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06 (목)

  • 흐림동두천 22.2℃
  • 구름많음강릉 25.0℃
  • 흐림서울 23.5℃
  • 구름많음대전 23.7℃
  • 구름많음대구 22.2℃
  • 구름많음울산 23.0℃
  • 흐림광주 23.2℃
  • 흐림부산 22.9℃
  • 흐림고창 24.1℃
  • 흐림제주 26.6℃
  • 구름많음강화 23.2℃
  • 구름많음보은 20.5℃
  • 구름많음금산 22.4℃
  • 흐림강진군 22.0℃
  • 구름많음경주시 21.1℃
  • 흐림거제 24.7℃
기상청 제공

평화가 경제다

교착상황에서도 우리는 경협, 대북협력을 준비한다

 


북미협상 교착 상태에도 불구하고 최근 남한의 대북 특사단은 북한 김정은 위원장에게 친서를 전달하고 제3차 남북정상회담을 준비 중에 있다. 이는 대외적인 한계 상황에도 불구하고 남북관계를 개선하고자 하는 청와대와 문제인 대통령의 강력한 의지 떄문이다. 또한 이러한 새로운 관계 개선의 희망으로 인해, 현재 산업계, 학계, 교계 등 다양한 분야에서 향후 북한과의 경협과 교류를 위한 준비가 계속되고 있다.

 

포스코 경협 적극 참여의지 밝혀

최근 포스코에서는 남북한 경협에 대비해 대북한 테스트포스팀을 출범시켰다. 최정우 포스코 회장은 지난 30일 열린 스틸코리아개회식에서 남북 평화 분위기 속에서 향후 있을 경제 협력에 대비, 철강 산업도 단계적인 준비가 필요하다. 북한 사회의 노후화된 기반시설에 대한 본격적인 개선작업이 들어가면 이는 곧 철강 수요로 이어진다. 더불어 이를 기반으로 한 동북한 협력으로 확대될 것이다라고 밝혔다.


특히 최 회장은 취임 당시부터 대북한 사업에 강한 동참 의지를 나타냈다. 무엇보다 남북경협의 가장 큰 수혜자는 바로 포스코가 될 것이라는 발언을 하기도 했다. 이는 현재 포스코가 남북경헙에 어떤 태도를 가지고 있는지를 매우 적극적으로 보여주고 있다. 특히 북한에 다량 매장되어 있는 마그네사이트와 흑연 등의 지하자원은 포스코에 상당히 매력적인 것이라고 할 수 있다. 더불어 북한의 인프라 구축 사업, 제철소 리노베이션에도 참여할 수 있다. 특히 철강은 산업의 쌀으로 불린다. 그 어떤 산업에 있어서도 철강은 배제될 수 없기 때문에 이러한 포스코의 경험 참가 의지는 매우 타당해 보이기도 한다.

 

학계, 교계에서도 본격 나서

학계에서도 본격적인 교류 준비에 나서고 있다. 최근 강원대와 서울대, 인천대 등 3개의 국립대학은 남북교류 증진과 한반도 평화를 위한 협력에 팔을 걷어붙였다. 이들 3개 대학은 협약식을 갖고 평화와 통일 관련 인적·물적 자원의 교환, 공동학술행사 개최, 공동 프로젝트 수행 등의 남북 교류 증진에 힘을 쏟기로 했다. 특히 세계 유일의 분단도라고 할 수 있는 강원도는 이미 지난 1990년부터 이러한 북한과의 교류에 힘을 쏟기 시작했으며 지난 2016년부터는 통일한국의 중심대학을 장기 비전으로 삼으며 향후 남북통일 시대를 대비하고 있다.


교계에서도 마찬가지의 움직임이 발생하고 있다. 대한예수교장로회, 기독교대한감리회, 한국기독교장로회 등의 6개 교단과 교계의 단체들이 지난 30일 서울에서 한국교회 남북교류 협력단을 발족시키면서 이러한 움직임을 본격화하고 있다. 향후 이들은 북한측의 소통창구인 조선그리스도교연맹과의 교류에서 질서있는 목소리를 내는 것은 물론 남북교류를 위한 정보 공유와 대화의 틀을 제시하겠다는 비전을 세우고 있다.


국가 대 국가의 교류와 협력은 다양한 분야에서 일어나는 것이 좋다. 그런 점에서 현재 남한의 이러한 움직임은 향후 통일국가를 대비하는 매우 원초적이고 기본적인 배경이 되어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KB금융 북한이탈주민을 위한 KB경제금융교실 개최
KB금융공익재단은 미래한반도여성협회, 한국개발연구원(KDI)와 함께 1일 서울 동대문구에 위치한 글로벌 지식 협력단지에서 북한이탈주민을 대상으로 한'KB경제 금융교실' 1기 개소식을 개최했다. 북한이탈주민의 경제적인 금융생활에 도움을 주고 금융사고 피해를 예방하는 등 건전한 사회구성원으로서의 정착을 지원하기위한 이 경제금융교실은 매년 2기에 걸쳐 약 100여명의 북한 이탈주민을 대상으로 각 12주 과정의 교육과 체험과정을 실시할 예정이다. 대상자들의 금융관련 지식과 취업에 대한 높은 관심을 고려해 금융, 보험, 신용, 진로, 창업등의 내용을 실제 사례 활동을 통해 체험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 한편, KB금융공익재단 이옥원 사무국장은 "KB. 한국개발연구원 두 기관은 앞으로도 다양한 계층을 위한 금융경제교육에 상호 협력하여 그 중요성을 사회적으로 환기시키는 한편 체계적인 경제금융교육의 확산과 발전을 위해 협력관계를 지속적으로 구축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KB경제금융교육은 시장경제에 대한 이해 및 경제의 기본 개념등을 올바로 이해할 수 있도록 강의와 함께 게임 및 체험수업 등으로 다양하게 구성되어 있으며, 북한 이탈주민과의 사전 인터뷰를 통해 주제, 내용,

트럼프, 북한선제공격 요구 폭로 서적 등장 뒤집혀진 백악관
워싱턴 포스트의 기자 밥 우드워드(Bob Woodward)가 집필한 책 FEAR의 등장으로 백악관이 발칵 뒤집혔다. 이 책의 내용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을 선제공격하려 했다는 내용부터, 그의 민낯을 폭로하는 내용등이 담겨져 있다. 트럼프 대통령이 취임 한 달만에 북한 선제공격을 요구해 군 수뇌부를 당황시키게 하고, 참모들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사나이 대 사나이의 문제'라며 김정은 위원장을 로캣맨이라 부르며 도발했다고 주장한다. 그 외에도 주한미군의 필요성의 의문점을 제기하고 설득하던 국방장관이 회의 직후 "대통령이 5~6학년처럼 행동한다"며 화를 냈다는 일화가 소개되고 한미 FTA 관련 국가 안보에 대한 것과 지난해 4월 시리아 화학무기 공격 의혹이 제기되었을 땐 시리아 대통령을 암살하라고 군을 닦달했다는 일화가 전해졌다. 존 캘리 비서실장은 사석에서 "대통령은 멍청이"라며 "미친도시에서 살고 있다"는 불평을 쏟아내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면을 폭로한 책은 과거에도 있었지만 닉슨의 하야로 이어진 워터게이트 진실을 파헤쳤던 언론계 원로의 저서란 점은 더 묵직한 파문을 일으키고 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참모들이 모두 이 책을 부인했다며 저자는 민

북한 영화제작 현실 담은 영화, '안나, 평양에서 영화를 배우다' 곧 개봉
북한의 영화제작 현실을 담은 영화가 곧 개봉한다. 호주 영화인 ‘안나, 평양에서 영화를 배우다’(원제 Aim High in Creation!, 감독 안나 브로이노스키)에는 평양의 다양한 영화제작 시설의 모습이 담겼다. '안나, 평양에서 영화를 배우다'는 선전영화를 만들기 위해 평양으로 간 호주 영화감독 안나가 북한을 대표하는 영화인들을 만나면서 벌어지는 혁명적 코믹 어드벤처 영화다. 우여곡절 끝에 정식 허가를 받고 북한의 영화산업 현장을 취재하러 간 안나가 가장 먼저 방문한 곳은 바로 북한 최대의 국립영화제작소인 조선예술영화촬영소다. 북한에서 '예술영화'는 극영화를 지칭한다. 안나는 북한 영화계 원로인 박정주 감독의 안내를 받으며 촬영소 곳곳을 둘러보게 된다. 1947년 평양 형제산구역에 설립된 조선예술영화촬영소는 총 부지면적이 100만 제곱 km로 이 중 75만 제곱km에 달하는 옛 조선, 일본, 중국과 한국의 서울, 광주 거리 등을 재현한 야외 촬영 기지는 외국 관광객들의 주요 관광코스이기도 하다. 전속 영화예술인들을 갖춘 영화 창작 기지인 조선예술영화촬영소는 명실상부한 북한 대표 영화촬영소다. '안나, 평양에서 영화를 배우다'에서는 조선예술영화촬영