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19 (수)

  • 구름많음동두천 24.5℃
  • 구름조금강릉 24.9℃
  • 흐림서울 24.9℃
  • 흐림대전 23.8℃
  • 흐림대구 23.9℃
  • 흐림울산 24.2℃
  • 광주 22.7℃
  • 흐림부산 24.8℃
  • 흐림고창 22.9℃
  • 흐림제주 24.5℃
  • 흐림강화 23.0℃
  • 흐림보은 22.9℃
  • 흐림금산 23.5℃
  • 흐림강진군 23.8℃
  • 흐림경주시 25.1℃
  • 흐림거제 25.6℃
기상청 제공

평양 주민 10명 중 6명 ‘전자카드’ 쓴다



북한에 대해 남한 사람들이 가지고 있는 이미지 중의 하나는 북한은 낙후되어 있다는 것이다. 그래서 IT기술과도 그리 친근하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하지만 현재 북한에도 이른바 나래카드라는 이름의 전자카드가 있으며 이는 평양주민 10명 중에 6명이나 사용할 정도로 대중화되어 있다고 할 수 있다. 지난 910일부터 19일까지 910일동안 평양에서는 4차 아리스포츠컵 15살 미만 국제축구대회가 열렸으며 여기에는 대규모 남한 취재단이 참석했다. 그 가운데 <평화뉴스>는 북한의 나래카드 사용 실태에 대해 집중보도 했다.

 

유로, 위안화까지 충전 가능

북한의 전자카드는 국내의 체크카드와 그 용도가 비슷하다. 다만 은행과 직접 연계되어 있는 것이 아니라 충전식이라는 점이 다소 다른 점이다. 밥을 먹든, 차를 마시던 가맹점에서는 자신이 가진 전자 카드를 통해서 결제가 가능하다. 이러한 전자 카드가 북한에 처음 생긴 것은 지난 2005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동북아시아은행실리라는 이름의 현금카드를 발행했다. 하지만 은행에 예치한 예금을 가맹점에서 사용하는 방식이었고, 가맹점 자체가 많이 않아서 대중적으로 뿌리내리지는 못했다고 한다. 하지만 지난 2010년부터 발행된 나래카드는 유로화, 위안화까지 충전히 가능한 신개념의 전자카드이다. 이외에도 2011년 고려은행은 고려카드, 2015년 조선중앙은행은 전성이라는 전자카드를 발행했다. 특히 전성은 대금 결제는 물론이고 송금, 출근 등의 은행 서비까지 가능하다. 그러다 보니 이제 평양시민들 중 10명 중 6명 정도가 이러한 전자카드를 사용할 정도로 활성화되었다고 한다.


실제 <평화뉴스>의 취재진이 나래카드의 발급을 요청하자 채 3분도 걸리지 않고 만들었다고 한다. 이 카드는 외화를 취급하는 시내의 상점과 다양한 봉사시설에서 발급을 받을 수 있는 것은 물론이고 사용도 가능하다. 또한 택시 요금 결제도 이러한 전자 카드로 가능하다고 한다.

 

우리가 몰랐던 북한의 재발견

무엇보다 나래카드 사용설명서에는 이 북한에서 나래카드가 어떤 의민지를 잘 보여주고 있다.


전자결제카드 나래상표이름은 내 조국의 창공높이 기세차게 날아오르는 천리마의 비약의 나래와 그 기상을 의미한다. (중략) 카드 소지자의 카드거래와 관련한 비밀은 철저히 보장되며 카드에 입금된 자금은 법적보호를 받는다.”


나래라는 이름에 조국을 결부시키는 것도 이채롭지만 비밀보장이나 법적보호는 왠지 1인 독재 사회주의 체제에는 잘 어울리지 않는 것처럼 보이는 것도 사실이다. 이는 북한에 대한 과거의 이미지과 매우 배치되기 때문이다. ‘1인 독재체제’, ‘사회주의 세상에서 이러한 비밀과 법을 논하는 것이 어색해 보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는 남한 사람들의 또하나의 편경이 아닐 수 없다. 이제 북한도 점차 IT기술을 통해 점점 발전해 나가고 있으며, 이는 우리가 몰랐던 또다른 북한의 재발견이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남한 내 ‘미국 배제’ 움직임이 시작됐다
“현재 미국은 한국에 대한 내정간섭을 하고 있으며 통일방해 책동을 더 이상 해서는 안 된다.” 최근 국내에서 미국을 ‘반통일 세력’으로 규정짓는 움직임이 일어나고 있다. 지난 9월 15일 미국 대사관 앞에서는 6차 반미월례집회인 <미군철수! 평화협정실현! 한미상호방위조약 폐기! 미국규탄대회>가 열렸다. 이날 참가자들은 한결 같이 우리 민족의 문제는 우리의 힘으로 풀어야 하며, 미국이 더 이상 남북한의 통일 과정에 개입해서는 안 된다는 주장을 했다. 무엇보다 지금 미국은 북한에 ‘완전한 항복’을 요구하고 있으며 이런 상태에서 남북이 통일을 위한 하나된 행동을 하기에는 무리라고 말하고 있다. 10.4민족공동행사, 거족적 행사 되어야 범민련 남측본부 이규재 의장은 시작 발언에서 다음과 같이 말했다. “남북정상회담에 즈음하여 문재인 정부는 민족자주의 원칙으로 우리끼리 힘을 모아나가는데 노력해야 한다. 판문점선언 이후 기대와 달리 남북관계에서 진전이 더딘 것은 문재인 정부가 한미동맹에 갇혀있고 국제사회의 대북제재 공조에 묶여 있기 때문이다. 이번 3차 남북정상회담을 계기로 민족자주의 원칙을 철저히 세우고 판문점선언 이행에 적극 나서야 한다.” 또한 그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