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16 (토)

  • 구름많음동두천 -5.4℃
  • 구름조금강릉 -0.4℃
  • 서울 -3.5℃
  • 대전 -0.2℃
  • 구름많음대구 1.4℃
  • 구름많음울산 2.3℃
  • 흐림광주 1.3℃
  • 흐림부산 3.0℃
  • 흐림고창 1.2℃
  • 흐림제주 5.3℃
  • 흐림강화 -3.2℃
  • 흐림보은 -1.6℃
  • 흐림금산 -1.4℃
  • 맑음강진군 2.0℃
  • 흐림경주시 1.9℃
  • 구름많음거제 3.5℃
기상청 제공

대구시-­베트남 다낭시 자매도시 협정 체결

8월 3일 오후 5시 대구시청에서 자매도시 협정 체결


(평화 데일리뉴스) 대구시와 베트남 다낭시는 최근 양도시간 교류가 대폭 증가함에 따라, 기존 ‘우호협력도시’ 관계를 ‘자매도시’ 관계로 격상하여 자매도시 협정을 체결한다.

대구시는 베트남의 대표적 관광도시인 다낭시와 자매도시* 협정을 체결한다. 협정 체결식은 오는 8월 3일 오후 5시 쩐 반 미엔 다낭시 부시장과 김승수 대구시 행정부시장, 윈탐윈 대구경북베트남 교민회장, 서만석 한국베트남협회장, 김한수 대구경북국제교류협의회 사무총장 등 주요 인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대구시청에서 열린다.

‘우호협력도시’는 시장의 권한으로 체결할 수 있는데 비해 ‘자매도시’는 시의회의 승인을 받아서 시장이 체결할 수 있도록 하여 절차가 더 엄격함. 실제 교류내용에 있어서는 협약 내용에 따라 진행되므로 별 차이는 없으나, 용어에서 알 수 있듯이 자매도시가 의미상 더욱더 친밀하게 느껴진다는 차이가 있음. 다낭시와 같이 처음에는 우호협력도시로 시작하여, 교류가 확대되는 경우 자매도시로 격상하는 경우도 있다.

다낭시는 베트남 중부지역의 대표도시로서 인구 100만 명의 베트남 5대 직할시의 하나이며 세계적인 휴양지로 유명하다. 또한 최근에는 관광뿐만 아니라 첨단산업 육성, 행정혁신, 도시디자인 개발에 역점을 두고 연간 7% 전후의 성장을 구가하는 신흥 산업도시로 변모하고 있다.

대구시와 다낭시는 2004년 10월에 우호협력도시 협정을 체결한 이래 14년 간 공무원 상호파견, 민간단체교류 등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왔다. 특히, 권영진 시장이 2016년과 2017년 두 차례에 걸쳐 다낭시를 방문하여 대구-다낭 직항노선을 개설함에 따라 교류가 급증하였으며, 올해 5월 김승수 행정부시장이 다낭시를 방문하여 기존의우호협력 관계를 자매도시 관계로 승격하기로 합의하고 이번에 자매도시 협정을 체결하게 되었다.

양도시가 자매도시로 승격함에 따라 교류도 더욱 확대될 전망이다. 대구시 김승수 행정부시장은 “다낭시는 관광도시로 유명하지만, 최근에는 첨산산업 육성, 도시디자인, 행정혁신 등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는 만큼 이러한 분야에서 상호 유익한 교류가 기대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