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02 (월)

  • -동두천 20.3℃
  • -강릉 21.2℃
  • 서울 21.0℃
  • 흐림대전 22.4℃
  • 천둥번개대구 21.8℃
  • 흐림울산 26.5℃
  • 흐림광주 24.6℃
  • 흐림부산 25.2℃
  • -고창 23.9℃
  • 흐림제주 28.7℃
  • -강화 22.2℃
  • -보은 21.4℃
  • -금산 21.3℃
  • -강진군 25.9℃
  • -경주시 25.2℃
  • -거제 26.7℃
기상청 제공

경제

‘한·중 고위급 기업인 대화’ 출범, 29일 중국 베이징에서 첫 회의 개최



‘한·중 고위급 기업인 대화’ 출범, 29일 중국 베이징에서 첫 회의 개최


- 대한상의, 29일 중국 베이징서 열리는 ‘한·중 기업인·전직 정부고위인사 대화’ 참석자명단 발표
- 정세균 前 국회의장[위원장],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 최태원 SK 회장,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 등 15명 참석
- 韓 대표단, 강연·라운드테이블 등 참석... 양국 경제 협력강화 방안 논의


  대한상공회의소(회장 박용만)는 ‘제1회 한·중 기업인 및 전직 정부고위인사 대화’(약칭 :한·중 고위급 기업인 대화)를 오는 6월 29일 중국 베이징에서 개최한다고 27일 밝혔다.

  ‘한·중 고위급 기업인 대화’는 한국과 중국 간 소통을 확대하고 양국의 경제교류를 지원하기 위해 만들어진 대화채널이다. 지난해 12월 대한상의(회장 박용만)와 중국국제경제교류센터(이사장 쩡 페이옌) 간의 업무협약을 계기로 신설됐다.

- 韓: 정세균 前 국회의장[위원장],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 최태원 SK 회장,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 등 총 16명으로 구성

  한·중 고위급 기업인 대화는 양국의 주요 경제계 인사와 전직 정부인사들로 구성된다.

  한국측은 총 16명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경제계에서는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 최태원 SK 회장, 윤부근 삼성전자 부회장, 정의선 현대자동차 부회장, 구본준 LG 부회장, 김승연 한화 회장, 박정원 두산그룹 회장, 손경식 CJ 회장, 구자열 LS 회장,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 서경배 아모레퍼시픽 회장 등 11명이 위원으로 참여한다.

  전직 정부인사 대표로는 정세균 前국회의장, 변양균 前대통령비서실 정책실장, 오영호 前산업부 제1차관, 최석영 前외교부 FTA교섭대표, 경제전문가로는 이재영 대외경제정책연구원 원장이 참여한다. 한국측 위원장은 정세균 前국회의장이 맡는다.

  대한상의는 위원 구성 기준에 대해 “중국과의 사업 관련성과 업종별 대표성을 고려해 위원을 선정했다”며 “양국 기업인들의 경제 교류를 지원하고, 필요 시 양국 정부에 애로사항을 적극 건의하는 내실 있는 경협채널로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번 첫 회의에 한국측에서는 정세균 前국회의장을 포함 총 15명이 참석예정이다. LG는 구본준 부회장을 대신해 박진수 부회장이, 한화는 김승연 회장 대신 김창범 부회장이 대참 예정이다. 변양균 前대통령비서실 정책실장은 개인일정상 불참 예정이다.

  <중국 위원명단 ... 추후 발표 예정>

  이날 기업인대화에서 양국 기업인들은 ‘한·중 경제협력 강화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