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06 (금)

  • -동두천 22.2℃
  • -강릉 18.3℃
  • 흐림서울 23.3℃
  • 대전 21.6℃
  • 흐림대구 21.6℃
  • 울산 20.6℃
  • 흐림광주 23.0℃
  • 흐림부산 21.6℃
  • -고창 23.5℃
  • 제주 22.7℃
  • -강화 21.4℃
  • -보은 21.7℃
  • -금산 22.7℃
  • -강진군 23.1℃
  • -경주시 20.5℃
  • -거제 22.6℃
기상청 제공

문화일반

국제인공지능대전 9일 개막… 인공지능의 모든 것

9일부터 11일까지 코엑스에서 AI 최신 기술·플랫폼·솔루션·애플리케이션 등에서 AI융합 아이디어경진대회·인공지능 체험행사까지

(데일리뉴스,시사매거진CEO) 국내 최초로 인공지능이 미래가 우리에게 어떤 의미가 될 것인지, AI가 가져오는 우리 사회와 산업의 혁신은 무엇인지, 관련 AI 최신 기술과 플랫폼·솔루션, AI 기반 비즈니스 모델, 국내외 AI 기업의 비즈니스 전략, 적용 및 도입 전략 등 4차 산업혁명 시대의 혁신을 이끌 인공지능의 모든 것을 한눈에 확인하고 정보를 공유하고 네트워킹할 수 있는 ‘국제인공지능대전’이 9일부터 11일까지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개막된다.

인공지능의 최신 기술과 플랫폼, 솔루션, 애플리케이션 등에서 AI 컨퍼런스, AI 체험행사까지 모든 것을 한눈에 보고 체험할 수 있는 ‘국제인공지능대전’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한국정보화진흥원, 정보통신산업진흥원, 정보통신기술진흥센터, 서울창조경제혁신센터, 대전창조경제혁신센터, 한국IBM, 롯데정보통신, 한국중소벤처무역협회, 양재R&CD혁신허브, 국제전자상거래 연구센터, 인공지능신약개발추진단 등의 관련 기관과 일본인공지능협회, 중국 베이징우전대학교 등의 후원과 한국인공지능협회, 인공지능신문, 스토리앤플랜, 서울메쎄인터내셔널이 공동 주최·주관 한다.

이번 행사는 국내외 73개의 AI전문 기업과 기관 단체가 참가해 AI EXPO 부문에는 ‘AI Elemental Technologies ·H/W ·S/W’ 분야의 머신러닝, 딥러닝, 뉴럴네트워크, 강화학습, 자연어, 음성인식, 이미지인식, AI칩·부품, 컴퓨팅, 플랫폼·솔루션 등과 ‘AI Applications & Services’ 분야로 챗봇 및 어시트턴트, 5G·네트워크, IoT, 자율주행, 의료·헬스케어, 게임, 금융, 보안, 제조·유통·소매, AI로봇, 웨어러블, 스마트팩토리, 스마트시티·홈, 드론·UAV, 예측유지보수, AI컨설팅 등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제조업과 융합산업 혁신을 이끌 인공지능의 모든 것을 확인하고 네트워킹할 수 있는 장이 펼쳐진다.

특히 이번 행사는 다양한 AI관련 부대행사가 예정돼 있다. AI기술을 드론, 자율주행차, 웹서비스, 사물인터넷, 증강현실 등 다양한 분야에 적용해 새로운 제품과 서비스를 기획하고 사업성과 기술력을 겨루는 대회인 ‘인공지능융합 아이디어경진대회’가 8일 선발된 20팀이 가려긴 가운데 둘째날인 10일에 결선이 열리며 인공지능 유저 컨퍼런스인 ‘AI Skill up Seminar: 인공지능과 디지털 헬스케어’, ‘AI User Group Meeting: 인공지능의 활용’과 ‘인공지능 비즈니스 개발 컨퍼런스 2018’, 로봇융합 비즈니스분야 2018년 사업화 유망기술 설명회, ‘스마트커넥티드월드’컨퍼런스 등이 동시에 개최된다.

국제인공지능대전 둘째날인 10일에는 컨퍼런스룸에서 ‘스마트커넥티드월드2018’ 메인 컨퍼런스가 개최되며 행사에서는 미국인공지능학회 가 수여하는 혁신적 인공지능 응용상을 5회 수상한, 홍콩시립대 앤디 천 교수의 ‘인공지능과 프라이버시: GDPR’ 이란 주제로, 한국정보화진흥원장 문용식 원장이 ‘AI 시대, NIA의 대응’, 한국 IBM 유부선 상무가 ‘인공지능: 인지컴퓨팅 실현을 위해 새로운 시각으로 바라보는 IT 인프라’라는 각 주제로 기조강연과 중국, 일본, 홍콩 등의 인공지능 기반 서비스 기업 대표와 전문가의 발표로 이어진다.

이어서 2017년 한국지능정보시스템학회로부터 인텔리전스 대상을 수상한 네이버 구송이 매니저가 ‘네이버톡톡: 챗봇이야기’를 발표하며 뷰노 정규환 CTO는 ‘AI 기반의 의료영상 분석 기술과 적용 사례’를 발표하고 특히 일본에서 캘린더 앱 서비스로 돌풍을 일으키면서 제2의 ‘라인’ 성공 신화를 만들어가고 있는 타임트리의 박차진 대표가 ‘AI가 디자인하는 라이프스타일’에 대해서 발표하며 한중 합작 AI기반 Social Media와 Commerce의 결합서비스 WeStar를 만들고 있는 H2ON 박혜민 대표와 MHQ 배길웅 대표의 발표에 이어 하렉스인포텍 박경양 대표가 ‘사용자 중심 공유 플랫폼의 필요성과 원리’에 대해 발표 한다.

이밖에 이번 국제인공지능대전에서는 AI 드론 체험, AI 증강현실 및 가상현실 체험, 인공지능 게임 체험, AI 로봇, AI 갤러리 등 인공지능을 직접 체험할 수 있는 다양한 AI 체험관이 꾸며져 있으며 광주과학기술원, 한국천문연구원, 등의 특별한 연구 성과와 트윔은 인공지능으로 사람의 눈을 대신해 모든 검사 및 측정 과정을 시연한다. 또한 지난해 서울시가 양재 R&CD 혁신지구의 특화 분야를 인공지능 연구개발로 정하고 그 핵심 거점 역할을 한 양재 R&CD의 성과와 입주기업인 엘렉시, 소네트, 심플렉스, 키센스, 스피링크, 네오사피엔스 등의 선도적인 AI 연구 및 개발된 AI 솔루션, 플랫폼 등이 소개된다.

한편 한국인공지능협회 이상진 회장은 이번 ‘2018 국제인공지능대전’을 통해 “우리 생활에 다가온 인공지능을 직접 체험할 수 있으며 AI에 대한 정확한 이해와 AI를 체감할 수 있다”며 “국내 AI시장정보가 미진한 상황에서 AI와 관련 솔루션을 공급하고자 하는 기업 및 AI 관련 기술을 도입하고자 희망하는 사용자의 방향설정 ‘자발적 네트워킹 기회’를 통한 국내 인공지능산업의 발전을 꾀하고 인공지능산업 생태계 조성을 목적으로 기획된 만큼 ‘다양하고 혁신적인 솔루션을 보유한 인공지능 기업과 사용자가 상호 교류하고 비즈니스 기회와 협력할 수 있는 장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북미정상 회담 이후, 북한에 대해 낙관적인 이유 트럼프와 김정은 정상회담에 대한 비판이 빗발치게 쏟아지고 있다. 비평가들은 독재자의사진 촬영의 기회에 지나지 않는다고 하면서, 북한의 끔찍한 인권 유린이 간과되는 동안 아무것도 동의된 것이 없다고 주장한다. 회의론자들은 이 합의가 미국과 북한 간의 이전합의와 다른게 없다고 주장한다. 김 위원장은 결코 변화하지 않을 것이며 북한은 결코비핵화 되지 않을 것이고, 한미가 전쟁 훈련을 중단하면 갈등이 발생할 경우 주한 미군의 준비 태세가 감소할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는 것이다. 그러나 트럼프 - 김정은의 정상 회담은 장래에 어떤 일이 일어나든지 간에 변화적인 것이었다. 북한의 바깥세상이 북한과 북한 주민, 지도자를 어떻게 바라보느냐에 따라 김정은의 외교정책이 바뀌는 것만 보더라도 변화적인 것임에 틀림이 없다. 더 중요한 것은, 김정은과 트럼프의 정상 회담은 북한 사람들 자신을 보는 시각과 지도자를 바라보는 시각 그 자체에 대해서도 변화를 가져왔다. 지난 6개월 동안, 더 이상 은폐되고 엉뚱한 체제로써의 이미지 그리고 또한 예전부터 계속 지니고온 이미지로 이제는 북한은 체제를 유지할 수 없게 되었다. 북한 정권은 북한 주민들과 김 위원장의 이번해외회의에 관한 전례없는


건국대 통일인문학연구단, 조선반도 국제학술회의 참석 (데일리뉴스,시사매거진CEO) 건국대 통일인문학연구단은 지난 1일 중국 연변대학에서 개최된 ‘조선반도 국제학술회의 2018’에 참여했다고 지난 5일 밝혔다. 연변대학 조선한국연구센터가 주최하는 이번 국제학술회의에는 남북관계의 변화에 발맞추어 북한의 최고 연구기관인 사회과학원 소속 학자 12명과 중국의 유명대학 소속 학자 및 일본, 러시아, 독일 등에서 온 100명의 학자들이 참여했다. 개회식에서는 연변대학 김웅 총장의 환영사를 시작으로 북한 사회과학원 과학지도국 심승건 국장, 한국 국사편찬위원회 조광 위원장의 축사가 이어졌다. 이어진 분과 발표는 역사분과, 문화분과, 경제분과 등 총 3개의 분과로 나뉘어 각각 10여명의 학자들이 발표와 토론을 진행했다. 오후에 시작된 폐회식에서는 한국 국토연구원 이상준 부원장, 한국 건국대 통일인문학연구단 김성민 단장, 일본 조선대학 조선학연구센터 강성은 센터장, 중국 연변대학 조선한국연구센터 박찬규 센터장 등이 폐회사를 공동으로 발표했다. 특히 이번 국제학술회의에서는 한국 대학으로는 유일하게 건국대 통일인문학연구단이 공식적으로 초청되어 발표 및 토론자로 참여하였으며, 북한 사회과학원 소속 12명의 학자들과 심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