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28 (화)

  • -동두천 24.3℃
  • -강릉 24.5℃
  • 서울 24.9℃
  • 대전 27.7℃
  • 구름많음대구 30.4℃
  • 구름많음울산 27.3℃
  • 구름조금광주 30.1℃
  • 구름많음부산 30.1℃
  • -고창 30.7℃
  • 맑음제주 28.7℃
  • -강화 24.1℃
  • -보은 28.3℃
  • -금산 28.9℃
  • -강진군 31.4℃
  • -경주시 28.5℃
  • -거제 30.2℃
기상청 제공

"평양까지 196km" 서울시, 20곳에 '세계도시 이정표' 설치



서울광장과 광화문 등 서울 도심 한복판에 세계 15개 주요도시로 가는 방향과 거리가 적힌 파란색 기둥의 세계도시 이정표가 등장했다.

 

가장 눈에 띄는 도시이자 서울에서 가장 가까운 도시는 평양’. 4.27 남북정상회담과 아시안게임 남북 단일팀, 금강산 이산가족 상봉 등 최근 정치문화스포츠 등 각 분야 남북교류가 활발해지고 있는 가운데, 물리적 거리만큼 가까워진 마음의 거리가 반영됐다. 나머지 14개 도시는 서울과 자매우호도시를 체결한 도시들이다.

 

서울시는 시민과 관광객이 많이 찾는 시내 주요지점 20곳에 이와 같은 세계도시 이정표를 설치한다고 밝혔다. 미국 포틀랜드 다운타운의 명물인 세계도시 이정표 같은 관광스팟이자 서울을 넘어 세계인이 함께 걷는 걷는 도시 서울의 새 상징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정표가 설치되는 20개소는 명동이태원 등 외국인 관광객이 주로 찾는 보행밀집지역(10개소), 도심 속 자연을 느낄 수 있는 서울시내 주요 공원(5개소)과 한강공원(5개소)이다. 서울광장, 광화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13개소는 21() 설치 완료됐으며, 나머지 7개소는 8월 말까지 설치된다.


이정표에는 평양과 서울시 자매우호도시 등 총 15개 세계 주요도시의 이름(한글영문)과 서울에서의 거리가 표시돼있다.

 

서울시는 이번 세계도시 이정표설치로 사람중심의 걷는 도시, 서울정책의 일환으로서 걷기 쉽고, 걷기 편한 도시에서 한발 더 나아가 세계인이 함께 걷는 즐거움을 누릴 수 있는 서울 만들기에 일조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고홍석 서울시 도시교통본부장은 세계도시 이정표는 크기는 작지만 서울시와 해외 도시간 그리고 평양과의 교류를 더욱 발전시키고자하는 큰 꿈이 담겨있다.”라며, “새로운 보행 랜드마크로서 서울을 방문하는 세계인의 인식 속에 걷는 도시, 서울의 위상을 깊게 새길 수 있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북한 9.9절 외국 정상들 거의 참석 안 한다
현재 북한에 9.9절에 공식 방문단 파견 의사를 밝힌 나라는 5개국 이하인 것으로 알려졌다. 아사히신문은 "관계자에 따르면 북한 측은 푸틴 대통령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 등 외국 정상들을 초청했다"며 "외국 빈객을 초청해 군사 퍼레이드와 매스게임을 진행해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업적을 최대한 강조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북한은 9.9절 국제사회의 시선을 고려해 기념행사를 기획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우선 지난 2013년 이후 5년 만에 상연되는 대규모 매스게임애서 초등학생이 참가하지 않는다. 인권침해라는 지적을 피하기 위해서다. 또 군사 퍼레이드에서도 국제사회를 의식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등은 등장시키지 않을 전망이다. 하지만 북한의 노력과는 별개로, 외국 방문단의 참석은 저조한 상황이다. 푸틴 대통령이 북한의 초청을 거절하는 등 북한에 공식 방문단을 파견하기로 결정한 나라는 현재 5개국 이하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시진핑 주석은 방북을 전향적으로 검토하고 있다. 하지만 신문은 "북한 측은 아직 시 주석의 최종 참석 의사를 전달받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현재 북한 9.9절(북한 정권수립 기념일) 열병식을 앞두고 연습에 돌입했으

"평양까지 196km" 서울시, 20곳에 '세계도시 이정표' 설치
서울광장과 광화문 등 서울 도심 한복판에 세계 15개 주요도시로 가는 방향과 거리가 적힌 파란색 기둥의 ‘세계도시 이정표’가 등장했다. 가장 눈에 띄는 도시이자 서울에서 가장 가까운 도시는 ‘평양’. 4.27 남북정상회담과 아시안게임 남북 단일팀, 금강산 이산가족 상봉 등 최근 정치‧문화‧스포츠 등 각 분야 남북교류가 활발해지고 있는 가운데, 물리적 거리만큼 가까워진 마음의 거리가 반영됐다. 나머지 14개 도시는 서울과 자매‧우호도시를 체결한 도시들이다. 서울시는 시민과 관광객이 많이 찾는 시내 주요지점 20곳에 이와 같은 ‘세계도시 이정표’를 설치한다고 밝혔다. 미국 포틀랜드 다운타운의 명물인 세계도시 이정표 같은 관광스팟이자 서울을 넘어 세계인이 함께 걷는 ‘걷는 도시 서울’의 새 상징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정표가 설치되는 20개소는 명동‧이태원 등 외국인 관광객이 주로 찾는 보행밀집지역(10개소), 도심 속 자연을 느낄 수 있는 서울시내 주요 공원(5개소)과 한강공원(5개소)이다. 서울광장, 광화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등 13개소는 21일(화) 설치 완료됐으며, 나머지 7개소는 8월 말까지 설치된다. 이정표에는 평양과 서울시 자매‧우호도

통일교육원, 『평화・통일교육: 방향과 관점』 발간
통일교육원이 2018년 8월 28일 통일교육의 기본 방향을 새롭게 제시하는 『평화・통일교육: 방향과 관점』자료를 발간한다. 이 자료는 2000년~2016년에 통일교육원에서 발간해 오던 『통일교육 지침서』의 명칭을 바꾸고 내용도 현재 상황에 맞게 개정한 것이다. 이번에 발간되는 자료는 평화·통일교육의 △목표와 과제 △중점 방향 △교육 방법 등의 내용으로 구성된다. 이번 개편은 △하향식 통일교육 탈피 △통일교육의 기본 방향 제시 △사회적 합의 형성에 중점을 두었다. 개편안의 명칭은 정부 중심의 하향식 통일교육에서 벗어나고 사회적 합의를 강조하기 위해 ‘지침서’라는 용어 대신 『방향과 관점』으로 변경됐다. 통일교육원은 매년 발간되는 『기본교재』를 요약하여 지식과 정보를 전달하는 방식을 개편하여 통일교육의 기본이 되는 방향을 제시하고, 지속적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한편, 정책 홍보, 편향성 등 기존 지침서의 한계를 개선하기 위해 통일교육 관련 기관 및 단체, 각계 전문가와 학교 현장 등에서 수렴한 다양한 의견을 반영했다. 특히 광범위한 사회적 합의를 바탕으로 ‘통일교육 중점 방향 15개항’을 이끌어 냈다. 이 자료는 2만 부를 발간하여 각급 학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