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23 (월)

  • -동두천 32.8℃
  • -강릉 33.3℃
  • 구름많음서울 34.8℃
  • 구름많음대전 34.8℃
  • 구름조금대구 36.1℃
  • 구름조금울산 34.1℃
  • 구름많음광주 34.7℃
  • 맑음부산 31.2℃
  • -고창 33.7℃
  • 구름많음제주 31.7℃
  • -강화 31.3℃
  • -보은 34.6℃
  • -금산 34.6℃
  • -강진군 32.3℃
  • -경주시 37.5℃
  • -거제 32.6℃
기상청 제공

평양, 과학기술도시를 꿈꾸다

 


사단법인 우리겨레하나되기 서울운동본부(약칭 서울겨레하나’)에서는 최근 판문점선언시대를 읽는 아카데미라는 주제로 시민강좌를 펼치고 있다. 지난 717일에는 변학문 겨레하나 평화연구센터 상임연구원이 과학기술로 변화하는 북한의 모습은 물론 우리가 북한과 어떤 교류협력을 해야 하는지에 대한 강연을 펼쳤다. 이날 자리에서는 우리에게는 생경하게 여겨왔던 북한과 과학기술에 대한 이야기가 나왔다. <통일뉴스>에 지상 중계한 내용 중 일부를 발췌한다.

 

CNC중심으로 기술혁신 노력

남한은 기술강국임에 틀림없다. 전 세계적으로 한국 제품의 뛰어난 품질을 알아주기 때문이다. 반면 북한의 기술은 매우 낙후되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하지만 그 특이하게도 북한이 남한보다 더 뛰어난 기술이 있다. 탈북자들은 공통적으로 이에 대해서 타이어 재생 기술용접봉이라고 말한다. 자원이 풍부하지 않은 상황에서 자력갱생을 하려다 보니까 재활용 기술이 매우 발전하게 된 것이다.


사실 북한은 과학기술에 대한 관심이 매우 높다. 해방 직후부터 과학기술을 강조하기 시작했으니 그 세월도 꽤 오래된 것이다. 특히 김정일 시대에는 기존의 과학기술 발전 노력에 새로운 아이디어가 첨가됐다. 그것은 바로 비교우위를 가진 국방 과학기술을 더 발전시켜 민간으로 흐르게 하자는 것이다. 이 과정에서 나온 것이 CNC에 대한 것이다. CNC는 컴퓨터로 소재를 정밀하게 가공하는 컴퓨터 수치제어 기술이다. 정밀도가 높은 인공위성, 장거리 로켓 부품을 만들려면 반드시 필요한 기술이 아닐 수 없다. 따라서 이 기술을 민간에서 활용하자는 아이디어가 제시됐고 그 결과 CNC를 개발한 기세로 다른 분야의 혁신을 일으키려는 야심찬 계획이었다.

 

과학기술보급망 구축, 주민에 개방

또한 북한은 교육도 많이 강조한다. ‘과학기술 강국이 되기 위해서는 교육이 필수적이기 때문이다. 그래서 생겨난 것이 바로 2012새 세기 교육혁명이다. 11년제 의무교육을 12년으로 늘리고 수학과 과학의 분량을 전체 수업 중 38%에서 45%나 늘렸다.


뿐만 아니라 전국적인 과학기술보급망을 구축하고, 전자교과서와 원격강의를 활성화하는 노력도 보여주었다. 이를 통해 평양에서 멀리 떨어져 있는 학생들에게도 양질의 교육을 제공하려고 한 것이다. 특히 과학기술보급망은 학생뿐 아니라 전체 인민을 대상으로 했다. 이 보급망의 허브가 있는 곳이 바로 평양의 과학기술전당. 여기에는 최신 과학기술 자료들이 저장되어 있으며 주민들은 누구나 이 자료를 열람 할 수 있다.


북한은 친환경기술 확산도 강조하고 있는 중이다. 전력 사정이 그다지 좋지 않기 때문에 기존의 생활전력을 친환경에너지로 대체할 필요가 있기 때문이다. ‘려명거리는 대표적인 에너지 절약형 녹색거리다. 현재 북이 활용하고 있는 친환경기술이 집약된 곳이기 때문이다. 태양광, 태양열, 자연채광, 국산화된 지열설비 등이 활용되고 있다.


이렇듯 북한은 앞으로도과학기술에 더욱 많은 투자를 하면서 기술강국으로 거듭나기 위한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강경화 장관 구테레쉬 사무총장 면담, 한반도 평화 정착·글로벌 도전 대응 위한 유엔과의 공조 재확인 뉴욕을 방문중인 강경화 장관은 7. 20.(금)(현지시각) 안토니우 구테레쉬(António Guterres) 유엔 사무총장과 면담하였다. 강 장관은 그간 우리정부의 한반도 정책에 대한 구테레쉬 사무총장의 지지에 사의를 표하고 최근 남북관계 동향 등 한반도 정세에 관해 설명하였으며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및 항구적 평화 정착에 대한 유엔의 지속적인 지지를 당부하였다. 이에 대해 구테레쉬 사무총장은 남북관계 진전 및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한 유엔 차원의 적극적 협조를 약속했다. 아울러 강 장관은 구테레쉬 사무총장이 글로벌 도전에 보다 효과적으로 대응하고자 주도적으로 추진 중인 유엔 개혁 노력에 대한 공감과 지지를 표명하고, 기후변화·테러·난민·인도적 위기 등 국제사회가 직면한 여러 문제를 해결해 나가는 데 있어 우리나라의 기여를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언급하였다. 특히 최근 난민 문제 해결을 위한 유엔의 노력을 평가하는 한편, 우리도 최근 난민 문제가 국내적 관심사가 되어 정부 차원의 개선 방안을 검토 중이며, 이와 더불어 국제사회에 대한 기여를 지속 강화해 나갈 것임을 설명했다. 한편 강 장관은 디칼로(DiCarlo) 신임 유엔 정무국(DPA) 사무차장을 접


민주평화통화통일자문회의 제18기 광주지역회의 개최 지난 17일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제18기 광주지역회의’가 김덕룡 수석부의장, 장혜숙 광주부의장, 자문위원 등 3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되었다.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광주지역회의(부의장 장혜숙)는 지난 17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평화! 그 아름다운 동행’이라는 주제로 ‘제18기 광주지역회의’를 열어 한반도 평화담론 확산을 위한 자문위원의 실천적 역할을 다짐했다. ‘제18기 광주지역회의’는 의장(대통령)이 소집하고 광주부의장이 주재하는 법정회의로 김덕룡 수석부의장, 장혜숙 광주부의장, 마형렬 4~10기 광주부의장, 나신영 16기 광주부의장, 최상준 17기 광주부의장, 김종효 광주광역시 기획조정실장, 광주지역 자문위원 등 320여 명이 참석했다. 문재인 대통령(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의장)은 격려 말씀에서 ‘평창 평화올림픽 지원을 위한 민주평통 특별위원회’를 구성해 조직의 역량을 집중했고, 평창올림픽과 패럴림픽의 성공을 위해 열과 성을 다해준 민주평통 자문위원께 감사의 인사를 전하며, 지역사회의 지도자인 자문위원들이 우리 국민 모두가 지역과 세대, 계층을 초월해 평화와 번영의 길에 참여할 수 있도록 안내하고 연결하는 통로 역할을 해줄 것을 기대한다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