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07 (화)

  • 구름조금동두천 33.4℃
  • 구름많음강릉 27.8℃
  • 맑음서울 34.6℃
  • 구름조금대전 33.9℃
  • 맑음대구 30.4℃
  • 맑음울산 27.1℃
  • 흐림광주 28.2℃
  • 맑음부산 28.4℃
  • 흐림고창 30.4℃
  • 구름조금제주 30.3℃
  • 맑음강화 30.1℃
  • 구름조금보은 32.6℃
  • 구름많음금산 29.1℃
  • 흐림강진군 27.1℃
  • 구름조금경주시 29.2℃
  • 구름조금거제 28.8℃
기상청 제공

1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서 통일축구대회 개최

 

 

남북의 노동자들이 오는 11일 서울 상암동 월드컵경기장에서 남북노동자 통일축구대회를 개최한다. 통일축구대회는 지난 2015년 평양 대회 이후 3년 만이다.

6일 노동계에 따르면 북측 노동단체인 조선직업총동맹’(이하 조선직총) 대표단은 오는 10일 오전 도라산 출입경사무소를 통해 남측으로 들어온 후 23일 동안 머무를 예정이다.

 

한국노총과 민주노총 등으로 구성된 판문점선언 이행을 위한 남북노동자 통일축구대회 조직위원회10일 오후 환영식을 열고, 남북한 3개 노동단체 공동 기자회견을 진행하기로 했다. 이어 조선직총 대표단은 양대 노총을 잇달아 방문해 교류 방안 등을 논의한다.

 

방문 이튿날인 11일 오전에는 남북노동자3단체 대표자회의를 시작으로 오후에는 서울 용산역 앞에서 일제 강제징용 조선인노동자 추모대회가 열린다. 본 행사는 같은 날 오후 4시부터 서울 상암동 월드컵경기장에서 치러진다. 북측 선수단 규모는 60여 명, 2개 팀으로 각각 한 경기씩 남측 선수단과 실력을 겨루게 된다.

 

조선직총 대표단 및 선수단은 12일 경기 남양주 마석모란공원 민주·노동열사 추모행사를 끝으로 서해선 육로를 통해 북으로 돌아간다. 남북노동자 통일축구대회는 지난 1999년 평양과 2007년 경남 창원에서 개최된 후, 2015년 평양 대회를 마지막으로 남북관계 경색에 따라 중단됐다.

 

조직위원회 측은 지난달 26남북노동자통일축구대회는 판문점선언 이후 첫 민간교류사업으로 전체 노동자를 넘어 온 겨레가 한마음 한뜻으로 참여하는 단합의 장이라며 통일 염원을 담아 대회의 성대한 개최를 위해 모든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한반도-중국-러시아-유럽’ 잇는 물류교통망
한국무역협회(회장 김영주)는 19일 삼성동 코엑스에서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의원, 북방경제협력위원회와 공동으로 일자리 창출 및 혁신성장을 위한 ‘북방물류 활성화 정책 토론회’를 개최했다. 북방물류는 한반도종단철도(TKR)를 중국횡단철도(TCR), 몽골횡단철도(TMGR), 시베리아횡단철도(TSR) 등과 연계하고, 북극항로 등 해상운송 루트까지 개척해 한반도에서부터 중국, 러시아를 거쳐 중앙아시아와 유럽에 이르는 물류 교통망을 완성하는 것을 의미한다. 무역협회 김영주 회장은 인사말에서 “북방물류가 현실화될 경우 우리나라가 유라시아 대륙의 경제권과 연결 되고 다양한 수출 교역로를 확보함으로써 남북 화해 분위기도 촉진될 수 있다”면서 “북방물류 활성화가 신시장 개척과 일자리 창출 등 우리 경제에 새로운 활력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송영길 북방경제협력위원장은 “분단 70년간 대륙과 단절됐던 ‘경제적 혈관’을 다시 연결한다면 우리나라는 육로와 해양을 통해 유라시아로 나아가며 물류 가교 국가로서 위상을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예상했다.이날 토론회에서는 북방물류 확보의 중요성 및 기대효과, 북방물류 활성화를 통한 수출입 경쟁력 제고 방안 등에 대한 전문가들의 발표와

㈜우신피그먼트 라오스 댐 이재민 구호금 전달
중소기업사랑나눔재단(이사장 서석홍)과 ㈜우신피그먼트(회장 김성국, 대표이사 장성숙)는 30일(월) 라오스 댐 붕괴사고 이재민을 위한 성금 4,000만원을 대한적십자사(총재 박경서)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중기사랑나눔재단 서석홍 이사장은 “급작스런 사고에 깊은 애도를 표한다” 면서 “이재민들과 피해지역의 조속한 복구를 위해 구호성금이 뜻깊게 쓰이길 바란다”는 뜻을 밝혔다. 대한적십자사 박경서 총재는 “중소기업사랑나눔재단과 ㈜우신피그먼트의 선행이 시발점이 되어 라오스 댐 붕괴사고 이재민을 위한 관심과 도움이 이어지길 바란다.”고 화답했다. 중기사랑나눔재단은 작년 포항지진 등 국내 재난피해에 1억 5천만원을 지원한 바 있다. 이와 함께 2016년 에콰도르 지진, 2015년 네팔 지진 등에도 성금을 지원하며 국제구호활동도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대한적십자사와는 2013년 필리핀 태풍피해 복구를 위해 2,000만원을 전달하며 인연을 맺어오고 있다. 한편, ㈜우신피그먼트(회장 김성국, 대표이사 장성숙)는 도료나 인쇄, 잉크, 그림물감, 화장품, 스마트폰 액정 등 컬러가 들어가는 생활 속 모든 분야에 들어가는 재료 안료를 생산하는 독보적인 기술을 가지고 있는

1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서 통일축구대회 개최
남북의 노동자들이 오는 11일 서울 상암동 월드컵경기장에서 ‘남북노동자 통일축구대회’를 개최한다. 통일축구대회는 지난 2015년 평양 대회 이후 3년 만이다. 6일 노동계에 따르면 북측 노동단체인 ‘조선직업총동맹’(이하 조선직총) 대표단은 오는 10일 오전 도라산 출입경사무소를 통해 남측으로 들어온 후 2박 3일 동안 머무를 예정이다. 한국노총과 민주노총 등으로 구성된 ‘판문점선언 이행을 위한 남북노동자 통일축구대회 조직위원회’는 10일 오후 환영식을 열고, 남북한 3개 노동단체 공동 기자회견을 진행하기로 했다. 이어 조선직총 대표단은 양대 노총을 잇달아 방문해 교류 방안 등을 논의한다. 방문 이튿날인 11일 오전에는 ‘남북노동자3단체 대표자회의’를 시작으로 오후에는 서울 용산역 앞에서 일제 강제징용 조선인노동자 추모대회가 열린다. 본 행사는 같은 날 오후 4시부터 서울 상암동 월드컵경기장에서 치러진다. 북측 선수단 규모는 60여 명, 총 2개 팀으로 각각 한 경기씩 남측 선수단과 실력을 겨루게 된다. 조선직총 대표단 및 선수단은 12일 경기 남양주 마석모란공원 민주·노동열사 추모행사를 끝으로 서해선 육로를 통해 북으로 돌아간다. 남북노동자 통일축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