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26 (목)

  • -동두천 28.4℃
  • -강릉 30.7℃
  • 맑음서울 30.0℃
  • 맑음대전 30.6℃
  • 구름많음대구 32.9℃
  • 박무울산 29.6℃
  • 맑음광주 30.3℃
  • 구름조금부산 29.0℃
  • -고창 27.2℃
  • 구름많음제주 28.9℃
  • -강화 25.9℃
  • -보은 28.0℃
  • -금산 29.5℃
  • -강진군 29.0℃
  • -경주시 29.5℃
  • -거제 30.6℃
기상청 제공



북한은 자본주의 사회의 문화를 '퇴폐적‘인 것으로 간주하고 배척하고 있다. 김정은 위원장은 특히 "한류"를 눈에 가시로 여기고 있다. 한류를 단속하기 위해서 조직된 ’109 상무‘는 전문 단속 조직으로 언제든지 가정집으로 들어가 동영상을 검열하는 막강한 권한을 가지고 있고, 한류 동영상 파일을 보유했다는 혐의만으로 여대생을 고문하고 비참한 말로로 몰아 넣고 있는 것이 북한의 현실이다.

그러나, 탈북자들의 증언에 의하면 심한 단속에 비례하는 만큼, 북한 주민이 몰래 한류를 보고 듣는 것도 필사적이라고 한다.

 

전 세계적으로 인기를 얻고 있는 한국의 남성 힙합 아이돌 그룹인 '방탄소년단(BTS)'이 북한에서도 역시 지금 대단한 인기를 끌고 있다고 한류 관련 뉴스를 다루는 미국의 웹 사이트 'Soompi‘가 이 소식을 전하고 있다.

방탄소년단(BTS)은 지난 5월에 발표된 3집 앨범‘러브유어셀프 轉 티어 (LOVE YOURSELF 轉 Tear)’ 미국 빌보드 차트에서 첫 1위를 획득하는 한국인 사상 최초의 아티스트의 쾌거를 이루었을 뿐 아니라, 일본, 아시아는 물론, 전 세계에 그 인기가 정착되어서 북한 소녀들이 열광하고 좋아하는 것이 결코 이상하지 않은 것이다.

 

미국 웹 사이트 ‘Soompi’에 따르면 남한으로 탈북 한 북한 여성들의 증언에 따르면, 북한에서도 방탄소년의 인기는 정말 대단하다고 전한다. 당국이 어떻게 단속해도 높은 수준의 엔터테인먼트의 매력에는 도저히 막을 수가 없다고 한다. 한류 아이돌이 차례차례로 나오는 뮤직비디오, 영화, 드라마, 심지어 예능 프로그램까지 중국 등을 통해 순식간에 북한 내부로 확산되고 있다는 증언이다.

 

하지만 공개적으로 이야기할 수 없기 때문에 북한 청소년들 사이에서는 암호로 사용된다고 한다. 북한에서는 방탄소년단을 ‘방탄배낭’이라고 일종의 암호로 이야기하고, ’너 방탄 배낭 메 봤니?’라고 하면 방탄소년단의 노래를 들었냐고 묻는 암호라고 탈북 여성이 소개했다.



다시 평화물결이 출렁인다. 남북의 동시 조치, 그리고 8월 종전선언
사진 남북공동기자단 남북의 평화물결이 다시 출렁인다. 국방부는 DMZ내 GP병력과 장비를 시범철수를 추진하고 있으며 북한은 서해 위성 발사장을 해체했다. 트럼트는 이에 대해 다시금 큰 의미를 부여하면서 독려에 나섰다. 일각에서는 내달에 드디어 ‘종전선언’까지 추진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한다. 물론 아직까지는 ‘장밋빛 전망’이라고 볼 수도 있겠지만, 지금의 상황으로 봐서는 완전히 불가능한 것도 아니다. 북한 해체 작업, 남한 철수 작업 북한이 탄도미사일 시험장인 ‘서해위성발사장’에서 해체작업을 했다. 이 곳은 지난 6·12 북미정상회담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조만간 파괴하겠다”고 말한 곳이다. 이와 소식을 처음 보도한 북한전문매체 <38노스> 측은 “해체작업은 약 2주전부터 시작된 것으로 보이며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싱가포르 정상회담의 약속을 이행하는 중요한 첫단계이다”라고 평가했다. 이에 대해 청와대 측은 “매우 좋은 징조이며 비핵화를 위해 차곡차곡 가고 있는 것으로 본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에 남한측도 한반도 평화시대를 위한 전진을 계속해서 이어갔다. 국방부는 남북 정상이 합의한 4·27 판문점 선언을 이행하기 위해 DMZ


평양, 과학기술도시를 꿈꾸다
사단법인 우리겨레하나되기 서울운동본부(약칭 ‘서울겨레하나’)에서는 최근 ‘판문점선언시대를 읽는 아카데미’라는 주제로 시민강좌를 펼치고 있다. 지난 7월 17일에는 변학문 겨레하나 평화연구센터 상임연구원이 과학기술로 변화하는 북한의 모습은 물론 우리가 북한과 어떤 교류협력을 해야 하는지에 대한 강연을 펼쳤다. 이날 자리에서는 우리에게는 생경하게 여겨왔던 ‘북한과 과학기술’에 대한 이야기가 나왔다. <통일뉴스>에 지상 중계한 내용 중 일부를 발췌한다. CNC중심으로 기술혁신 노력 남한은 ‘기술강국’임에 틀림없다. 전 세계적으로 한국 제품의 뛰어난 품질을 알아주기 때문이다. 반면 북한의 기술은 매우 낙후되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하지만 그 특이하게도 북한이 남한보다 더 뛰어난 기술이 있다. 탈북자들은 공통적으로 이에 대해서 ‘타이어 재생 기술’과 ‘용접봉’이라고 말한다. 자원이 풍부하지 않은 상황에서 자력갱생을 하려다 보니까 재활용 기술이 매우 발전하게 된 것이다. 사실 북한은 과학기술에 대한 관심이 매우 높다. 해방 직후부터 과학기술을 강조하기 시작했으니 그 세월도 꽤 오래된 것이다. 특히 김정일 시대에는 기존의 과학기술 발전 노력에 새로운 아이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