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24 (월)

  • 구름많음동두천 16.2℃
  • 구름많음강릉 15.8℃
  • 맑음서울 17.7℃
  • 구름조금대전 16.2℃
  • 구름조금대구 21.1℃
  • 구름많음울산 20.0℃
  • 구름조금광주 17.4℃
  • 구름많음부산 21.3℃
  • 구름많음고창 15.7℃
  • 구름많음제주 23.3℃
  • 맑음강화 15.4℃
  • 맑음보은 13.2℃
  • 구름많음금산 13.2℃
  • 흐림강진군 19.5℃
  • 구름많음경주시 20.2℃
  • 구름많음거제 20.1℃
기상청 제공

단국대학교 인문한국플러스 사업팀, 한·중 공동 학술대회 개최

6월 30일 중국 산동성 제남에서 ‘동아시아 인문학 논단-지식유통과 동아시아 인문학’ 개최


단국대학교 일본연구소 인문한국플러스(이하 HK+) 사업팀이 지난 6월 30일 ‘동아시아 인문학 논단-지식유통과 동아시아 인문학’의 제목으로 중국 산동성 제남의 금도호텔에서 산동사회과학원문화연구소, 유가문화연구센터와 공동 주최로 2018 해외학술대회를 개최하였다.

학술대회는 산동사회과학원 문화연구소 소장 도가국의 인사말을 시작으로 임안오 교수의 ‘유·불·도의 유통과 동아시아 현대화의 관계’라는 제목의 기조 강연과 한국, 중국, 베트남, 일본 등의 학자 30여명이 학술 발표를 진행하였다.

HK+ 사업팀은 이번 해외학술대회를 바탕으로 공동개최 연구소인 산동사회과학원 문화연구소를 비롯한 다수의 국가에서 참가한 학자들과의 지속적인 소통과 교류가 이루어지는 계기를 마련하였다.

특히 HK+ 연구팀은 산동사회과학원 문화연구소와 공동주관 제안서를 체결하여 향후 상대국에서 열리는 학술대회에 참가하고 공동의 협의를 거쳐 학술대회 주제와 초청 강연자, 학술대회 구성, 차기 학술대회 개최 기관을 선정하는 등 적극적 학문 교류를 약속하였다.

한편 단국대학교 일본연구소는 한국연구재단의 2017년도 인문한국플러스 지원 사업 인문기초학문 분야에 선정되어 ‘지식 권력의 변천과 동아시아 인문학: 한·중·일 지식 체계와 유통의 컨디버전스’라는 아젠다를 중심으로 과제를 수행 중이다.


추석 평화이슈, 얼마나 파급력 클까?
최근 하락세를 보이던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지지도가 61%로 11%나 급등했다. 민주당의 지지도 역시 6%나 늘어났다. 물론 이는 누구나 예상할 수 있듯이, 제3차 남북정상회담에 따른 것이다. 하지만 중요한 것은 이러한 여론의 급등이 추석 직전에 이뤄졌다는 점이다. 회담에서 보여주었던 감동과 여운이 추석 기간 내내 여진을 일으킬 가능성이 적지 않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이러한 평화이슈를 ‘민생’이라는 이름으로 깎아내리면서 여론을 확산시키려는 전략을 펼 것으로 보인다. 특히 이번 3차 정상회담에 대해 “알맹이가 없다”, “우리가 스스로 무장을 해제한다”는 논리를 내세우고 있다. 밥상 이슈 선점 위한 레토릭 시작 흔히 ‘추석 밥상머리’에서는 여러 가지 정치 쟁점이 등장한다. 또한 젊은 세대와 구 세대의 논쟁도 심심치 않에 발생한다. 그리고 여기에서 주도권을 잡은 견해들이 여론을 타고 확산되는 경향이 강하다. 또 국회의원들은 지역구를 찾아다니면서 이러한 이슈를 선점하고자 노력하기도 한다. 그 결과에 따라 주민들이 설득이 되기도 하고, 또 설득을 당하는 척만 하지, 오히려 자신의 정치적 신념을 더욱 강하게 내면화하는 경우도 있다. 인지도 있는 의원들의 경우 추석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