메달을 수상하는 등 열 손가락으로 다 꼽을 수 없을 만큼 수상한 천재발명가다. 현재 발명특허만도 100가지가 넘는다. 두일기업연구소가 보유하고 있는 부품은 수만 가지가 넘는다. 이들의 가치를 각각 1원으로 산정해도 10억 원이 넘는다고 할 만큼 엄청난 투자를 했음을 웅변으로 증명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