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29 (금)

  • -동두천 23.5℃
  • -강릉 26.8℃
  • 박무서울 22.9℃
  • 구름많음대전 24.7℃
  • 흐림대구 24.7℃
  • 흐림울산 23.8℃
  • 흐림광주 25.1℃
  • 흐림부산 22.2℃
  • -고창 25.1℃
  • 박무제주 24.5℃
  • -강화 21.5℃
  • -보은 24.8℃
  • -금산 24.4℃
  • -강진군 24.8℃
  • -경주시 24.3℃
  • -거제 22.9℃
기상청 제공

공연

SEA LIFE 부산아쿠아리움, 바닷속 이색 영화관 ‘딥시네마월드’ 볼거리 더해


(데일리뉴스,시사매거진CEO) 부산의 대표 해양 테마파크 SEA LIFE 부산아쿠아리움(대표 송광호, 이하 부산아쿠아리움)이 초대형 수조가 시네마 스크린으로 변하는 바닷속 이색 영화관 ‘딥시네마월드’에 풍성한 볼거리를 더했다.

4월 공식 론칭한 ‘딥시네마월드’는 지하 3층 바다극장의 초대형 메인수조가 최첨단 시네마 스크린으로 변해 바닷속 가오리를 형상화한 수중탐사로봇 ‘골드레이’의 해저 탐험 스토리 영상 상영 및 아쿠아리스트 수중 퍼포먼스를 더한 신개념 공연 프로그램으로 관람객들에게 큰 인기를 끌고 있다.

부산아쿠아리움은 관람객들에게 보다 많은 볼거리를 제공하기 위해 ‘딥시네마월드’가 상영되는 초대형 수조에 스마트 필름의 장점을 접목시켜 음악과 영상이 어우러진 오프닝 공연을 추가적으로 구성했다. 또한 딥시네마월드 영상 속 주인공 골드레이와 영상 상영 후 수중 퍼포먼스에 등장하는 씨라이프 구조대에 목소리를 더빙하는 등 기존 영상 스토리를 더욱 생동감 넘치고 흥미 있게 연출했다.

7월 중 본격적인 여름철 무더위를 피하기 위한 이색 체험 전시존도 론칭을 앞두고 있다. ‘여름 속 겨울’을 콘셉트로 대형 스노우볼 및 이글루, 펭귄모형 등의 포토존과 슬라이드 볼풀존, 화이트와 블루 빛의 해양생물 전시존 등 시원하게 즐길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마련할 예정이다.

해운대해수욕장 개장 기념 특별 할인 프로모션도 마련했다. 8월 12일 까지 대학생 대상 동반 1인까지 1만원 할인 혜택을 제공하며, 방문 시 학생증 또는 재학증명서 등 매표소에 제출하면 된다. 타 쿠폰 및 할인 등 중복적용은 불가하다.

SEA LIFE 부산아쿠아리움 장명근 마케팅 팀장은 “지난 봄 론칭한 딥시네마월드가 가족 단위 방문객들 사이에서 뜨거운 호응을 받아, 한층 풍성한 볼거리를 더해 선보이게 됐다”며 “무더운 날씨에 아이들과 함께 부산아쿠아리움에서 다양한 프로그램을 즐기며 시원한 여름을 보내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SEA LIFE 부산아쿠아리움은 2001년 11월 개장 이래 1700만 이상의 방문객이 방문한 부산 및 경남 지역의 대표 해양 테마파크로, 250종, 1만여 마리의 해양생물들이 살아가고 있다. 세계 최첨단 디지털 기술이 어우러진 10여 개의 다양한 관람존을 통해 관객들에게 다채로운 볼거리와 교육적 완성도를 모두 갖춘 가족형 전시 콘텐츠를 선사하고 있다.



시민과 함께한 22년 무용수 생활 ‘소중히 간직’ (데일리뉴스,시사매거진CEO) 올해 명예퇴직제도가 시행된 대전시립예술단에서 첫 명예퇴직 대상자가 나왔다. 대전시는 대전시립무용단의 허은하 단원(41)이 오는 30일자로 명예 퇴직한다고 24일 밝혔다. 대전시에 따르면 고령자고용촉진법상 근로자의 정년이 60세로 연장됨에 따라 지난해부터 시립예술단원의 정년도 55세에서 60세로 연장됐다. 시립예술단의 명예퇴직은 정년연장에 따라 명예퇴직 희망 단원들에게 별도의 명예퇴직수당을 지급해 보다 안정된 마음으로 후배들에게 자리를 물려줄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올해부터 시행됐다. 이 제도는 지방자치단체 예술단 중에서 광주시립발레단이 시행 첫해인 지난해 1명이 명예퇴직했으며, 대전시립예술단도 올해부터 이 제도를 도입, 6월 30일자로 대전시립무용단에서 첫 대상자 1명이 나오게 됐다. 명예퇴직자 허은하 씨는 1997년 3월 대전시립무용단 상임단원으로 입사해 올해로 22년 근속 활동했으며, 초대 김란 상임안무자를 시작으로 5명의 예술감독으로부터 지도를 받고 해마다 30여회의 크고 작은 공연들을 통해 대전 시민들에게 기쁨을 선사해왔다. 허은하 씨는 “비록 몸은 무용단을 떠나지만 마음은 늘 무용단과, 또 시민들과 함께 할 것”이라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