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08 (일)

  • -동두천 18.1℃
  • -강릉 16.7℃
  • 맑음서울 20.7℃
  • 맑음대전 20.3℃
  • 흐림대구 18.0℃
  • 흐림울산 17.6℃
  • 흐림광주 23.0℃
  • 흐림부산 18.6℃
  • -고창 22.2℃
  • 제주 19.9℃
  • -강화 18.7℃
  • -보은 17.7℃
  • -금산 20.3℃
  • -강진군 21.9℃
  • -경주시 16.7℃
  • -거제 19.6℃
기상청 제공

북한

북한 방송의 이례적인 보도영상

북미 정상 회담의 신속하고 상세한 다큐멘터리 영상



북한의 김정일 국방 위원장이 이번 봄부터 외교 지원을 시작한 이래로 그는 중국과 한국의 대통령을 만났고, 북한 방송은 그때부터 줄 곧 김정은 위원장을 평화를 만드는 개척자로 찬양을 하고 있다.  북한이 발표한 다큐멘터리 영상은 지난 70년 동안 하늘아래 둘도 없었던 원수 두 국가의 정상들 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 이 최초로 만나는 싱가포르 정상 회담을 가장 잘 보여주고 있다.  이 영상은 트럼프 대통령의 긍정적인 면을 부각했지만, "세기의 만남"이라 불리는 이번 정상회담에서 김정은 위원장이 주요한 매력이라는 것을 분명히 하고 있다. 조선 중앙방송에서 제작한 42분의 이 영상에서는 "수없이 많은 국가의 수뇌들이 싱가폴을 방문했지만, 이번처럼 많은 사람들이 거리에 모인적이 역사상으로 없었다"고 이야기 하고 있다. 이 영상은 보행자들이 김정은 위원장의 차량을 향해 손을 흔들고 스마트 폰으로 사진을 찍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  "거리에는 엄청난 정치적 통찰력으로 복잡한 국제 정치를 추진하고 있는 위대한 지도자를 숭배하는 사람들이 거리에 넘쳐 흐르고있다"고 또한 이 필름은 이야기를 하고 있다.  이 다큐멘터리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에 대한 약속을 포함하여 정상 회담 합의 내용을 보도하고 있다. 


북한 방송의 이례적인 보도영상 북한의 김정일 국방 위원장이 이번 봄부터 외교 지원을 시작한 이래로 그는 중국과 한국의 대통령을 만났고, 북한 방송은 그때부터 줄 곧 김정은 위원장을 평화를 만드는 개척자로 찬양을 하고 있다.북한이 발표한 다큐멘터리 영상은 지난70년 동안 하늘아래 둘도 없었던 원수 두 국가의 정상들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이 최초로 만나는싱가포르 정상 회담을 가장 잘 보여주고 있다. 이 영상은 트럼프 대통령의 긍정적인 면을 부각했지만, "세기의 만남"이라 불리는 이번 정상회담에서 김정은 위원장이 주요한 매력이라는 것을 분명히 하고 있다. 조선 중앙방송에서 제작한 42분의 이 영상에서는 "수없이 많은 국가의 수뇌들이 싱가폴을 방문했지만, 이번처럼 많은 사람들이 거리에 모인적이 역사상으로 없었다"고 이야기 하고 있다. 이 영상은 보행자들이 김정은 위원장의 차량을 향해 손을 흔들고 스마트 폰으로 사진을 찍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 "거리에는 엄청난 정치적 통찰력으로 복잡한 국제 정치를 추진하고 있는 위대한 지도자를 숭배하는 사람들이 거리에 넘쳐 흐르고있다"고 또한 이 필름은 이야기를 하고 있다. 이 다큐멘터리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에 대한 약속을 포함하여 정상 회담 합의 내용


소상공인연합회 이제학 상근부회장, “저소득노동자 위해 최저임금 차등화 필요하다” 지난 5월 28일 최저임금 산입범위에 정기상여금과 복리후생비를 포함하도록 하는 최저임금법이 국회를 통과했다. 내년부터는 월 최저임금의 25%를 초과하는 정기상여금과 7%를 초과하는 복리후생비를 최저임금에 포함시키게 됐다. 다만 연봉 2500만원 이하 저소득노동자들에게는 크게 영향을 끼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경영계는 최저임금법 개정안에 ‘진일보’라며 한숨 돌렸다는 반응을 보였다. 반면 노동계는 최저임금법이 위헌이라고 주장하며 지난 6월 19일 헌법소원을 청구하며 반발했다. 민주노총과 한국노총은 이후 19일, 22일에 열린 전원회의에 불참하고 총파업 등 강경 대응을 이어가고 있다. 경영계와 노동자 사이에서 소상공인연합회는 ‘패싱’ 위기를 겪고 있다. 영세사업장에서 일하는 노동자는 대체로 연봉이 2500만원이 되지 않아 소상공인들은 산입범위 확대의 혜택을 받지 못하게 됐다. 소상공인연합회는 10인 미만과 5인 미만의 사업장의 700만 소상공인들의 이익을 대변한다. 최저임금인상에 속도조절을 외치는 것은 단순히 이익을 위해서만은 아니다. 생계형 창업 위주의 영세 소상공인들은 최저임금 인상 폭을 상대적으로 크게 체감한다. 생계에 위기를 느끼면 고용을 줄일 수밖에 없