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13 (수)

  • 맑음동두천 -6.5℃
  • 맑음강릉 -0.3℃
  • 맑음서울 -4.3℃
  • 구름조금대전 -2.0℃
  • 연무대구 1.7℃
  • 연무울산 2.6℃
  • 연무광주 0.3℃
  • 흐림부산 2.7℃
  • 구름조금고창 -0.9℃
  • 흐림제주 7.1℃
  • 맑음강화 -6.9℃
  • 흐림보은 -4.8℃
  • 흐림금산 -4.0℃
  • 구름많음강진군 1.1℃
  • 구름많음경주시 1.7℃
  • 흐림거제 3.8℃
기상청 제공

‘문화의 바다, 동아시아 새물결’ 2018 동아시아문화도시 기획전시, 집의 동사형(Migratory Life) 展 개최

부산 일대 7월 한 달간 무라카미 사토시(일본)의 집 퍼포먼스 프로젝트 진행


부산현대미술관은 7월 3일부터 2018년 동아시아문화도시 사업의 일환으로 <집의 동사형(Migratory Life)>전을 기획, 진행한다.

<집의 동사형(Migratory Life)>전은 일본 가나자와 21세기 미술관과 부산현대미술관간의 작가교류 및 전시추진으로 이루어진다. 가나자와 21세기 미술관에서 추천한 작가 무라카미 사토시의 작업은 미술관(갤러리)형 작품이 아니라 작가가 제작한 집(소품)을 휴대하여 보행하면서, 일정 장소에 집을 가설하고 일시적으로 거주하면서 그때그때의 상황을 기록하는 형태의 퍼포먼스이다. 이번 <집의 동사형(Migratory Life)>전은 부산일대에서 행해지며, 거리의 행인이나 마을 주민들의 목격에 의한 ‘감상’이 이루어진다.

작가 무라카미 사토시는 동일본 대지진, 후쿠시마 원전 사고를 겪으면서 새로운 자극을 얻게 되었다고 한다. 작했다. 그는 2014년부터 <이주 생활>프로젝트를 발표해 오면서, 이동형 집의 휴대와 도보로 이동한다는 개념으로 우리의 일상적이고 상식적인 ‘거주’와 ‘거주지’에 대한 새롭고 신선한 환기를 제공할 것이다.

한편 동아시아문화도시 사업은 문화다양성 존중이라는 기치아래 ‘동아시아의 의식, 문화교류와 융합, 상대문화 이해’의 정신을 실천하기 위하여 2012년 제4회 한.중.일 문화장관 회의 협의에 따라 매년 3국의 1개 도시를 동아시아문화도시로 선정하여 다채로운 문화교류를 추진하는 사업이다. 2018년도에는 부산, 하얼빈, 가나자와 3개 도시가 동아시아문화도시로 선정되어 지난 5월 개막행사를 시작으로 지난 6월22일부터 24일까지 동아시아평화콘서트와 동아시아문화의 숲 행사를 진행하였으며, 한 해 동안 한중일 3개 도시 간 다양한 국제문화교류행사를 추진하게 된다.



북한에도 부는 건강제일의 바람 지압기와 건강식품이 인기몰이
어느나라에도 가장 큰 관심거리로 꼽는건 바로 건강일 것이다. 이는 북한도 예외가 아니란걸 보여주듯 북한에서도 건강을 중요시하고 있다는걸 알 수 있다. 데일리NK측이 밝힌 사실로는 북한의 주민들은 건강과 체력을 챙기기 위해 지압을 많이 활용하는 편이며, 그동안 지압기를 활용해 건강을 챙기고 있었던 주민들의 생활이 안정기에 접어들면서 건강의료기기와 함께 건강식품이 인기를 끌고 있다는 것이다. 한국에선 여러 부위에 사용할 수 있고 다양한 재질로 만들어지는 지압기와 지압상품이 있는것에 비해 북한은 단 한종류만의 지압기만 유통되며 북한 주민들 사이에선 발 안마기로 불린다. 북한의 지압기는 발 모양이 그려진 판에 발의 혈이 위치한 곳곳에 지압을 할 수 있는 작은 나무 봉들이 고정되어 있어 그 모양에 맞춰 고정된 봉들 마다 지압하는 위치가 인체에 어느 부분에 영향을 미치는지에 대한 내용이 적혀져 있어 100세 시대라 불리는 현대사회인만큼 건강은 그만큼 큰 요소로 자리잡았음을 알 수 있다. 지압기 외에도 건강식품에도 큰 관심을 보이고 있는데 북한의 건강식품은 우리들이 흔히 알고 먹는 보편적으로 나오는 캡슐형태 또는 정제된 알약들과 다르게 자연산 약초와 한약의 재료로 활용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