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06 (금)

  • -동두천 24.7℃
  • -강릉 17.8℃
  • 구름많음서울 26.6℃
  • 흐림대전 24.1℃
  • 흐림대구 21.2℃
  • 울산 19.2℃
  • 구름많음광주 25.3℃
  • 흐림부산 20.3℃
  • -고창 24.2℃
  • 제주 22.3℃
  • -강화 23.7℃
  • -보은 23.4℃
  • -금산 23.2℃
  • -강진군 24.3℃
  • -경주시 19.1℃
  • -거제 21.8℃
기상청 제공

문화일반



벤츠코리아가 2018 부산국제모터쇼에서 두 종의 하이브리드카와 한 종의 전기차를 공개했다. 이미 출사표를 던진 다른 완성체 업체에 비하면 후발주자다. 그래도 벤츠는 벤츠다. 도전적인 디자인의 콘셉트 EQ A를 보면 인정하지 않을 수 없다.



THE NEW E 300 e
이번 부산모토쇼에서 세계 최초 공개됐다. 10세대 E 클래스에 최신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기술을 접목한 차로 배출가스 없는 전기차 모드로 유럽 기준 50km를 달릴 수 있다. 단독 122마력을 내는 전기모터를 탑재했고 최신 9단 자동변속기(9G-트로닉)에 기반을 둔 3세대 하이브리드 변속기를 장착했다. 엔진과 모터 중 하나만으로도 주행이 가능하다. 출시일정과 가격은 아직 미정.



THE NEW S 560 e
새롭게 추가되는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세단으로 2017년 프랑크푸르트 모터쇼를 통해 공개됐다. 국내에서는 최초 공개다. 엔진은 기존 모델과 동일한 3.0리터 V6 터보엔진에 122마력 전기모터를 탑재해 367마력과 51.0kg.m의 최대 출력을 발휘한다. 제로백은 5, 연비는 유럽기준 2.1L 100km에 이른다. 배터리 용량을 8.7kWh에서 13.5kWH로 늘려 전기모터의 최대주행거리는 E 300e와 동일한 수준이다. 출시일정, 가격 미정.



CONCEPT EQ A
EQ 브랜드 최초의 콤팩트 사이즈 콘셉트카로 2017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처음 모습을 드러냈다. 매끄러운 차체와 비례적 완전성을 추구하는 디자인에서는 벤츠 역사의 정체성과 미래지향을 읽을 수 있다. 전기차에 걸맞게 주행모드에 따라 라디에이터 그릴의 디스플레이 형태를 교체할 수 있다. 두 개의 전기모터에서 나오는 최대 출력은 270마력에 51.0kg.m으로 제로백은 5초 이내다. 60kWh 배터리 장착으로 최대주행거리 400km를 가능하게 한다. 2020년 출시 예정.


“인구 7만의 명품도시, 자족도시, 부자도시로 거듭날 것입니다” 지난 6월 13일 실시된 지방선거에서 매우 이색적인 당선자 한명이 있었다. 그는 바로 4선에 성공한 최홍묵 계룡시장이다. 한번 당선되기도 힘든 시장 선거에서 무려 4번이나 당선되었다는 것은 놀라운 일이 아닐 수 없다. 이는 그만큼 압도적인 시민들의 지지가 있었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 아닐 수 없다. 더불어 이는 최 시장이 그간의 시정을 얼마나 잘 이끌어왔는지를 보여주는 바로미터이다. 특히 계룡시는 이제 이케아 3호점 유치에 성공해 엄청난 성장 잠재력까지 가지고 있다. 그에 따른 세수만 400억에서 500억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 앞으로 최홍묵 시장이 이끄는 계룡시가 그의 말처럼 ‘명품도시, 자족도시, 부자도시’가 되는 것은 시간문제일 것으로 보인다. 최홍묵 시장을 직접 만나 선거에서의 승리에 대한 소감, 그리고 앞으로 계획을 들어보았다. 최 시장, 공약이행평가 ‘A등급’ “지난 4년은 변화를 싹틔웠고 앞으로 4년은 발로 뛰는 소통행정으로 중단 없는 계룡시 발전의 꽃을 피워 나가겠습니다. 또한 시민들의 지지를 앞으로의 시정 동력으로 삼아서 더욱 살기 좋은 부자도시로 발돋음 할 것입니다.” 당선 소감을 물은 것에 대한 최홍묵 시장의 답변이다. 민선 1기와 2기,


불안과 불확실의 시대, 물형론‧관상으로 시원하게 해답을 찾아낸다 인간은 공간적으로 유한한 지구라는 흙덩이 위에서 살고 있다. 지구는 인간과 만물을 가득 안고서 낮에는 열광(熱光)을 뿌리는 해(日)와 밤에는 한광(寒光)을 비추는 달의 운행과 서로 맞물려 돌아가고 있다. 만일 일월(日月)과 지구가 그 운행의 질서를 잃고 제멋대로 돌고 있다면 우리는 안심하고 이 땅에서 살 수가 없을 것이다. 이렇듯 지구와 우주가 끊임없이 살아 움직이는 것[變易]을 역(易)이라 한다. 또한 만물이 이렇게 움직이더라도 수 없는 세월이 지나도 변하지 않고 일정하게 유지되는 질서[不易]는 있으며, 그것이 어렵지않고 쉽다[簡易]고 하는 것이 역(易)의 세가지 정의(定義)이다. 한편, 관상학의 기본은 균형과 조화다. 얼굴이 작은 사람이 눈․코․입이 작다면 균형과 조화가 잘 이루어진 것이고, 마찬가지로 얼굴이 큰 사람이라면 눈․코․입이 모두 커야 균형과 조화를 찾게 된다. 인상학에서도 이 균형과 조화를 우선으로 본다. 그런데 종래의 관상학은 얼굴의 균형과 조화를 토대로 그 사람의 운기(運氣)를 점치되, 수동적 운명론에 입각해서 한번 관상을 보면 그 후에는 더 볼 필요가 없다. 그러다 보니 기존 관상학을 신봉할 경우 관상이 좋은 사람은 자만하게 되고, 관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