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13 (수)

  • 맑음동두천 1.0℃
  • 맑음강릉 3.1℃
  • 맑음서울 0.4℃
  • 연무대전 3.9℃
  • 연무대구 5.1℃
  • 연무울산 6.0℃
  • 연무광주 5.9℃
  • 연무부산 8.3℃
  • 맑음고창 4.8℃
  • 맑음제주 8.5℃
  • 맑음강화 0.4℃
  • 맑음보은 3.4℃
  • 맑음금산 3.1℃
  • 맑음강진군 6.6℃
  • 맑음경주시 6.1℃
  • 구름조금거제 7.6℃
기상청 제공

7.27 한강하구 평화의 배 띄우기 개최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인천지역회의(부의장 김용복)‘7.27 한강하구 평화의 배 띄우기행사를 727일 정전협정 기념일을 맞아 인천 강화군 외포리 포구에서 열었다.

이날 행사는 단절과 갈등의 한강하구를 민족의 화해·협력과 평화를 상징하는 지대로 바꾸려는 노력의 일환으로 개최되었으며, 30여개 시민단체, 인천시, SBS 등 언론기관도 함께해 사회적 관심을 제고하였다.

 

 

특히, 폭염속에서도 자문위원 등 300여명이 외포리 포구에서 어로한계선 이북 800m까지 이어진 평화의 항로를 함께해 남북평화를 염원하였다.

 

김용복 부의장은 개회사에서 7.27 한강하구 평화의 배 띄우기 행사로 다시 열린 한강하구 평화의 뱃길이 서해평화협력특별지대로 가는 지름길이 되길 바란다고 밝히고,

여러 시민단체와의 협업이 있었기에 이번 행사가 가능했다며 앞으로도 시민단체와 연대를 강화해서 인천지역회의가 지역 평화통일운동의 플랫폼으로서 중추적 역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정세일 평화의 배 띄우기 조직위원장은 환영사에서 남과 북이 함께 한반도에 평화시대를 개막하고 냉전시대를 마감하기 위한 시도로 추진한 행사의 의미를 강조하고, 행사가 본격적인 평화시대로 가는 신호탄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축사를 통해 인천이 한반도와 동북아의 평화 관문이 되어 평화를 통해 경제·교통·문화의 중심이 되는 동북아 평화번영중심도시 인천시대가 열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평화의 배에서는 시낭송, 제주민요패의 공연, 평화어머니회의 퍼포먼스 등 생태평화통일 문화제가 이어졌으며 한강하구의 역사적 의미를 되짚어보는 통일발언 시간도 진행되었다.

 

 

평화의 배는 교동도 월선포구에 들러 평화 사신맞이 환영행사, 평화의 섬 스토리텔링, 평화어울림 마당, 풍물놀이 등 교동도에서 준비한 프로그램을 함께하며 지역주민들과 평화로 하나되는 자리를 가졌다.

 

교동도 행사에 이어 선상에서는 한강·임진강·예성강 물을 봉헌하는 삼강 합수식을 열고 남북평화를 기원하는 넋전춤 공연을 펼쳤다.

 

남북평화와 교류협력을 염원하는 종전선언 퍼포먼스와 함께 평화의 배는 북방한계선까지 운항한 뒤 오후 6, 다시 외포리 포구로 돌아와 그 역사적인 대장정을 마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