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24 (월)

  • 맑음동두천 17.8℃
  • 구름많음강릉 19.6℃
  • 맑음서울 20.3℃
  • 구름조금대전 19.2℃
  • 구름많음대구 20.0℃
  • 흐림울산 18.2℃
  • 구름조금광주 21.1℃
  • 흐림부산 19.1℃
  • 맑음고창 19.9℃
  • 구름조금제주 22.5℃
  • 맑음강화 16.8℃
  • 구름조금보은 19.0℃
  • 맑음금산 18.5℃
  • 맑음강진군 21.3℃
  • 흐림경주시 17.2℃
  • 흐림거제 18.6℃
기상청 제공

강경화 외교장관, 「아베」일본 총리대신 예방 및「고노」일본 외무대신과 오찬 회담


강경화 외교장관은 7.8(일) 오후 「아베 신조」 일본 총리대신을 예방한 후, 「고노 타로」 일본 외무대신과 오찬 회담을 갖고, 한일관계 발전 방안 및 한반도 문제 등 상호 관심사에 관해 의견을 교환했다고 밝혔다.

강 장관과 아베 총리는 올해 10월 ‘21세기 새로운 한일 파트너십 공동선언’(일명 김대중-오부치 공동선언) 20주년을 계기로 양국관계를 가일층 발전시켜 나가자는 양국간 공감대를 재확인했다.

아베 총리는 양국간 어려운 문제가 없지 않으나, 이를 적절히 관리하면서 미래지향적 관계를 구축해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하고, 이러한 자신의 뜻을 문재인 대통령에게도 전달해 주길 희망하였고, 이에 강 장관은 양국간 어려운 문제를 잘 관리하면서 양국 젊은 세대간 이해를 증진시켜 나가는 것이 긴요하다고 하고, 아베 총리의 뜻을 문 대통령께 잘 전달하겠다고 전했다.

아베 총리는 문재인 대통령이 ‘21세기 새로운 한일 파트너십 공동선언’ 20주년 등 적절한 계기에 일본을 방문해 주길 희망하였으며, 본인도 적절한 시기에 한국을 방문함으로써 셔틀외교를 본격화시켜 나가자고 했다.

강 장관은 최근 서일본 지역에서 발생한 기록적인 폭우로 인한 인적,물적 피해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구두 메시지를 아베 총리에게 전달하였으며, 아베 총리는 문 대통령의 따뜻한 위문에 깊은 사의를 표 했다.

강 장관과 아베 총리는 금번 폼페이오 장관의 방북을 통해 북미정상회담(6.12) 이후 첫 번째 북미간 고위급 협의가 이루어진 것을 평가하고, 이를 토대로 완전한 비핵화와 한반도 평화 정착 목표 달성을 위한 노력을 계속 경주해 나가기로 했다.

특히, 강 장관과 아베 총리는 향후 북한과의 후속대화 추진 과정에서 한일/한미일 협력이 긴요하다는데 인식을 같이하고, 각 급에서의 긴밀한 소통과 협력을 더욱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고 전했다.

한편, 오찬 회담에서 고노 대신이 일본도 한국에 이어 문화,인적교류 활성화를 위한 TF를 구성했다고 한 데 대해, 강 장관은 우리측 TF의 진행 상황을 소개하였고, 양 장관은 ‘21세기 새로운 한일 파트너십 공동선언’ 20주년 계기를 양국관계 발전에 활용하기 위한 구체 방안을 계속 강구해 나가기로 했다.

아울러, 양 장관은 한일 어업협상에 진전이 있음을 평가하고, 동 협상이 조기에 타결되어 실제 조업이 개시될 수 있도록 지속 협력하기로 했으며, 양 장관은 향후 한반도 비핵화 및 평화정착 프로세스 관련 심도 있는 의견을 교환하고, 동 문제의 궁극적 해결을 위해 긴밀한 협력을 유지해 나가기로 했다고 전했다.

추석 평화이슈, 얼마나 파급력 클까?
최근 하락세를 보이던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지지도가 61%로 11%나 급등했다. 민주당의 지지도 역시 6%나 늘어났다. 물론 이는 누구나 예상할 수 있듯이, 제3차 남북정상회담에 따른 것이다. 하지만 중요한 것은 이러한 여론의 급등이 추석 직전에 이뤄졌다는 점이다. 회담에서 보여주었던 감동과 여운이 추석 기간 내내 여진을 일으킬 가능성이 적지 않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이러한 평화이슈를 ‘민생’이라는 이름으로 깎아내리면서 여론을 확산시키려는 전략을 펼 것으로 보인다. 특히 이번 3차 정상회담에 대해 “알맹이가 없다”, “우리가 스스로 무장을 해제한다”는 논리를 내세우고 있다. 밥상 이슈 선점 위한 레토릭 시작 흔히 ‘추석 밥상머리’에서는 여러 가지 정치 쟁점이 등장한다. 또한 젊은 세대와 구 세대의 논쟁도 심심치 않에 발생한다. 그리고 여기에서 주도권을 잡은 견해들이 여론을 타고 확산되는 경향이 강하다. 또 국회의원들은 지역구를 찾아다니면서 이러한 이슈를 선점하고자 노력하기도 한다. 그 결과에 따라 주민들이 설득이 되기도 하고, 또 설득을 당하는 척만 하지, 오히려 자신의 정치적 신념을 더욱 강하게 내면화하는 경우도 있다. 인지도 있는 의원들의 경우 추석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