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13 (수)

  • 구름많음동두천 -2.5℃
  • 구름많음강릉 1.5℃
  • 구름많음서울 -1.4℃
  • 흐림대전 0.5℃
  • 흐림대구 2.0℃
  • 흐림울산 3.1℃
  • 흐림광주 1.8℃
  • 흐림부산 4.7℃
  • 흐림고창 0.6℃
  • 흐림제주 7.2℃
  • 구름많음강화 -1.7℃
  • 흐림보은 -1.7℃
  • 흐림금산 -0.4℃
  • 흐림강진군 2.8℃
  • 흐림경주시 1.9℃
  • 흐림거제 4.5℃
기상청 제공

전북대학, 신북방정책의 거점 폴란드와 교류 확대

   

 

최근 신북방 정책에 발맞춰 실크로드 국가들과 국제협력을 확대해 오고 있는 우리대학이 폴란드로 교류 영역을 확장했다. 전북대학은 폴란드 바르샤바와 그단스크를 방문하여 한국대사관과 한국문화원 등의 지원을 통해 현지 주요대학들과 학술교류 협정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윤명숙 국제협력본부장 등 방문단은 폴란드 북부 그단스크대학을 방문해 전북대의 우수한 농생명 과학 분야 및 IT, 수의학 분야와 의학 분야를 소개하고 교육교류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그단스크대학교 표트르 스텝노브스키(Piotr Stepnowski) 부총장은 MOU 체결을 통해 빠르게 협력할 수 있는 교환교수, 교환학생, 공동연구 프로젝트 추진과 이 대학이 진행하고 있는 유럽 유수 기업의 인턴십 프로그램을 제안했다.

 

또한 최근 폴란드 내에서 한국학 교육에 두각을 나타내고 있는 포즈난 대학과는 한국어 교육 지원과 교수, 학생 교류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개발하는 등 양 대학 간 실질적 교류를 위해 힘을 모으기로 했다. 특히 전북대학은 오는 10월 대학이 개최하는 세계한국학비엔날레에 포즈난 대학 한국학 전공 교수 등을 초청, 인문학 등의 교류를 통한 학술교류와 협력을 추진키로 했다.

 

최성주 폴란드 대사는 최근 폴란드는 해마다 5% 이상의 높은 경제 성장률을 기록하며 한국의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한국의 많은 대학생들이 최근 신설된 연간 200여명 규모의 워킹홀리데이나 대학 교류프로그램을 통해 폴란드로 많이 진출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남호 총장은 이번 방문을 통한 동유럽 지역으로의 교류 확대가 유럽으로 진출하는 교두보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한국기업의 유럽진출의 전진기지가 되었던 폴란드의 도전정신이 우리학생들을 모범생을 넘어서 모험생으로 성장하는 기회가 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북한에도 부는 건강제일의 바람 지압기와 건강식품이 인기몰이
어느나라에도 가장 큰 관심거리로 꼽는건 바로 건강일 것이다. 이는 북한도 예외가 아니란걸 보여주듯 북한에서도 건강을 중요시하고 있다는걸 알 수 있다. 데일리NK측이 밝힌 사실로는 북한의 주민들은 건강과 체력을 챙기기 위해 지압을 많이 활용하는 편이며, 그동안 지압기를 활용해 건강을 챙기고 있었던 주민들의 생활이 안정기에 접어들면서 건강의료기기와 함께 건강식품이 인기를 끌고 있다는 것이다. 한국에선 여러 부위에 사용할 수 있고 다양한 재질로 만들어지는 지압기와 지압상품이 있는것에 비해 북한은 단 한종류만의 지압기만 유통되며 북한 주민들 사이에선 발 안마기로 불린다. 북한의 지압기는 발 모양이 그려진 판에 발의 혈이 위치한 곳곳에 지압을 할 수 있는 작은 나무 봉들이 고정되어 있어 그 모양에 맞춰 고정된 봉들 마다 지압하는 위치가 인체에 어느 부분에 영향을 미치는지에 대한 내용이 적혀져 있어 100세 시대라 불리는 현대사회인만큼 건강은 그만큼 큰 요소로 자리잡았음을 알 수 있다. 지압기 외에도 건강식품에도 큰 관심을 보이고 있는데 북한의 건강식품은 우리들이 흔히 알고 먹는 보편적으로 나오는 캡슐형태 또는 정제된 알약들과 다르게 자연산 약초와 한약의 재료로 활용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