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09 (월)

  • -동두천 19.8℃
  • -강릉 18.1℃
  • 서울 20.3℃
  • 흐림대전 20.6℃
  • 대구 19.2℃
  • 흐림울산 19.3℃
  • 흐림광주 24.5℃
  • 흐림부산 20.5℃
  • -고창 24.7℃
  • 구름많음제주 25.4℃
  • -강화 20.0℃
  • -보은 19.7℃
  • -금산 20.3℃
  • -강진군 22.6℃
  • -경주시 18.9℃
  • -거제 21.0℃
기상청 제공

국제

대한상의-룩셈부르크상의, 경제협력 MOU 체결


대한상의-룩셈부르크상의, 경제협력 MOU 체결


- 대한상의-룩셈부르크상의, 2일 서울창업허브서 MOU 체결... 민간경제협력 도모
- 양국 비즈니스 정보 공유, 사절단 파견 및 포럼·세미나 개최, 교류사업 지원키로
- 방한중인 자비에르 베텔 룩셈부르크 총리 참석... 양국 민간 경제협력 당부   


  대한상공회의소(회장 박용만)와 룩셈부르크상의(회장 미셸 뷔르트)는 2일(월) 마포구 서울창업허브에서 민간 경제협력 강화를 위한 MOU를 체결했다.

  이날 업무협약식에는 김준동 대한상의 상근부회장과 미셸 뷔르트(Michel Wurth) 룩셈부르크상공회의소 회장이 참석했다.

  1841년 설립된 룩셈부르크상의는 9만여개 회원사를 거느린 룩셈부르크 대표 경제단체다. 제조, 금융, 보험 등 산업별 위원회를 운영하며 정책건의, 중소기업 창업지원, 국제협력 등의 역할을 하고 있다.

  이번 협약을 통해 대한상의와 룩셈부르크상의는 양국간 교역·투자 증대를 위한 상호협력을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아울러 양국 비즈니스 정보 공유, 사절단 파견 및 포럼·세미나 개최, 교류사업 지원 등 공동사업도 추진할 예정이다.

  이번 협약식에는 룩셈부르크 총리로서는 18년만에 한국을 공식 방문한 자비에르 베텔 룩셈부르크 총리가 참석하여, 양국 상의를 격려하고 앞으로의 민간 경제협력강화를 당부했다.

  김준동 대한상의 상근부회장은 “룩셈부르크는 인구 60만으로 비록 작은

나라지만, 한국전쟁때 우리나라에 실병력을 파견한 우방국”이라며, “높은 국가경쟁력과 우수한 인적자원을 바탕으로 견고한 경제성장을 지속해온 유럽의 대표적인 강소국가로서 특히 주력산업인 금융업을 바탕으로, 핀테크, ICT 등 고부가가치 산업에 좋은 협력 기회가 있을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대한상의도 관련 시장 정보제공과 기업인 네트워킹 등 다양한 사업을 추진해 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소상공인연합회 이제학 상근부회장, “저소득노동자 위해 최저임금 차등화 필요하다” 지난 5월 28일 최저임금 산입범위에 정기상여금과 복리후생비를 포함하도록 하는 최저임금법이 국회를 통과했다. 내년부터는 월 최저임금의 25%를 초과하는 정기상여금과 7%를 초과하는 복리후생비를 최저임금에 포함시키게 됐다. 다만 연봉 2500만원 이하 저소득노동자들에게는 크게 영향을 끼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경영계는 최저임금법 개정안에 ‘진일보’라며 한숨 돌렸다는 반응을 보였다. 반면 노동계는 최저임금법이 위헌이라고 주장하며 지난 6월 19일 헌법소원을 청구하며 반발했다. 민주노총과 한국노총은 이후 19일, 22일에 열린 전원회의에 불참하고 총파업 등 강경 대응을 이어가고 있다. 경영계와 노동자 사이에서 소상공인연합회는 ‘패싱’ 위기를 겪고 있다. 영세사업장에서 일하는 노동자는 대체로 연봉이 2500만원이 되지 않아 소상공인들은 산입범위 확대의 혜택을 받지 못하게 됐다. 소상공인연합회는 10인 미만과 5인 미만의 사업장의 700만 소상공인들의 이익을 대변한다. 최저임금인상에 속도조절을 외치는 것은 단순히 이익을 위해서만은 아니다. 생계형 창업 위주의 영세 소상공인들은 최저임금 인상 폭을 상대적으로 크게 체감한다. 생계에 위기를 느끼면 고용을 줄일 수밖에 없