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19 (수)

  • 흐림동두천 24.0℃
  • 구름조금강릉 24.1℃
  • 흐림서울 25.9℃
  • 흐림대전 24.9℃
  • 흐림대구 25.7℃
  • 흐림울산 23.8℃
  • 흐림광주 23.6℃
  • 흐림부산 24.9℃
  • 흐림고창 24.1℃
  • 제주 23.5℃
  • 흐림강화 23.7℃
  • 흐림보은 23.9℃
  • 흐림금산 24.5℃
  • 흐림강진군 23.2℃
  • 흐림경주시 25.7℃
  • 흐림거제 25.1℃
기상청 제공

교착상황에서도 우리는 경협, 대북협력을 준비한다

 


북미협상 교착 상태에도 불구하고 최근 남한의 대북 특사단은 북한 김정은 위원장에게 친서를 전달하고 제3차 남북정상회담을 준비 중에 있다. 이는 대외적인 한계 상황에도 불구하고 남북관계를 개선하고자 하는 청와대와 문제인 대통령의 강력한 의지 떄문이다. 또한 이러한 새로운 관계 개선의 희망으로 인해, 현재 산업계, 학계, 교계 등 다양한 분야에서 향후 북한과의 경협과 교류를 위한 준비가 계속되고 있다.

 

포스코 경협 적극 참여의지 밝혀

최근 포스코에서는 남북한 경협에 대비해 대북한 테스트포스팀을 출범시켰다. 최정우 포스코 회장은 지난 30일 열린 스틸코리아개회식에서 남북 평화 분위기 속에서 향후 있을 경제 협력에 대비, 철강 산업도 단계적인 준비가 필요하다. 북한 사회의 노후화된 기반시설에 대한 본격적인 개선작업이 들어가면 이는 곧 철강 수요로 이어진다. 더불어 이를 기반으로 한 동북한 협력으로 확대될 것이다라고 밝혔다.


특히 최 회장은 취임 당시부터 대북한 사업에 강한 동참 의지를 나타냈다. 무엇보다 남북경협의 가장 큰 수혜자는 바로 포스코가 될 것이라는 발언을 하기도 했다. 이는 현재 포스코가 남북경헙에 어떤 태도를 가지고 있는지를 매우 적극적으로 보여주고 있다. 특히 북한에 다량 매장되어 있는 마그네사이트와 흑연 등의 지하자원은 포스코에 상당히 매력적인 것이라고 할 수 있다. 더불어 북한의 인프라 구축 사업, 제철소 리노베이션에도 참여할 수 있다. 특히 철강은 산업의 쌀으로 불린다. 그 어떤 산업에 있어서도 철강은 배제될 수 없기 때문에 이러한 포스코의 경험 참가 의지는 매우 타당해 보이기도 한다.

 

학계, 교계에서도 본격 나서

학계에서도 본격적인 교류 준비에 나서고 있다. 최근 강원대와 서울대, 인천대 등 3개의 국립대학은 남북교류 증진과 한반도 평화를 위한 협력에 팔을 걷어붙였다. 이들 3개 대학은 협약식을 갖고 평화와 통일 관련 인적·물적 자원의 교환, 공동학술행사 개최, 공동 프로젝트 수행 등의 남북 교류 증진에 힘을 쏟기로 했다. 특히 세계 유일의 분단도라고 할 수 있는 강원도는 이미 지난 1990년부터 이러한 북한과의 교류에 힘을 쏟기 시작했으며 지난 2016년부터는 통일한국의 중심대학을 장기 비전으로 삼으며 향후 남북통일 시대를 대비하고 있다.


교계에서도 마찬가지의 움직임이 발생하고 있다. 대한예수교장로회, 기독교대한감리회, 한국기독교장로회 등의 6개 교단과 교계의 단체들이 지난 30일 서울에서 한국교회 남북교류 협력단을 발족시키면서 이러한 움직임을 본격화하고 있다. 향후 이들은 북한측의 소통창구인 조선그리스도교연맹과의 교류에서 질서있는 목소리를 내는 것은 물론 남북교류를 위한 정보 공유와 대화의 틀을 제시하겠다는 비전을 세우고 있다.


국가 대 국가의 교류와 협력은 다양한 분야에서 일어나는 것이 좋다. 그런 점에서 현재 남한의 이러한 움직임은 향후 통일국가를 대비하는 매우 원초적이고 기본적인 배경이 되어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남한 내 ‘미국 배제’ 움직임이 시작됐다
“현재 미국은 한국에 대한 내정간섭을 하고 있으며 통일방해 책동을 더 이상 해서는 안 된다.” 최근 국내에서 미국을 ‘반통일 세력’으로 규정짓는 움직임이 일어나고 있다. 지난 9월 15일 미국 대사관 앞에서는 6차 반미월례집회인 <미군철수! 평화협정실현! 한미상호방위조약 폐기! 미국규탄대회>가 열렸다. 이날 참가자들은 한결 같이 우리 민족의 문제는 우리의 힘으로 풀어야 하며, 미국이 더 이상 남북한의 통일 과정에 개입해서는 안 된다는 주장을 했다. 무엇보다 지금 미국은 북한에 ‘완전한 항복’을 요구하고 있으며 이런 상태에서 남북이 통일을 위한 하나된 행동을 하기에는 무리라고 말하고 있다. 10.4민족공동행사, 거족적 행사 되어야 범민련 남측본부 이규재 의장은 시작 발언에서 다음과 같이 말했다. “남북정상회담에 즈음하여 문재인 정부는 민족자주의 원칙으로 우리끼리 힘을 모아나가는데 노력해야 한다. 판문점선언 이후 기대와 달리 남북관계에서 진전이 더딘 것은 문재인 정부가 한미동맹에 갇혀있고 국제사회의 대북제재 공조에 묶여 있기 때문이다. 이번 3차 남북정상회담을 계기로 민족자주의 원칙을 철저히 세우고 판문점선언 이행에 적극 나서야 한다.” 또한 그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