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10 (화)

  • -동두천 24.5℃
  • -강릉 20.5℃
  • 흐림서울 25.2℃
  • 구름많음대전 29.4℃
  • 구름많음대구 29.6℃
  • 구름많음울산 27.6℃
  • 구름많음광주 29.2℃
  • 구름조금부산 28.1℃
  • -고창 28.8℃
  • 구름많음제주 29.5℃
  • -강화 24.8℃
  • -보은 28.4℃
  • -금산 29.4℃
  • -강진군 29.3℃
  • -경주시 29.1℃
  • -거제 27.9℃
기상청 제공

문화일반

‘문화의 바다, 동아시아 새물결’ 2018 동아시아문화도시 기획전시, 집의 동사형(Migratory Life) 展 개최

부산 일대 7월 한 달간 무라카미 사토시(일본)의 집 퍼포먼스 프로젝트 진행


부산현대미술관은 7월 3일부터 2018년 동아시아문화도시 사업의 일환으로 <집의 동사형(Migratory Life)>전을 기획, 진행한다.

<집의 동사형(Migratory Life)>전은 일본 가나자와 21세기 미술관과 부산현대미술관간의 작가교류 및 전시추진으로 이루어진다. 가나자와 21세기 미술관에서 추천한 작가 무라카미 사토시의 작업은 미술관(갤러리)형 작품이 아니라 작가가 제작한 집(소품)을 휴대하여 보행하면서, 일정 장소에 집을 가설하고 일시적으로 거주하면서 그때그때의 상황을 기록하는 형태의 퍼포먼스이다. 이번 <집의 동사형(Migratory Life)>전은 부산일대에서 행해지며, 거리의 행인이나 마을 주민들의 목격에 의한 ‘감상’이 이루어진다.

작가 무라카미 사토시는 동일본 대지진, 후쿠시마 원전 사고를 겪으면서 새로운 자극을 얻게 되었다고 한다. 작했다. 그는 2014년부터 <이주 생활>프로젝트를 발표해 오면서, 이동형 집의 휴대와 도보로 이동한다는 개념으로 우리의 일상적이고 상식적인 ‘거주’와 ‘거주지’에 대한 새롭고 신선한 환기를 제공할 것이다.

한편 동아시아문화도시 사업은 문화다양성 존중이라는 기치아래 ‘동아시아의 의식, 문화교류와 융합, 상대문화 이해’의 정신을 실천하기 위하여 2012년 제4회 한.중.일 문화장관 회의 협의에 따라 매년 3국의 1개 도시를 동아시아문화도시로 선정하여 다채로운 문화교류를 추진하는 사업이다. 2018년도에는 부산, 하얼빈, 가나자와 3개 도시가 동아시아문화도시로 선정되어 지난 5월 개막행사를 시작으로 지난 6월22일부터 24일까지 동아시아평화콘서트와 동아시아문화의 숲 행사를 진행하였으며, 한 해 동안 한중일 3개 도시 간 다양한 국제문화교류행사를 추진하게 된다.



환경형 사회적경제, 함께 만들어가요 환경부(장관 김은경)는 6월 29일 서울 은평구 서울사회적경제지원센터에서 '환경형 사회적경제 한마당' 행사를 개최한다. '환경형 사회적경제'란 환경 분야에서 구성원의 협력을 바탕으로 공동체의 공동이익과 사회적가치 실현을 위해 수행하는 모든 경제적 활동을 의미한다. 이번 행사에는 김은경 환경부 장관을 비롯하여 환경부 및 산하·소속기관 사회적경제 담당자, 관련 기업 대표 및 전문가 등 50여 명이 참석한다. 환경부는 다양한 환경문제를 해결하고 지속가능한 가치를 실현하기 위한 발판으로 '환경형 사회적경제'를 본격적으로 육성하기 위해 이번 행사를 마련했다. 이번 행사를 통해 '환경형 사회적경제' 지원전략 수립 과정에서 현장의 의견을 듣고 올바른 정책방향을 모색할 예정이다. 행사는 취약계층을 고용하여 환경표지인증을 취득한 친환경제품을 생산하는 사회적기업 등 다양한 사회적경제 기업 대표의 사업 소개를 비롯해 순환공유경제와 도시재생에 대한 사회적경제 모델이 소개된다. 이어서 사회적경제 육성방안 토론 및 현장 애로사항, 건의사항 청취 순으로 진행된다. 특히 새활용(업사이클링), 도시재생, 친환경상품, 음식물쓰레기 처리, 환경교육 등 다양한 환경 분야에서 활동 중인 사회적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