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12 (화)

  • 맑음동두천 4.2℃
  • 맑음강릉 5.2℃
  • 맑음서울 3.2℃
  • 구름많음대전 5.1℃
  • 맑음대구 6.2℃
  • 맑음울산 6.3℃
  • 구름조금광주 7.8℃
  • 맑음부산 9.1℃
  • 구름많음고창 5.6℃
  • 구름조금제주 8.1℃
  • 맑음강화 2.6℃
  • 구름많음보은 5.0℃
  • 구름조금금산 4.6℃
  • 구름조금강진군 8.3℃
  • 맑음경주시 7.2℃
  • 맑음거제 7.8℃
기상청 제공

평양 주민 10명 중 6명 ‘전자카드’ 쓴다



북한에 대해 남한 사람들이 가지고 있는 이미지 중의 하나는 북한은 낙후되어 있다는 것이다. 그래서 IT기술과도 그리 친근하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하지만 현재 북한에도 이른바 나래카드라는 이름의 전자카드가 있으며 이는 평양주민 10명 중에 6명이나 사용할 정도로 대중화되어 있다고 할 수 있다. 지난 910일부터 19일까지 910일동안 평양에서는 4차 아리스포츠컵 15살 미만 국제축구대회가 열렸으며 여기에는 대규모 남한 취재단이 참석했다. 그 가운데 <평화뉴스>는 북한의 나래카드 사용 실태에 대해 집중보도 했다.

 

유로, 위안화까지 충전 가능

북한의 전자카드는 국내의 체크카드와 그 용도가 비슷하다. 다만 은행과 직접 연계되어 있는 것이 아니라 충전식이라는 점이 다소 다른 점이다. 밥을 먹든, 차를 마시던 가맹점에서는 자신이 가진 전자 카드를 통해서 결제가 가능하다. 이러한 전자 카드가 북한에 처음 생긴 것은 지난 2005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동북아시아은행실리라는 이름의 현금카드를 발행했다. 하지만 은행에 예치한 예금을 가맹점에서 사용하는 방식이었고, 가맹점 자체가 많이 않아서 대중적으로 뿌리내리지는 못했다고 한다. 하지만 지난 2010년부터 발행된 나래카드는 유로화, 위안화까지 충전히 가능한 신개념의 전자카드이다. 이외에도 2011년 고려은행은 고려카드, 2015년 조선중앙은행은 전성이라는 전자카드를 발행했다. 특히 전성은 대금 결제는 물론이고 송금, 출근 등의 은행 서비까지 가능하다. 그러다 보니 이제 평양시민들 중 10명 중 6명 정도가 이러한 전자카드를 사용할 정도로 활성화되었다고 한다.


실제 <평화뉴스>의 취재진이 나래카드의 발급을 요청하자 채 3분도 걸리지 않고 만들었다고 한다. 이 카드는 외화를 취급하는 시내의 상점과 다양한 봉사시설에서 발급을 받을 수 있는 것은 물론이고 사용도 가능하다. 또한 택시 요금 결제도 이러한 전자 카드로 가능하다고 한다.

 

우리가 몰랐던 북한의 재발견

무엇보다 나래카드 사용설명서에는 이 북한에서 나래카드가 어떤 의민지를 잘 보여주고 있다.


전자결제카드 나래상표이름은 내 조국의 창공높이 기세차게 날아오르는 천리마의 비약의 나래와 그 기상을 의미한다. (중략) 카드 소지자의 카드거래와 관련한 비밀은 철저히 보장되며 카드에 입금된 자금은 법적보호를 받는다.”


나래라는 이름에 조국을 결부시키는 것도 이채롭지만 비밀보장이나 법적보호는 왠지 1인 독재 사회주의 체제에는 잘 어울리지 않는 것처럼 보이는 것도 사실이다. 이는 북한에 대한 과거의 이미지과 매우 배치되기 때문이다. ‘1인 독재체제’, ‘사회주의 세상에서 이러한 비밀과 법을 논하는 것이 어색해 보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는 남한 사람들의 또하나의 편경이 아닐 수 없다. 이제 북한도 점차 IT기술을 통해 점점 발전해 나가고 있으며, 이는 우리가 몰랐던 또다른 북한의 재발견이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북한에도 부는 건강제일의 바람 지압기와 건강식품이 인기몰이
어느나라에도 가장 큰 관심거리로 꼽는건 바로 건강일 것이다. 이는 북한도 예외가 아니란걸 보여주듯 북한에서도 건강을 중요시하고 있다는걸 알 수 있다. 데일리NK측이 밝힌 사실로는 북한의 주민들은 건강과 체력을 챙기기 위해 지압을 많이 활용하는 편이며, 그동안 지압기를 활용해 건강을 챙기고 있었던 주민들의 생활이 안정기에 접어들면서 건강의료기기와 함께 건강식품이 인기를 끌고 있다는 것이다. 한국에선 여러 부위에 사용할 수 있고 다양한 재질로 만들어지는 지압기와 지압상품이 있는것에 비해 북한은 단 한종류만의 지압기만 유통되며 북한 주민들 사이에선 발 안마기로 불린다. 북한의 지압기는 발 모양이 그려진 판에 발의 혈이 위치한 곳곳에 지압을 할 수 있는 작은 나무 봉들이 고정되어 있어 그 모양에 맞춰 고정된 봉들 마다 지압하는 위치가 인체에 어느 부분에 영향을 미치는지에 대한 내용이 적혀져 있어 100세 시대라 불리는 현대사회인만큼 건강은 그만큼 큰 요소로 자리잡았음을 알 수 있다. 지압기 외에도 건강식품에도 큰 관심을 보이고 있는데 북한의 건강식품은 우리들이 흔히 알고 먹는 보편적으로 나오는 캡슐형태 또는 정제된 알약들과 다르게 자연산 약초와 한약의 재료로 활용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