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10 (화)

  • -동두천 25.0℃
  • -강릉 20.2℃
  • 흐림서울 25.5℃
  • 흐림대전 29.8℃
  • 구름많음대구 29.8℃
  • 구름많음울산 27.6℃
  • 흐림광주 29.2℃
  • 구름조금부산 28.0℃
  • -고창 30.2℃
  • 구름조금제주 31.1℃
  • -강화 25.8℃
  • -보은 28.3℃
  • -금산 30.4℃
  • -강진군 29.4℃
  • -경주시 30.1℃
  • -거제 29.0℃
기상청 제공

국제

강경화 외교장관, 「아베」일본 총리대신 예방 및「고노」일본 외무대신과 오찬 회담

- 북핵·북한 문제 및 한일관계 발전 방안 협의 -


강경화 외교장관은 7.8(일) 오후 「아베 신조」 일본 총리대신을 예방한 후, 「고노 타로」 일본 외무대신과 오찬 회담을 갖고, 한일관계 발전 방안 및 한반도 문제 등 상호 관심사에 관해 의견을 교환했다고 밝혔다.

강 장관과 아베 총리는 올해 10월 ‘21세기 새로운 한일 파트너십 공동선언’(일명 김대중-오부치 공동선언) 20주년을 계기로 양국관계를 가일층 발전시켜 나가자는 양국간 공감대를 재확인했다.

아베 총리는 양국간 어려운 문제가 없지 않으나, 이를 적절히 관리하면서 미래지향적 관계를 구축해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하고, 이러한 자신의 뜻을 문재인 대통령에게도 전달해 주길 희망하였고, 이에 강 장관은 양국간 어려운 문제를 잘 관리하면서 양국 젊은 세대간 이해를 증진시켜 나가는 것이 긴요하다고 하고, 아베 총리의 뜻을 문 대통령께 잘 전달하겠다고 전했다.

아베 총리는 문재인 대통령이 ‘21세기 새로운 한일 파트너십 공동선언’ 20주년 등 적절한 계기에 일본을 방문해 주길 희망하였으며, 본인도 적절한 시기에 한국을 방문함으로써 셔틀외교를 본격화시켜 나가자고 했다.

강 장관은 최근 서일본 지역에서 발생한 기록적인 폭우로 인한 인적,물적 피해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구두 메시지를 아베 총리에게 전달하였으며, 아베 총리는 문 대통령의 따뜻한 위문에 깊은 사의를 표 했다.

강 장관과 아베 총리는 금번 폼페이오 장관의 방북을 통해 북미정상회담(6.12) 이후 첫 번째 북미간 고위급 협의가 이루어진 것을 평가하고, 이를 토대로 완전한 비핵화와 한반도 평화 정착 목표 달성을 위한 노력을 계속 경주해 나가기로 했다.

특히, 강 장관과 아베 총리는 향후 북한과의 후속대화 추진 과정에서 한일/한미일 협력이 긴요하다는데 인식을 같이하고, 각 급에서의 긴밀한 소통과 협력을 더욱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고 전했다.

한편, 오찬 회담에서 고노 대신이 일본도 한국에 이어 문화,인적교류 활성화를 위한 TF를 구성했다고 한 데 대해, 강 장관은 우리측 TF의 진행 상황을 소개하였고, 양 장관은 ‘21세기 새로운 한일 파트너십 공동선언’ 20주년 계기를 양국관계 발전에 활용하기 위한 구체 방안을 계속 강구해 나가기로 했다.

아울러, 양 장관은 한일 어업협상에 진전이 있음을 평가하고, 동 협상이 조기에 타결되어 실제 조업이 개시될 수 있도록 지속 협력하기로 했으며, 양 장관은 향후 한반도 비핵화 및 평화정착 프로세스 관련 심도 있는 의견을 교환하고, 동 문제의 궁극적 해결을 위해 긴밀한 협력을 유지해 나가기로 했다고 전했다.

강경화 외교장관, 「아베」일본 총리대신 예방 및「고노」일본 외무대신과 오찬 회담 강경화 외교장관은 7.8(일) 오후 「아베 신조」 일본 총리대신을 예방한 후, 「고노 타로」 일본 외무대신과 오찬 회담을 갖고, 한일관계 발전 방안 및 한반도 문제 등 상호 관심사에 관해 의견을 교환했다고 밝혔다. 강 장관과 아베 총리는 올해 10월 ‘21세기 새로운 한일 파트너십 공동선언’(일명 김대중-오부치 공동선언) 20주년을 계기로 양국관계를 가일층 발전시켜 나가자는 양국간 공감대를 재확인했다. 아베 총리는 양국간 어려운 문제가 없지 않으나, 이를 적절히 관리하면서 미래지향적 관계를 구축해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하고, 이러한 자신의 뜻을 문재인 대통령에게도 전달해 주길 희망하였고, 이에 강 장관은 양국간 어려운 문제를 잘 관리하면서 양국 젊은 세대간 이해를 증진시켜 나가는 것이 긴요하다고 하고, 아베 총리의 뜻을 문 대통령께 잘 전달하겠다고 전했다. 아베 총리는 문재인 대통령이 ‘21세기 새로운 한일 파트너십 공동선언’ 20주년 등 적절한 계기에 일본을 방문해 주길 희망하였으며, 본인도 적절한 시기에 한국을 방문함으로써 셔틀외교를 본격화시켜 나가자고 했다. 강 장관은 최근 서일본 지역에서 발생한 기록적인 폭우로 인한 인적,물적 피해에 대한 문재인 대


4차 산업혁명 시대 환경정책 역량 강화를 위해 과기정통부·환경부 손잡았다 (데일리뉴스,시사매거진CEO)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과 환경부 장관이 7월 6일(금), 환경산업연구단지를 방문하여 4차 산업혁명 시대 환경정책 역량 강화 방안에 대해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고 전했다. 양 부처는 과학기술을 기반으로 근본적 환경문제 해결을 추진하는 주요 부처로서,국민의 쾌적한 환경을 위해 부처간 칸막이를 넘어 적극 협력하고자 이번 행사를 개최하게 되었다. 국민의 일상생활을 위협하는 대기오염, 상하수도 오염, 폐기물 처리 등 환경문제가 지속되고 있어, 과학기술을 접목한 지능화된 대응이 필요한 상황이다. 이에, 양 장관은 혁신적 과학기술 필요성에 대한 인식을 공유하고, 환경산업연구단지에 입주한 초미세먼지 측정장비 연구기업과 유해화학물질 처리장치 연구기업을 방문하여 현장을 격려하는 시간을 가졌다. 특별히 이번 행사에서 유영민 과기정통부 장관은 ‘4차 산업혁명과 대한민국의 미래’라는 주제로 환경부, 환경산업연구단지 입주기업, 환경정책 관련 공공기관 등 250여명을 대상으로 특별강연을 진행했다. ‘사람중심의 4차 산업혁명 선도’를 위해서는 DNA(Data, Network, AI)로 대표되는 핵심기술이 환경정책에 적극 적용될 필요가 있으며, 특히, 5세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