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03 (월)

  • 흐림동두천 23.2℃
  • 흐림강릉 23.0℃
  • 서울 25.5℃
  • 대전 27.3℃
  • 대구 25.5℃
  • 흐림울산 26.9℃
  • 구름많음광주 28.4℃
  • 흐림부산 25.9℃
  • 흐림고창 25.7℃
  • 구름많음제주 29.3℃
  • 흐림강화 21.7℃
  • 흐림보은 25.7℃
  • 흐림금산 29.0℃
  • 구름많음강진군 ℃
  • 흐림경주시 25.9℃
  • 흐림거제 26.8℃
기상청 제공

평화가 경제다

평양 주민 10명 중 6명 ‘전자카드’ 쓴다



북한에 대해 남한 사람들이 가지고 있는 이미지 중의 하나는 북한은 낙후되어 있다는 것이다. 그래서 IT기술과도 그리 친근하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하지만 현재 북한에도 이른바 나래카드라는 이름의 전자카드가 있으며 이는 평양주민 10명 중에 6명이나 사용할 정도로 대중화되어 있다고 할 수 있다. 지난 910일부터 19일까지 910일동안 평양에서는 4차 아리스포츠컵 15살 미만 국제축구대회가 열렸으며 여기에는 대규모 남한 취재단이 참석했다. 그 가운데 <평화뉴스>는 북한의 나래카드 사용 실태에 대해 집중보도 했다.

 

유로, 위안화까지 충전 가능

북한의 전자카드는 국내의 체크카드와 그 용도가 비슷하다. 다만 은행과 직접 연계되어 있는 것이 아니라 충전식이라는 점이 다소 다른 점이다. 밥을 먹든, 차를 마시던 가맹점에서는 자신이 가진 전자 카드를 통해서 결제가 가능하다. 이러한 전자 카드가 북한에 처음 생긴 것은 지난 2005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동북아시아은행실리라는 이름의 현금카드를 발행했다. 하지만 은행에 예치한 예금을 가맹점에서 사용하는 방식이었고, 가맹점 자체가 많이 않아서 대중적으로 뿌리내리지는 못했다고 한다. 하지만 지난 2010년부터 발행된 나래카드는 유로화, 위안화까지 충전히 가능한 신개념의 전자카드이다. 이외에도 2011년 고려은행은 고려카드, 2015년 조선중앙은행은 전성이라는 전자카드를 발행했다. 특히 전성은 대금 결제는 물론이고 송금, 출근 등의 은행 서비까지 가능하다. 그러다 보니 이제 평양시민들 중 10명 중 6명 정도가 이러한 전자카드를 사용할 정도로 활성화되었다고 한다.


실제 <평화뉴스>의 취재진이 나래카드의 발급을 요청하자 채 3분도 걸리지 않고 만들었다고 한다. 이 카드는 외화를 취급하는 시내의 상점과 다양한 봉사시설에서 발급을 받을 수 있는 것은 물론이고 사용도 가능하다. 또한 택시 요금 결제도 이러한 전자 카드로 가능하다고 한다.

 

우리가 몰랐던 북한의 재발견

무엇보다 나래카드 사용설명서에는 이 북한에서 나래카드가 어떤 의민지를 잘 보여주고 있다.


전자결제카드 나래상표이름은 내 조국의 창공높이 기세차게 날아오르는 천리마의 비약의 나래와 그 기상을 의미한다. (중략) 카드 소지자의 카드거래와 관련한 비밀은 철저히 보장되며 카드에 입금된 자금은 법적보호를 받는다.”


나래라는 이름에 조국을 결부시키는 것도 이채롭지만 비밀보장이나 법적보호는 왠지 1인 독재 사회주의 체제에는 잘 어울리지 않는 것처럼 보이는 것도 사실이다. 이는 북한에 대한 과거의 이미지과 매우 배치되기 때문이다. ‘1인 독재체제’, ‘사회주의 세상에서 이러한 비밀과 법을 논하는 것이 어색해 보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는 남한 사람들의 또하나의 편경이 아닐 수 없다. 이제 북한도 점차 IT기술을 통해 점점 발전해 나가고 있으며, 이는 우리가 몰랐던 또다른 북한의 재발견이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울주세계산악영화제, 북한 영화, 애니메이션 상영
제 3회 울주세계산악영화제에서 '북한영화 특별전 : 자연속에서 인간의 삶을 노래하다'를 주제로 북미합작 장편영화 1편과 북한 제작 애니메이션 영화 4편을 상영한다. 장편영화 산 너머 마을은 오는 8일 오후 4시와 10일 오전 10시에 상영하며, 이후에는 게스트와의 만남을 진행한다. 북미합작 영화인 산 너머 마을의 제작자 배병준씨가 한국을 방문해 제작비하인드 등 다양한 주제로 관객과 이야기할 예정이다. 산 너머 마을은 남북이산가족 상봉을 소재로 영화 촬영 이후 남녀 주연배우가 실제로 결혼해 화제가 되었으며, 하와이 국제영화제, 루체른 국제영화제등 여러 해외 영화제에서도 소개됐다. 아울러 오는 11일에는 북한 애니메이션 단편영화 모음 '향기골에 온 감자', '농부와 얼룩이', '참외를 굴린 개미', '나무할아버지가 준 선물' 등을 관람할 수 있다. 이정진 프로그래머는 "북한에도 자연과 인간을 담은 또는 그걸 소재로한 영상이 있지 않을까? 라는 의문에서 프로그램을 시작했다." 며 북한자료에 관한 접근이 아직 용이하지 않기에 제한된 환경 속에서 찾아낸 보석같은 영화들을 소개하려고 한다 고 기획의도를 밝혔다. 제 3회 울주세계산악영화제는 오늘 7일 부터 11일까지 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